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0-16

(그래프) 한국의 경상수지와 원화 가치 추이

지난 몇 주 동안 한국 주식시장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원화 환율이 하락(원화 가치 상승)하고 있다. 환율 문제는 끝없는 논쟁의 대상이 될 수 있지만 "균형"을 지향하는 것이 유익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환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다양하겠으나 경상수지는 아주 중요한 편이다. 아래 그래프는 한국의 경상수지가 1997년 GDP 대비 1.4%의 적자를 기록한 이래 1998년부터 2012년까지 매년 흑자를 기록한 것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흑자 규모는 1998년 GDP 대비 12%까지 올라간 적이 있으며 1998-2012년 기간 중 평균 3.26%를 기록했다. 한편 원화의 실질실효환율지수(REER, 2005 = 100)는 1997년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70.47까지 내려갔다가 서서히 회복해 2006년 106.99까지 상승했으나 이후 다시 하락했다. 결국 원화의 REER는 이 기간 중 비교적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