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09

(보고서) 아시아의 오늘: 97년 위기때와 닮은 점 vs 다른 점

(※ 국제금융센터 자료 내용 중 주요 부분만 발췌해 정리해 소개한다. 어쨌든 위기가 발생하면 발생하는 것인 만큼 결론보다는 비교 부분에 치중해 소개한다.)

■ [현황] 금년 8월 11일 위안화 평가절하 후 말련, 인니 등 일부 취약국가의 통화가치 급락 등으로 아시아 외환위기 재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

○ 지난 1994년 1월 중국의 위안화 평가절하 조치 후 2월 미국의 금리인상 단행이 아시아 외환위기의 발단이 되었으며 최근 위안화 평가절하와 美 연준의 금리인상 연내 실시 움직임 등이 97년 외환위기 발발 직전과 유사

▣ 97년 외환위기와의 비교 분석

[유사성]

■ 부채 증가, 비생산적 신용분배 등 구조적 취약성이 심화

○ 가계, 정부, 기업 등 경제주체의 아시아 총부채는 1996년 GDP의 139%에서 1997년 150%대로 늘어났고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에는 2007년 GDP의 144%에서 2014년 205%로 한층 더 확대(그림3, Morgan Stanley)

- 아시아 10개국(중국,홍콩,인도,인니,한국,말련,필리핀,싱가포르,대만,태국) 중 부채비중이 GDP의 200%를 넘는 국가는 96년 3개국(홍콩 331%, 한국 205%, 태국 218%)에서 2014년 5개국(중국 244%, 홍콩 278%, 한국 278%, 싱가포르 251%, 태국 223%)으로 확대

○ 신용(credit allocation)은 부동산 등 비생산적인 부문에 상당히 투자

- 아시아지역의 자본산출비율(한 단위의 물건을 생산하는 데 필요한 자본의 양)은 1993년 3.3%에서 1997년 4.8%로 상승했고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에는 2007년 3.3%에서 2014년 6.5%로 급등(그림4, Morgan Stanley)

- 중국의 경우 상당수 대출이 부동산시장으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어 주택경기상황 변화에 따라 리스크가 고조될 소지


■ 아시아의 실질금리(중국,홍콩,인도,인니,한국,말련,필리 핀, 싱가포르,대만,태국의 3개월 금리와 소비자물가 차)는 美 통화완화정책 등의 영향으로 마이너스까지 낮아졌다가 상승세로 전환

○ 1994년 당시 실질금리는 -4.9%에서 97년 9.5%까지 급등했고 최근에는 2010년 -2.0%에서 1.9%까지 상승(그림5)

○ 97년 외환위기 당시는 자본유출 등을 막기 위해 고금리를 용인하면서 외화 및 자국 통화의 자금조달비용이 상승하며 경기둔화가 심화. 최근 실질금리 상승은 경기회복을 약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


■ 미국의 금리 상승과 달러 강세 등이 금융불안→정책대응→소강상태→취약성 재부각→금융불안 등의 악순환을 초래하는 외부 촉매제 역할(external trigger)

○ 1994년 당시 미국의 실질금리(10년물 금리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차)는 3%에서 97년 5.2%까지 상승했고 최근에는 2011년 -1.9%에서 2.2%까지 상승(그림12)

○ 달러화 가치는 1996년 1월부터 97년 외환위기 발발 직전까지 16% 상승했고 최근에는 20% 올라 과거 외환위기 당시보다 절상 폭 확대(그림6)

- 최근에 중국 경기둔화 요인이 추가되어 중국의존도가 높은 아시아국과 원자재 수출국의 어려움이 가중

○ 美 실질금리 상승, 달러 강세에 따른 자국 통화가치 하락은 외화표시 부채 상환 부담과 외국인 자금이탈을 초래

- 최근 통화불안으로 금년 8월 중 아시아펀드 자금에서 124.8억달러 순유출

[차별성]

■ 부채구성이 상당폭 개선되고 통화의 고평가 여지가 축소된 데다 물가안정 등으로 정책여력도 보유

○ 아시아국가들은 97년 위기 당시 美 달러화 표시 중심으로 외채가 증가했으나 최근에는 자국통화 중심으로 부채가 증가해 미국의 금리인상 등 해외충격의 영향이 제한적(그림7)

