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6-05

(보고서) 최근 프론티어 시장 자금유입 증가와 시사점: 신흥국 입지는 좁아지나

(※ 국제금융센터가 발간한 『최근 프론티어 시장 자금유입 증가와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한때 위험도 높지만 수익률도 높은 투자 기회를 제공하면서 세계적은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던 신흥국들은 점차 성장률이 둔화되고 그만큼 투자수익률도 떨어짐에 따라 그 자리를 프론티어 시장에 내주고 있는 실정이다. 결국 신흥국들은 더욱 구조개혁과 성장을 지속해 선진국이 되지 않는 한 투자자들의 관심에서 더욱 멀어질 가능성도 있다. 보고서 전문은 여기를 클릭하면 구할 수 있다.)

 [지수변화] ‘13.5월 테이퍼링 우려가 제기된 이후 프론티어 시장*의 주가 및 채권지수 모두 신흥시장을 초과하는 수익 발생(Outperform)
*프론티어 시장: 신흥시장보다 경제·정치발전 정도가 낮거나 자본시장 접근도가 낮은 소규모 시장
 [자금흐름] 프론티어 시장의 수익률 개선과 함께 시장규모에 비해 강한 자금유입 지속
○ (주식) EPFR 기준으로 볼 때, 프론티어 주식시장으로 ‘13년 이후 38억달러의 자금이 순유입된 반면, 신흥시장에서는 432억달러가 순유출 
○ (채권) 연금펀드 등이 프론티어 채권에 자산일부를 투자하고 있고 프론티어 국가들의 자국표시채권 및 유로본드 발행이 원활하게 진행되는 점 등으로 볼 때 자금유입이 지속되는 것으로 평가
 [유입요인] ① 장기적으로는 프론티어 시장에 대한 고성장 잠재력 기대 ② 단기적으로는 불확실성 감소에 따른 리스크 기피(Risk Aversion) 현상 완화 ③ 수익률 추구(Search for Yield) 현상 심화 등이 복합적으로 나타난 결과
○ 중진국 함정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신흥시장에 비해 프론티어의 장기성장 기대 확산 
○ 취약신흥국에 대한 우려 감소, Fed의 정책 불확실성 감소 등으로 고위험 자산에 대한 기피현상 완화 
○ 뮤추얼펀드 투자자들이 더 높은 수익률을 달성하기 위해 프론티어 시장의 하이리스크를 감내하고 자산 일부를 투자하는 경향이 심화되는 추세
 [불안요인] 장기적 성장기대에도 불구하고 프론티어 시장의 각종 고질적 문제 및 최근 강한 유입에 따른 거품 우려 제기 등 시장경계감이 상존
○ (강한유입에 따른 거품우려) 프론티어 시장은 이머징 시장에 비해 그 규모가 1~2% 정도밖에 되지 않으며, 최근의 강한 자금유입으로 시장왜곡 가능성 상존 
○ (유동성 문제) 프론티어 시장의 기업 및 채권은 소규모인데다 외국인 투자자금 유입에 있어 한도치를 설정하는 경우 다수, 이는 투자 및 자금회수 양 측면에서 모두 부정적 
○ (고위험 감수) 프론티어 국가에 대한 투자는 정치불안, 법률조작, 정부에 의한 기업장악, 부패 등 다양한 리스크에 노출
 [평가] 각종 불안요인에도 불구하고 프론티어 시장으로의 강한 자금유입은 위험자산 투자처로서의 신흥국 위상이 과거보다 낮아졌음을 의미. 향후 글로벌 리스크 하락과 함께 일부 신흥국들의 자금유입이 과거보다 축소될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
○ ‘13년 테이퍼링 우려 이후 글로벌 자금은 주식·채권 모두 신흥시장보다 선진시장을 선호(DM>EM)하는 가운데 고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은 신흥 시장보다 프론티어시장(FM>EM)을 주목하는 상황 
○ 이는 QE에 따른 자금유입이 많았던 신흥시장에 대한 자금이탈 및 수익률 저하우려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으며, 위험자산 투자처로서의 신흥국 위상이 과거보다 낮아졌음을 의미 
○ 향후 글로벌 리스크 하락과 함께 일부 신흥국들의 자금유입이 과거보다 축소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추후 글로벌 자금이동 추이를 모니터링할 필요
- ‘14년 이후 신흥시장 내에서 자금유입을 주도하는 국가들은 펀더멘털 개선세 및 고성장이 동시에 뒷받침되는 국가들(인도·인도네시아 등) 
- 취약국 내에서도 펀더멘털 개선정도가 낮고 정치불안 가능성이 있는 터키 등은 자금유입에서 소외될 뿐만 아니라 리스크 확대시 유출가능성도 상존 
- 터키의 경우 5월중 주식자금은 순유입이 둔화(+8.0억달러→+1.6억달러)되었으며, 채권자금은 순유출 전환(+7.0억달러→-9.1억달러) 
- 한국의 경우 펀더멘털은 양호하나 성장률은 신흥국 내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으로, 최근 대량유입된 외국인 주식자금의 지속여부를 살펴볼 필요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364) 경제정책 (1147) 경제일반 (1142) 경제지표 (1115) 금융시장 (1006) 기타 (912) 한국경제 (675) *논평 (483) 보고서 (451) 산업 (329) fb (263) 중국경제 (236) *스크랩 (210) 부동산 (161) 트럼포노믹스 (95) 책소개 (93)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68) 공유 (48) tech (40) 아베노믹스 (37) 가계부채 (32) 블록체인 (30) 가상화폐 (29) 암호화페 (29) 북한 (24) 무역분쟁 (23) 원자재 (20) 코로나 (14) 미국경제 (13) 외교 (13) 인구 (7) ICO (6) 브렉시트 (4) 환율 (3) 중동 (2) 터키 (2) ESG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