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17

세계 경제성장률 자동 계산기 - 로이터브레이킹뷰즈

(※ 로이터브레이킹뷰즈 칼럼 자료입니다 => 기사 원문)

다가오는 2014년 세계 경제 성장의 강도는 미국과 중국에 의해 결정될 것이다. 미국이 세계 경제 연간 산출액의 4분의1 정도를 차지하고 중국의 비중은 10분의1도 안 되지만 성장 기여율 면에서는 이들 두 나라가 세계 경제성장률의 절반을 책임지게 될 것이다. 유럽은 여전히 부진에 빠져 있고 일본은 회복 중이지만, 신흥국 경제 성장은 미흡한 가운데 세계 경제성장률은 결국 이들 두 나라의 성적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는 말이 된다.

(아래 그림을 클릭하면 로이터브레이킹뷰즈가 고안한 계산기 웹사이트로 이동하게 된다. 주요국 성장률에 변화를 주면 세계경제성장률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알아볼 수 있게 되어 있다.)


 (클릭하면 계산기 웹사이트로 이동합니다!)
Source: P Thal Larsen, R Mak, C Trevethan 05/12/2013
세계은행의 최근 전망에 따르면 세계 경제는 내년에 3% 가량 성장할 것이다. 하지만 지역에 따라 성장률은 큰 편차를 보일 것이며, 개별국의 기여도도 그에 따라 차이를 보일 것이다. 로이터브레이킹뷰즈가 고안한 계산기를 활용해 추산해 보면 북미지역은 세계 경제성장률의 4분이1 정도를 책임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경제 규모는 이보다 훨씬 작지만 8%의 성장을 달성할 경우 세계 경제 성장에 대한 기여도는 북미지역과 비슷할 것이다.

이렇듯 세계 경제 성장을 이들 두 경제 대국이 대부분 책임지게 된 것은 여타 지역 성장이 미흡하기 때문이다. 사실 규모 면에서 유럽은 북미와 같지만 내년 연간 성장률은 1%를 갓 넘기는 데 그칠 것이다. 일본은 규모는 중국에 약간 뒤지는 수준이지만 아베노믹스가 효과를 발휘한다고 해도 성장률은 1.4%에 그칠 것이다. 이는 세계 경제성장률에 대한 기여율은 100분의4 밖에 안 된다는 뜻이다.

미국의 성장률 기여도가 높다는 것은 미국 성장률 변화가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막대하다는 것을 뜻한다. 게다가 미국의 경우 성장률이 높고 낮음에 따라 세계 무역 및 투자 동향에도 물론 영향을 주지만 당장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양적완화정책 조절에 영향을 미쳐 다른 나라 경제에 영향을 끼치게 된다. 그러나 중국의 경우 성장률이 6%로 부진하다고 해도 세계 경제성장률에는 0.2%포인트의 차이를 가져올 뿐이다.

인도나 브라질 등 거대 신흥국들은 연준이 양적완화정책을 언제 어떻게 축소하느냐에 따라 다시 전세계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이지만 사실 이들의 경우 세계 경제성장률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은 극히 적을 것이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