2015-01-17

(보고서) 유가 하락으로 한국 등 일시 디플레이션 예상되나 금리 인하 대응 필요 없다

(※ 독립 리서치 회사인 캐피털이코노믹스社의 보고서를 소개한다.)

최근 급격한 유가 하락으로 아시아 신흥국들 인플레이션은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 몇몇 나라에서는 물가상승률이 2015년 초에 마이너스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 결론적으로 이런 현상은 긍정적이라고 본다. 유가 하락으로 소비자들의 구매력은 높아지는 반면 디플레이션이 확산될 여지는 적기 때문이다. 왜 그런지 살펴보자.

지난 6개월 사이 아시아 신흥국들 인플레이션은 급격히 떨어졌고 2009년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현재 전년동기대비 인플레이션율이 마이너스인 나라는 싱가포르 뿐이지만 한국, 태국, 타이완, 베트남에서는 2% 아래로 내려왔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오히려 인플레이션이 올라갔지만 이는 전적으로 보조금 삭감에 따른 일시적인 것이다.




그럼 이들 나라에서 인플레이션율은 얼마나 더 떨어질까? 최근 이들 나라에서 인플레이션율이 하락한 최대 요인은 유가 하락이었다.


과거 사례에 비추어 보면 유가가 50% 하락하면 연료 및 에너지가격이 10% 떨어진다. 당사는 유가가 연말까지 배럴당 60달러 수준으로 복귀할 것으로 보고 있는데, 이 시나리오대로라면 연료 및 에너지 가격 상승률은 금년 내내 마이너스를 보일 것이다.

나라마다 소비자물가지수(CPI)에서 차지하는 비중에 차이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연료 및 에너지가격은 7% 비중을 갖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하면 올해 유가 하락으로 인한 CPI 상승률 하락 효과는 0.7%포인트에 이를 것이다.

그렇다면 디플레이션 우려는 얼마나 심각한 것일까? 물론 유가 하락 효과 하나 만으로도 싱가포르, 한국, 타이완의 경우 지표물가의 하락은 불가피할 것이다. 태국은 연료비를 정부가 통제하고 있지만 이 경우에도 최근 연료비를 대폭 인하했기 때문에 물가지수 하락은 불가피할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마이너스 물가상승률은 지속될 가능성이 있을까?

많은 이유로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우선 최근 인플레이션율 하락은 제반 인플레이션 압력의 하락보다는 거의 전적으로 원자재 가격 하락 때문이다. 근원인플레이션율은 이보다 훨씬 덜 떨어졌으며 아시아 어느 나라에서도 마이너스로 내려가지 않을 것이다. 명목임금도 역시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이 지역 노동시장 수급 상황을 볼 때 지표 인플레이션 하락으로 인해 임금상승이 크게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

실질소득 증가율이 유가 하락으로 인해 높아지면서 내수가 강화되는 효과를 보일 것이며 유휴생산능력은 유가 하락이 없었을 때보다 빠르게 해소될 것이다. 유휴생산능력 해소는 제반 물가 압력을 높이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다. 어떤 경우에도 이들 나라에서 지표 인플레이션이 마이너스로 떨어지더라도 이는 일시적 현상에 그칠 것이며 당사는 2016년 까지 이들 나라에서는 유가 하락 효과가 사라지면서 인플레이션율이 다시 반등할 것으로 예상한다.


그렇다면 이런 상황에 대한 통화정책 당국의 대응은 어떤 모습을 보일 것인가? 위에 설명한 대로 현재의 인플레이션율 하락이 일시적이고 유가 하락이 대부분 경제에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이기 때문에 당사는 이 지역 중앙은행들이 일시적인 디플레이션 상황에 정책 변경을 하지 않고 지켜볼 것으로 전망한다. 심지어 한국의 경우 많은 전문가들이 추가 금리 인하를 전망하고 있지만 당사는 한국은행이 일시적 디플레이션에 금리 인하로 대응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

금리 인하가 예상되는 나라는 인도, 파키스탄, 베트남 정도다. 하지만 이들 나라의 경우 유가 하락이 본격화되기 이전부터 이미 금리 인하는 대부분 예상하고 있던 것이다. 더구나 당사에서는 필리핀의 경우 올해 후반 필리핀의 경우 금리 인상을 예상한다. 그 밖에 한국, 말레이시아, 타이완, 태국의 경우 2016년 중 금리 인상을 예상한다.

▶ 블로그 글 검색 ◀

▶ 지난 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