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02

IMF가 제시한 PPP환율과 비교한 엔/원 시장 환율 움직임

환율의 적정선은 현실적으로 정확히 계산해 내기 힘들다. 이론적으로 장기적 시계에서 보면 환율은 결국 그 나라의 경제 상황 및 대내외 자본 흐름에 따라 방향성이 결정되겠지만 단기적으로 환율은 일부의 시각에서 보면 과소평가돼 있고 다른 시각에서 보면 과대평가돼 있기 마련이다. 각 나라의 구매력을 기준으로 환율 수준을 계산하는 것을 PPP(Purchasing Power Parities) 환율, 즉 구매력평가 환율이라고 한다.

즉, 한 나라의 화폐는 어느 나라에서나 동일한 구매력을 지닌다는 가정 아래, 각국 통화의 구매력을 비교해 결정하는 환율이다. 예를 들어 한국의 10,000원은 한국에서나, 미국에서나 똑같은 양의 물건 또는 서비스를 살 수 있어야 한다. 만약 설탕 5Kg의 가격이 우리나라에서는 10,000원인데, 미국에서는 10달러라면 명목환율은 1달러에 1,000원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이 이론의 원리다. 하지만 실제로 환율은 그 나라에 대한 각종 위험(리스크)과 환전 용이성 등 다양한 요인이 가중돼 결정된다.

최근 엔/원 환율의 가파른 하락이 연일 기사화되고 있어서 엔/원 시장 환율(연평균)과 IMF의 내재PPP 환율 수준을 비교해 보았다.

(이 자료에서 보듯 엔/원의 시장 환율은 IMF 자료를 바탕으로 계산한 PPP기준 환율보다 낮았던 적이 없다. 다만 2007년 원화가 달러 대비 최고점을 기록했을 때 PPP기준 환율에 근접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IMF 계산 내재PPP환율과 비교했을 때 엔화는 달러에 대해 자료 기간 중 지속적으로 대폭 고평가 상태를 지속하다가 2014년에 소폭 저평가 상태로 전환됐다. 반면 원화는 1995-1996년에 소폭 고평가됐을 때를 제외하고 지속적으로 PPP 환율보다는 저평가된 것으로 나타나 있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