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14

(小考) 20년간 원화 환율 시기별 움직임 및 최근 특이 동향

(※ 사견입니다)

한국 원화에 영향을 주는 것은 무엇일까? 원론적으로는 경상수지와 자본유출입 동향이 될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대부분 그것이 맞는 것도 같다. 하지만 장기 추세를 보면 꼭 그런 것만도 아니다. 어떤 때는 달러화의 가치, 즉 주요국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 변화가 원화 가치에 영향을 주고, 어떤 때는 이른바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심리가 영향을 주기도 한다.

사실 한국이 1997년 말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긴급구제금융을 받으면서 외환시장에서 원화의 달러 대비 환율 변동폭을 해제하기 전까지 원화 환율의 하루 움직임 폭은 아주 작게 제한돼 있었다. 게다가 당시에는 한국 주식시장에 대한 외국인 투자에 한도가 작게 설정돼 있고 채권시장에 대한 투자는 금지돼 있어서 자본유출입이 크지 않았다. 따라서 당시에는 유가 수준과 그에 따른 정유회사 달러 수요가 원화에 영향을 주는 경우도 많았다.

지난 22년간 아주 기초 지식만 가지고 외신에서 경제 담당 기자로 근무해 오면서 지금까지 경제에 관한 한 수많은 일을 접했다. 기억을 바탕으로 원화 움직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정리해 보면 경상수지, 자본유출입, 그리고 위험자산 투자심리 등을 가장 대표적인 것으로 꼽을 수 있다. 하지만 이들 요인이 원화에 영향을 미치는 모양은 상황에 따라 다르다.

다음은 1997년 말 외환위기와 1998년 초 위기 정점 돌파 이후 원화 움직임과 다른 3가지 요인의 변화를 그래프로 나타낸 것이다. 기억에 더듬어 시기별로 어떤 요인이 원화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미쳤는지 살펴보고 그에 대한 함의를 나름대로 정리해 보고자 한다. 이 글은 다분히 기억에 의존한, 비전문가로서의 견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


첫 번째 그림은 달러/원 환율, 달러인덱스, 그리고 이른바 공포지수라고 불리는 VIX 지수의 3개월이동평균 움직임을 나타낸 것이다. 두 번째 그림은 한국의 분기별 경상수지와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유출입 현황(국제수지 기준)을 나타낸 것이다. 이 표를 바탕으로 달러/원 환율의 시기별 추세를 설명해 보려 한다.

1998년 초 한국 외환위기는 정점을 지났고 달러/원 환율은 1997년의 이상급등 이후 급락세를 보였다. 대체로 2008년 초까지는 증권투자자금 유입, 경상수지 흑자, VIX 지수 하향 추세 등이 어우러지며 달러/원 환율 하락에 영향을 주었다. 2002년 중반 이후 달러인덱스의 하향 추세도 눈에 띄지만 대체로 이 기간 중 달러/원 환율은 VIX 지수 추이를 따라다녔다.

2007년부터 미국의 서브프라임모기지 부실 우려가 현실화되면서 VIX 지수가 급등하기 시작했지만 달러는 급락세를 보였고 달러/원 환율은 하향안정세를 지속했다. 이후 2008년 들어서면서 한국의 경상수지 악화와 당국의 고환율 선호 발언 등으로 달러/원 환율은 상승하기 시작했고, 2008년 가을 들어서는 리먼브라더스 파산 등 미국발 금융위기 본격화로 VIX 지수가 급등하면서 증권투자자금 유출도 급증했다. 달러/원 환율도 급등했다.

이후 2009년 중반 이후 VIX 지수는 급격히 하향안정되기 시작했고 증권투자자금 유입도 늘어 달러/원 환율도 급격히 하락했다. 이 때까지는 대체로 달러/원 환율이 VIX 지수와 유사한 움직임을 보였다. 전형적인 위험자산 움직임을 보인 것이다. 문제는 2011년 말경 이후 나타나는 특이한 움직임이다.

유로존 재정위기가 고조되면서 VIX 지수가 급등했는데 달러/원 환율은 상대적으로 소폭 상승에 그쳤으며 크게 보면 달러인덱스 움직임과 유사한 모습을 보였다. 큰 폭의 증권투자자금 유입과 확대되기 시작한 경상수지 흑자도 눈에 띈다. 그 이후 달러/원 환율은 VIX 지수와 달러인덱스 사이에서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지만 막대한 경상수지 흑자를 감안하면 달러/원 환율은 VIX 지수보다는 달러 인덱스 움직임에 더 유사한 움직임을 보였다고 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유로존 재정위기 이후 원화가 선진국 통화(달러 제외)와 유사한 특성을 보인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즉 막대한 경상수지 흑자와 VIX 지수의 하향안정세 에도 불구하고 달러/원 환율 하락이 제한적이라는 점과 글로벌 달러 가치 변화에 민감해진 점 등을 새로운 특징으로 지적하는 사람들이 많다.

앞으로 달러/원이 이렇게 많은 요인들 가운데 어느 요인에 더 큰 반응을 하는지는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 하지만 내 기억에 기초해 비교해 보자면 달러/원의 2012년 이후 움직임은 분명 이전 시기와는 달라진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다.


= = = = = = =

▶ 블로그 글 검색 ◀

▶ 지난 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