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4

(스크랩) 중산층 기준의 문제...그에 대한 짧은 소견 추가

(※ 박수영 경기도 부지사님의 페이스북 포스팅을 소개합니다. 맨 아래 짧은 소견을 추가합니다.)

< 중산층 기준의 세가지 문제 >

대한민국 최대과제는 ①통일, ②중산층 복원, ③저출산 고령화라고 생각한다는 점은 수차례 포스팅한 바 있다. 그 중 ②중산층 복원은 감히 다음 대선 때 핵심쟁점이 될 수도 있다고 본다.
우선, 1인당 국민소득 3만불 시대를 앞두고 있음에도, 우리나라 중산층 비중은 점점 줄어들고있어 큰일이다. ‘90년 조사에서 75.4%를 차지하던 중산층이 ’13년 조사에선 69.7%로 떨어진 것이다.

OECD기준으로 중산층은 중위소득의 50% 내지 150%에 들면 중산층으로 계산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3년 4인 가족 기준 중위소득은 약 386만원이고, 50%인 193만원과 150%인 579만원 사이에 들면 중산층으로 계산된다.

중산층 기준과 계산방법에 적어도 3가지 문제가 있어 보인다.

첫째, 4인 가족 가처분소득이 193만원에 불과해도 중산층으로 계산되고 있다는 점이다. 대한민국 도시권에서 이 정도 가처분소득으로 4인 가족이 살아가기는 매우 어렵다. 선진국처럼 중위소득이 매우 높고 생필품 가격이 싸다면 중위소득의 절반으로도 중산층의 삶이 가능할 것인데, 중위소득 자체가 크지 않은 우리나라의 경우 잘 들어맞지 않는 기준으로 보인다.

둘째, 69.7%라는 통계학적 중산층의 크기가 과대하게 나타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즉 통계청 조사는 “2인 이상 도시가구”를 대상으로 중산층을 계산하는데, 현장에서 보면 우리나라의 경우 1인 노인가구 중 저소득층이 많고, 도시가 아닌 시골가구에 저소득층이 많아, 이를 감안하면 실질적인 중산층 규모는 69.7%보다 훨씬 낮을 수도 있다. 따라서 “2인 이상 도시가구”라는 기준 또한 우리나라에 잘 들어맞지 않는다.

셋째, OECD기준 통계상 중산층에 속하는 사람 중 무려 55%가 자신은 중산층이 아니라고 응답한다는 사실이다.(현대경제연구원, “OECD 기준 중산층과 체감 중산층의 괴리,” 2013.8) 우리가 중산층이 얼마나 되는지를 계산해서 알고 싶어하는 이유가, 중산층이 두터워야 사회적 으로 안정되고 내수시장도 활성화될 것이라는 걸 예측하기 위한 것이라면, 통계상 중산층보다 주관적 내지 체감 중산층이 더 중요할 수도 있기 때문에 이 쟁점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

체감 중산층이 통계상 중산층의 절반도 안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①최근 전.월세 가격 급등에 따른 주거비 부담이 커진 것, ②대부분의 가구가 학원비로 쓰는 돈이 너무 많아 실질적인 가처분소득이 거의 없다는 점, ③다른 나라와 달리 최신 스마트폰 구입과 무제한 데이터 사용 등 일상화된 통신비 지출이 커서 실질 가처분소득은 또 줄어든다는 점이 아닌가 싶다.

덧. 어떻게 할 것인가? 중산층 복원 패키지정책이 필요하다. 3대소득(근로.자산.금융소득)을 모두 키워줘야 하고, 소득세도 중산층 부담을 덜어줘야 할 것이다.

= = = = =

<위 글에 대한 짧은 소견>

우선 "②대부분의 가구가 학원비로 쓰는 돈이 너무 많아 실질적인 가처분소득이 거의 없다는 점, ③다른 나라와 달리 최신 스마트폰 구입과 무제한 데이터 사용 등 일상화된 통신비 지출이 커서 실질 가처분소득은 또 줄어든다는 점이 아닌가 싶다"는 부분은 이미 이전 블로그 글에서 지적한 바와 같다 (☞ (斷想) 한국 가계 소비지출 행태 변화가 뜻하는 것은?)

결론으로 지적한 "중산층 복원 패키지정책이 필요하다"는 것과 "3대소득(근로.자산.금융소득)을 모두 키워줘야 하고, 소득세도 중산층 부담을 덜어줘야 할 것"에는 모두 동의한다. 이것을 다른 말로 표현하면 정책의 발의와 논의 그리고 결정과 집행 모두 그 중심에는 대다수 국민인 근로자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껏 경제 뿐 아니라 모든 한국의 정책은 국가의 발전이라든지 국제적 위상, 그리고 때론 민족의 미래 등 누구도 거부할 수 없는 거대담론에 집중된 경향이 있다. 이제 모든 국가의 행위는 결국 국민들의 하루살이를 위해 있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

우선 대한민국의 현행 헌법 구성만 보아도 국가가 우선이라는 점을 알 수 있다. "제1장 총강" 아래 첫 항목인 제1조에는 "①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②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고 돼 있어서 "대한민국"이 무엇이냐에 대한 논의가 큰 줄기를 차지하고 있다.

반면 독일의 헌법은 제1장이 "(국민의) 기본권"이며 그 아래 제1조는 "① 인간의 존엄성은 침해되지 아니한다. 모든 국가권력은 이 존엄성을 존중하고 보호할 의무를 진다. ② 그러므로 독일 국민은 이 불가침ㆍ불가양의 인권을 세계의 모든 인류공동체, 평화 및 정의의 기초로 인정한다. ③ 다음에 열거하는 기본권은 직접 적용되는 법으로서 입법권ㆍ행정권ㆍ사법권을 구속한다."라고 돼 있다. 즉 철저히 인간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이다.

이제 인간적인 삶을 위해서는 대한민국이라는 울타리가 먼저 튼튼해져야 한다는 사고는 그 효용을 달성했다고 본다. 우리는 우리 자신에게 모든 것을 맞춰야 할 때가 온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