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02

(보고서) 심상치 않은 세계 외환시장 동향과 미국 환율보고서

(※ 하이투자증권 보고서 내용. 보고서 원래 제목은 『뒤틀어 본 글로벌 외환시장과 미 환율보고서』)

■ 글로벌 외환시장을 둘러싼 몇 가지 궁금증들

글로벌 외환시장이 최근 급격한 변동성을 보이면서 여타 금융시장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음. 특히 확인되지는 않고 있지만 ‘상하이 합의설’이 제기되었던 지난 2월 G20 재무장관 회담을 계기로 달러화 기조가 추세적 변화를 보이면서 주요국 통화는 물론 이머징 통화 흐름 역시 뚜렷한 방향 전환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음

더욱이 글로벌 외환시장 흐름과 관련하여 주목해야 할 현상 혹은 정책변화가 잇따르고 있는데,

첫째, 미 연준의 통화정책기조가 왜 후퇴했을까, 즉 3월~4월 FOMC회의에서 예상과는 달리 왜 뚜렷한 추가 금리인상 시그널을 주지 않았을까 ?

둘째, 시장 기대와 달리 일본은행은 엔화 강세에도 불구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한 추가 부양정책 실시도 혹은 언급도 하지 않고 외환시장 개입에도 나서지 않고 있을까 ?

셋째, 위안화 가치는 지난 2월말 G20 재무장관 회담을 전후로 뚜렷한 이유 없이 강세 국면으로 전환되었고, 지난 4월 29일 중국 인민은행은 변동환율제 도입 이후 11년만에 최대폭으로 위안화 가치를 절상(전일대비 0.56%)시켰을까 ?

■ 미국 환율보고서와 G7 정상회담 그리고 미 달러화 정책 기조 변화 ?

앞서 제기한 궁금증에 대한 정확한 답을 내 놓기는 힘들지만 정황상 몇 가지 답안지를 작성해보면,

첫째로는 미국 환율 보고서 영향임. 미국이 환율 조작국에 무역제재를 가하겠다는 내용의 베넷-해치-카퍼(BHC)법 발효로 어느 해보다 이목이 집중되었던 미국 환율보고서가 발표되었고 ‘심층분석대상국’으로 지정된 국가는 없었지만 이례적으로 한국, 중국, 일본, 독일 및 대만을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함. 결국 일본의 엔화 강세 용인이나 2월말 이후 위안화 절상 흐름 및 급격한 절상조치 등은 미국 환율보고서에 대한 선제적인 조치로 해석해 볼 수 있음. 국내 역시 원화 가치의 급격한 절상에도 불구 공격적 외환시장 개입에 나서지 않은 것도 환율보고서에 대한 경계감으로 풀이할 수 있음

두번째, 일본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담(5월 26~27일) 영향임. 일본 입장에서는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개최되는 G7 정상회담에서 엔화 문제 등이 거론되어 아베 정권에 부담되지 않도록 당분간 엔화 강세를 용인할 수 밖에 없는 입장에 직면한 것으로 여겨짐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달러화 정책 기조 변화 가능성임. 1분기 미국 GDP성장률이 전기비 연율 0.5% 수준에 그치는 등 성장세가 약화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음. 성장률 둔화에는 달러화 강세에 따른 미국 기업들의 이익 둔화 그리고 유가 급락에 따른 관련 산업의 설비투자 부진 등을 들 수 있음

따라서, 미국 정부나 연준 입장에서는 달러화 강세 압력 약화를 통해 기업이익 개선이나 유가 반등을 유도시킬 필요성이 높아진 것이 사실임. 이와 관련하여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재닛 옐런 미 연준 의장이 3월 11일 18개월만에 회동했음을 주목할 필요가 있음. 회담에서 어떤 대화가 오고 가는지는 알 수 없지만 미 연준의 통화정책과 달러화 흐름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됨

더욱이 미 대선을 앞두고 미국 경기를 회복시킬 필요성이 높다는 점을 감안할 때 달러화 정책에 대한 미국 정부나 연준의 고민이 깊어질 수 밖에 없다는 점에서 최소한 연내 달러화가 약세 기조로 전환될 여지가 높아진 것은 사실임

■ 달러 약세(=원화 절상) 기조가 이어질 전망. 단, 위험자산 선호에는 우호적 영향

일련의 달러화를 둘러싼 외환시장 기류 변화와 함께 지난 4월 FOMC 회의를 통해 확인된 미 연준의 추가 금리인상 시점 지연 가능성들을 종합해 볼 때 달러화 약세 흐름이 당분간 이어질 공산이 커짐

원/달러 환율의 경우 한국을 ‘심층분석대상국’이 아닌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지만 정부가 원화 강세 흐름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없게 되었다는 점에서 원화 강세 심리를 자극할 여지가 있음. 특히, 원화와 위안화, 엔화 등 아시아 통화 등이 자칫 투기세력의 공격 대상이 될 여지도 배제할 수 없게 되었다는 점도 원화 강세 심리가 확산될 수 있음. 다만, 국내 경제 펀더멘탈, 구조조정 이슈 그리고 북한발 지정학적 리스크 등은 원화 강세폭을 제한할 전망임

한편, 달러화 약세 기조가 유지될 경우 글로벌 자금의 위험자산 선호 현상 역시 당분간 지속될 수 있다는 점은 국내 금융시장을 포함한 이머징 금융시장에는 우호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임



〓〓〓〓〓〓〓〓〓〓〓〓〓〓〓〓〓〓〓〓〓


= = = = = = =

▶ 블로그 글 검색 ◀

▶ 지난 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