- 97년의 외채는 기업부문에서 누적되어 무수익여신 증가 등 금융시스템에 충격을 주어 은행위기로 이어졌으나 최근에는 자국통화 중심의 공공부채가 증가(표2)

- 주요 신흥국의 자국통화표시 부채 비중이 2000년 50%에서 최근 75%로 상승한 만큼 대외충격으로 인한 외채위기 발생 가능성은 과거보다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Moody’s)

○ 97년 외환위기 이전 자본자유화 조치로 인한 해외자금 유입으로 환율이 고평가되어 경상수지 개선을 어렵게 하는 구조적 문제가 상존했는데 최근에는 오히려 저평가 상태(BofA)

○ 97년 당시에는 물가상승 등 인플레 압력으로 적절한 정책대응이 어려웠으나 최근 물가하락 등 저인플레 구조로 정책대응여력 보유


■ 경상수지 흑자, 외환보유액 증가, 외채 감소 등으로 대외건전성도 97년 외환위기 당시보다 양호

○ 97년 외환위기 당시에는 대다수 국가들이 경상수지 적자 상태였는데 최근에는 경상수지 흑자 유지(그림9)

- 외환위기 당시에는 아시아 10개국중 7개국의 경상수지가 적자였으며 GDP의 5~8% 수준. 특히 태국의 적자폭은 94년 위기가 발발한 멕시코의 적자 수준(8%)까지 확대

- 최근 인도와 인니를 제외한 대다수 아시아국가의 경상수지는 GDP대비 평균 5.0% 흑자 기록

○ 아시아의 외환보유액은 1997년 GDP의 23%에서 2015년 46.3%로 확대. 같은 기간 중 경제규모대비 외환보유액이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홍콩(61%p), 대만(52%p), 한국(23%p) 순

- 수입으로 측정한 외환보유액도 아시아 위기 당시 5~6개월분에서 최근 15개월분으로 큰 폭 확대(그림10)

○ 아시아의 외채는 97년 외환위기 당시 GDP의 40%를 상회했으나 최근 17%로 하락하여 美 금리인상에 따른 외화자금조달 압력 완화(그림11)


■ 글로벌 경제에서 차지하는 아시아경제의 영향력이 97년 위기 당시보다 크게 증가

○ 아시아지역의 GDP는 지난 1996년 세계GDP의 9.8%수준에서 2014년 21.8%로 급성장. 이는 미국보다 작지만 유로지역보다 큰 규모(그림13)

○ 아시아지역의 경제성장 둔화는 97년과 달리 선진국 성장에 영향을 줄 수 있어 美 연준의 금리정상화 결정시 영향을 미칠 소지

■ 미국의 금리상승이 과거보다 완만하게 진행되면서 금융불안→정책대응→소강 상태→ 취약성 재부각→금융불안 등의 순환을 초래할 여지가 크게 축소

○ 일반적으로 금융불안 후 일정기간 동안 소강상태에 진입하는데 이때 불안요인이 경감되지 않고 재부각되면 악순환으로 연결. 최근 상황은 취약성 및 불안요인이 재부각되지 않은 상황

○ 亞국의 대외건전성 제고, 정책여력 이외에도 예상보다 완만한 美 금리인상 속도, 유럽중앙은행과 일본은행의 양적완화 지속에 따른 글로벌 유동성 지속 등이 순환구조의 약화를 가져온 요인(그림14)


▣ 아시아 위기 재연 가능성

■ 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외환보유액 확충, 달러부채 축소, 경상수지 개선과 아시아 각국 정부의 위기대처능력 향상 등으로 외환위기 재연 가능성은 제한적

■ 아시아 통화가치에 내재되어 있는 위기발생 정보를 국면전환모형으로 추출해 본 결과 금년 8월말 기준 아시아지역의 위기 재연 가능성은 1% 이하로 추정

■ 위기 재연 가능성이 50%에 근접하는 시나리오는 원화와 위안화의 통화가치가 전월대비 7% 이상 하락하는 경우인 만큼 실현 가능성은 희박

■ 그간 아시아 취약 신흥국을 중심으로 레버리지가 확대되었음에도 불구 부채구조 개선, 대외지급능력 확충 등으로 최근의 통화가치 급락 등 금융불안이 위기국면으로 전이될 가능성은 낮은 수준

▶ 블로그 글 검색 ◀

▶ 지난 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