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24

경상수지 흑자 기조, 해외 건설서비스 확대도 큰 기여

최근 경상수지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일부 신흥경제국이 대대적인 외국인 투자자본 이탈로 금융시장이 크게 출렁거리면서 경상수지의 중요성이 다시 한 번 부각됐다. 그 와중에 한국의 경상수지는 언제부터인지 확고한 흑자 기조를 보이고 있어 그에 대한 관심이 또한 높아졌다.

대부분 선박과 IT 제품, 그리고 자동차 등 대표 산업의 수출 확대로 인한 상품수지 흑자를 경상수지 흑자 기조 유지의 일등 공신으로 여기고 있지만,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사이에 건설서비스수지라는 다소 생소한 항목의 흑자가 꾸준히 늘고 있어 관심을 제기하고자 한다.

한국의 해외 건설 사업은 과거에 도로공사나 공장 건물 건설 등 단순한 프로젝트가 주를 이루었으나 최근 플랜트나 시설 운용 등 부대 서비스를 동반하는 프로젝트를 다수 수주하면서 건설서비스 수입이 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얼마 전 국제수지 통계 방식을 변경한 것도 한 몫 했지만 역시 기저에는 한국의 건설 및 엔지니어링 업체의 공로가 있음을 강조하고 싶다.



(이와 관련해서는 삼성경제연구소의 2012년 8월 보고서 "한국의 서비스수지 개선 배경 및 시사점"을 참조하십시오.)

(상품수지, 건설서비스수지, 경상수지 (단위: 10억 달러, 2013년은 상반기)

(건설서비스수입, 건설서비스지출 (단위: 10억 달러, 2013년은 상반기)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