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보고서) 브렉시트 점입가경...이참에 재투표로 가나

(※ KB증권 보고서)

10일, 메이 총리는 결국 영국 의회 표결 연기를 발표

지난 10일, 11일 예정된 브렉시트 관련 의회 표결을 앞두고, 메이 총리는 연기 결정을 발표하였다. 파운드/달러는 1% 이상 하락하며 2017년 4월 이후 처음으로 1.25달러 대까지 하락했다. 표결 연기는 이미 100표 이상의 차이로 의회에서 부결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기 때문이다. 압도적인 차이로 의회에서 부결된다면 메이 총리가 책임지고 사퇴해야 하는 상황까지 예상되었다.

부결 가능성을 의식해 메이 총리가 수정안을 제시할 경우도 예상되었으나, 결국 제시하지 못하고 표결 직전에 연기를 택했다. 이는 11일에 결국 부결된 것과 큰 차이 없는 결과이다. 이제, EU와 영국 간 새로운 협상안 (수정안)을 마련해야 하며 이를 다시 영국 의회에 표결에 붙여야 한다.

메이 총리, EU와의 협상을 다시 진행할 전망이나 쉽지 않을 것

기존에 제시하였던 네 가지 시나리오가 여전히 모두 가능성이 있다. 다만, 의회에서 부결되지는 않아 메이 총리가 당분간 총리직을 유지하며 새로운 협상안 또는 수정안 마련에 집중할 전망이다. 네 가지 시나리오는 1) 새로운 협상안 도출, 2) 조기총선, 3) 브렉시트 제 2국민투표 상정, 4) 노딜 브렉시트 현실화이다. 메이 총리는 의회 표결을 1월 21일 전까지 하겠다는 입장이며 (의회는 3/28일까지로 제시), 13~14일 열리는 EU 정상회담에서 EU와의 수정안을 도출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EU는 11월 협상안 외 다른 안은 없다는 입장이나, EU 측도 노딜 브렉시트를 원하지는 않고 있어 어느 정도의 협상의 여지는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럼에도 영국 내부에서도 수용될 안이 도출되기는 쉽지 않아 13~14일 정상회담에서 해결책이 나오기보다는 12월 말에서 1월 중순까지도 그 과정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협상 과정이 지지부진한 모습이 지속된다면 다른 시나리오들, 즉 조기총선이나 브렉시트 제 2국민투표 상정 등이 본격적으로 제기될 수 있다고 판단된다.

2018-12-09

(보고서) 브렉시트 운명의 11일

(※ 리딩투자증권 보고서)

《브렉시트를 결정할 운명의 날이 다가오면서》

영국의 EU 탈퇴, 즉 브렉시트를 둘러싼 불안감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오는 11일 영국과 EU간에 합의된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영국 하원 투표를 앞두고 합의안 부결 가능성과 이에 따른 ‘노딜(No Deal) 브렉시트’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영국 하원에서 합의안 부결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영국 금융시장이 재차 불안해지고 있다. 파운드 가치가 급락하고 있는 가운데 영국 CDS 역시 <그림2>에서 보듯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EU와의 합의안에 대해 영국의 자주권이 크게 동안 훼손되었다는 인식으로 메이 총리가 소속된 집권 보수당내 일부 의원들이 반발하고 있어 합의안의 의회 통과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감이 각종 영국 금융지표에 반영되고 있는 것이다.

만약 이번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에서 부결될 경우 메이 총리가 실각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자칫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될 여지가 높다.

영란은행은 브렉시트시 영국 경제가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하였고 특히 노딜 브렉시트(=무질서한 브렉시트)의 영국 경제가 금융위기 충격보더 더 충격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블로그 검색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