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09

(로이터 기사) 한국 정부, 또다시 재정절벽 위험에 처해

(※ 이 기사를 며칠 전부터 준비하고 작성했으나 9일에야 탈고됐다.)
(이 그래프는 기획재정부의 재정통계 DB에 올라 있는 통계를 바탕으로 작성한 것임.)

○ 재정 상황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장밋빛 전망을 해 온 한국 정부가 수출과 내수 모두 큰 폭의 개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올해도 재정지출에 큰 차질을 빚을 위험에 처해 있다.

○  올해 예산상 세수 규모는 작년 실제 세수 실적와 비교하면 무려 8.1%나 높은 수준이다. 그러나 이 목표가 달성될 가능성은 점점 희박해지고 있다. 우선 올해 예산을 편성할 때 전제로 한 경제성장률은 4% 수준, 인플레이션은 2% 수준이었으나 현재 시장 추정치는 이보다 각각 1%포인트 내외 낮은 상태다.

○ 한국은행도 9일 공식적으로 올해 성장률 및 인플레이션 전망치를 하향조정했다. 성장률이 낮아지면 법인세 등의 세수에 차질이 발생하며 인플레이션이 둔화되면 당장 부가가치세 등의 세수가 목표치에 이르지 못하게 된다.

○ 작년과 2013년 연속으로 한국 정부는 사상 최대 규모인 11조원의 세수결손을 기록한 바 있다. 이처럼 큰 폭의 세수결손이 발생하면 재정지출을 축소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실제로 작년과 2013년 재정지출액은 목표치보다 각각 18조원 내외 미달했다. 그 결과 작년 기준으로 정부 부문의 성장 기여도는 0.2%포인트에 그쳤다.

○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아직은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소극적인 모습이다. 물론 이런 정부의 자세 뒤에는 추경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는 경직된 법률도 책임이 있다. 물론 연중 일시적 세수 부족은 재정증권 발행 등으로 조달할 수 있지만 이는 연내에 모두 상환해야 한다. 또한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려 한다 해도 국회에서 신속하게 처리되지 못할 가능성도 높다.

○ 문제는 이렇게 재정지출이 목표에 미달할 경우 한국은행이 여러 차례 단행한 금리인하의 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는 점이다. 한국은행은 박근혜 대통령 취임 후 2년간 기준금리를 모두 1%포인트 인하해 사상최저 수준인 1.75%까지 낮췄다. 급기야 이주열 총재는 9일 기자회견에서 재정의 역할이 보다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영문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South Korea teeters on edge of (another) fiscal cliff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