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24

(그래프) 세계 수입 수요 부진이 장기화하고 있다...무엇이 문제인가?

(※ 자료를 자체 조사해 정리한 것으로 인용시 출처를 밝혀 주십시오. 자료에 대한 설명은 비전문가 입장에서 덧붙인 것으로 사견임.)

주말에 이코노미스트 잡지 기사를 소개한 지인의 글이 눈길을 끌었다. 『A faulty gauge』란 이 기사에서 잡지는 아시아發 수출 부진이 세계 경제의 재침체를 뜻하는 것은 아니며 아시아發 수출과 세계 경제성장 사이의 연결고리는 과거보다 약화됐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 기사를 네이버 필명 hedgecat 님이 전문번역과 함께 소개해 주어 흥미롭게 읽었다.


기사를 읽다가 한 가지 궁금증이 생겼다. 아시아 수출이 부진하다고 하지만 사실 세계 무역 전체가 부진한 상태 아닌가? 그에 따라 몇 가지 세계 경제 자료를 모아 정리해 보았다. 전문가가 아니어서 정확한 분석은 할 수 없지만 자료를 있는 그대로 독자들과 공유하기로 했다. 물론 자료를 보고 드는 느낌 정도만 추가해 보았다.

(↑ 이 그림은 1980년부터 2014년까지 세계 경제성장률, 수입증가율 그리고 둘 사이의 차이를 나타내는 것이다. 세계 수입증가율은 그림에서 보듯 경제성장률보다 변동성이 큰 편이다. 그런데 한 가지 눈에 띄는 것은 2012년부터 3년간 계속해서 세계 수입증가율이 세계 경제성장률보다 낮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닷컴 버블 붕과와 리먼브라더스 파산으로 인한 쇼크 상태 당시를 제외하고는 1980년대 초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즉 문제는 아시아發 수출 부진이 아니고 세계 전체적으로 수입수요가 억제돼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세계 수입수요가 억제돼 있다는 뜻은 무엇인가? ↑ 이 그림은 역시 1980년부터 2014년까지 세계 전체 경상수지와 각국 총저축률 합계를 나타내는 것이다. 세계 전체적으로는 1997/98 아시아를 비롯한 일부 신흥국들이 외환 및 금융위기를 겪었을 때를 제외하고는 2000년대 초반까지는 일정한 정도의 적자를 보였다.

즉 각국이 수출보다 수입을 더 했다는 뜻이다. 그러던 것이 2000년대 중반 이후 각국은 수출하는 것만큼 다 수입해 소비하지 않고 있다. 그에 따라 흑자액은 리먼브라더스 파산으로 인한 금융위기 때를 제외하고 증가글 지속하고 있다. 이를 두고 국제불균형이 심화된다고 하는 것이다. 즉 주요국은 막대한 흑자를 기록하는 상황에서 내수소비가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는 말이 될 것이다.

물론 의도적으로 그런 것은 아니며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주요국이 소비를 하지 않고 있다는 말이 된다. 선진국들이 인구 고령화 등으로 소비보다 저축을 더 많이 하는 것도 하나의 이유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그에 따라 각국 총저축률 역시 높은 수준에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총저축률이란 각국 국민가처분소득에서 총지출을 뺀 금액이니 결국 소비가 충분치 않다는 말이 된다.)
 ※ 한편, 세계 경제가 거대한 공급 과잉, 즉 수요 부진 시대에 접어들었다는 취지의 흥미로운 책을 소개했던 과거 블로그 글을 여기에 다시 소개한다 ☞ (책소개) 공급과잉의 시대: 금융위기 근본 원인 처방 없이 진정한 위기 극복은 비관적

▶ 블로그 글 검색 ◀

▶ 지난 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