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08

(보고서) 중국 A주 MSCI신흥국지수에 편입시 한국시장 영향은?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자료 일부를 소개함)

■ [현황] 글로벌 벤치마크 제공회사인 MSCI는 금년 6월 중국 본토에서 거래되는 주식인 A주에 대해 MSCI 신흥국지수 편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

○ 현재 중국은 MSCI 신흥국지수 최대 비중: MSCI 신흥국지수는 신흥국 증시 투자시 참고하는 대표적인 벤치마크. 4월말 현재 신흥국 지수 내 중국 비중은 25% 내외로 23개국 중 최대 비중을 차지


○ 중국 A주의 MSCI 신흥국지수 미편입: 현재 MSCI 중국 지수에 포함된 종목은 주로 홍콩에 상장된 중국 관련 주식(H주, Red-Chip주, P-Chip주 등)이 대부분. 상해ㆍ심천 거래소에 상장된 중국 A주는 그동안 미편입

○ 중국의 증시 개방이 진행되면서 A주 편입 가능성이 증대: 중국은 `02년말 QFII(적격외국인기관투자자) 제도를 도입한 이후 외국인 투자한도를 지속 확대해 4월 현재 280개의 외국인 기관에 $736억 투자 승인

○ 작년 편입 실패, 금년 재검토 예정: MSCI 는 `13.6월 신흥국지수 편입 대상 후보로 중국 A주를 등재. 작년 6월 점검시 편입을 보류하였으며 금년 6월 재차 검토할 계획
- 아직까지 투자한도 및 외환거래 제한 등으로 편입이 보류될 가능성도 상당하나 늦어도 수년 내 가능시. 금년 6월 중국 A주의 신흥국지수 편입을 결정한다면 실제 발효되는 것은 내년 5월경 예상
■ [편입시 국별 비중 변화] 중국 A주가 MSCI 신흥국지수에 100% 반영될 경우 중국 비중이 큰 폭 상승하면서 신흥국증시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 그러나 초기에는 5% 내외로 반영될 전망이어서 그 영향은 제한적

○ 단기적으로는 5% 반영되어 신흥국별 비중 변화는 미미할 전망 : MSCI는 1차로 5%만 반영하고 단계적으로 높여나갈 계획. 이 경우 중국 투자비중은 종전 25.1%에서 25.7% 내외로 소폭 증가 - 여타 주요 신흥국의 비중감소는 0.1%p 정도에 불과. 한국은 14.9%에서 14.8% 내외로 예상되며 대만(12.0→11.9%), 남아공(7.7→7.6%), 브라질(7.5→7.4%), 인도(7.2→7.1%) 등

○ 장기적으로 중국 투자비중 큰 폭 증가, 여타 신흥국 비중 감소 예상: 중국 A주가 100% 반영될 경우 중국 투자비중은 종전 25.1%에서 36.7% 내외로 큰 폭 증가 추정
- 동 영향으로 한국은 14.9%에서 12.6% 내외로 줄어들고 대만(12.0→10.1%), 남아공(7.7→6.5%), 브라질(7.5→6.4%), 인도(7.2→6.0%) 등 여타 신흥국 비중도 상당폭 감소
※ 작년 3월 MSCI는 중국 비중이 18.9%에서 27.7%로 증가, 한국은 15.9%에서 14.2%로 감소한다고 분석. 그러나 이는 `13.10월 기준 자료로 이후 중국주가 급등으로 중국 비중이 큰 폭 증가해 비중 추정이 상이

■ [자금흐름 영향] 중국 A주의 신흥국지수 편입비율이 초기에는 5%에 그치면서 중국증시로의 자금유입도 제한적일 전망. 장기적으로100% 반영시 대규모 누적 자금유입 예상

○ 대만ㆍ한국도 MSCI 비중 변화에 따른 자금유입 경험 : 대만, 한국도 과거 외국인 투자규제가 철폐되면서 MSCI 비중이 100% 반영되고 외국인 자금이 대거 유입
- 대만은 외국인 투자규제를 위해 `91년 도입했던 QFII 제도를 `03년 크게 완화. MSCI는 규제완화 이후 `04.11월(55→75%)과 `15.5월(75→100%) 두 단계에 걸쳐 비중을 100%로 확대
- 한국은 `97~`98년초 외국인의 국내주식 투자 규제를 사실상 철폐. MSCI는 `98.8월 50%에서 100%로 반영 비율을 상향조정
○ 단기적으로는 제한적 자금유출입 예상 : 자금유출입 추정액은 MSCI지수 추종자금에 따라 유동적이나 신흥국 및 전세계지수(ACWI) 추종자금을 $1.3조, $2조로 볼 때 중국 A주의 신흥국지수 편입이 5% 반영될 경우 중국증시로 $108억의 자금이 유입되는 데 그쳐 영향이 제한적일 전망
- 이에 따른 여타 신흥국에서의 자금유출은 한국 $18억 내외, 다음으로는 대만($14억), 남아공($9억), 브라질($9억), 인도($9억) 등의 순
○ 장기적으로 대규모 누적 자금유입 가능 : 중국 A주 편입이 100% 반영될 경우 중국 증시로 $1,890 억 내외가 유입될 가능성
- 동 영향으로 한국 증시에서 $301 억 내외가 유출될 것으로 보이며 다음으로는 대만($242 억), 남아공($155 억), 브라질($151 억), 인도($144 억) 등의 순
※ 언론이나 분석기관에서는 중국 증시로의 유입규모를 $2,000~3,000억까지도 예상: China Business News($2,400억), Thomson Reuters(최대 $3,000억)


○ 실제 중국증시로의 자금유입이 예상보다 축소되거나 장기간에 걸쳐 이루어질 가능성도 상당

① 중국 A 주에 상당 규모 기투자: 현 MSCI 신흥국지수에는 중국 A 주가 편입되지 않고 있으나 주요 투자기관들이 QFII, RQFII 등을 통해 $1,300 억 이상 투자(동 투자 금액에는 채권도 포함)

② A 주 100% 편입은 비현실적: MSCI는 최초 5%만을 반영하고 최종적으로 외국인 투자 및 자금흐름 제한을 없앨 경우 100%를 반영시킬 계획이나 현재로서는 중국 당국이 이러한 제도를 철폐할 가능성이 크게 낮은 수준 - 향후 외국인 투자규제 완화가 추가로 진행되면서 반영비율도 5%에서 제한적으로 확대될 소지. 다만 최근 중국이 RQFII 한도 폐지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불확실성은 상당

③ 빠른 비중확대에 대한 해외투자자의 부정적 시각 우세: 해외 주요 투자자들은 중국의 자본시장 개방속도 및 투자제한 완화가 신속히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MSCI가 중국비중을 빠르게 확대시켜서는 안된다는 입장. 이를 반영해 MSCI도 중국비중의 조정에 신중한 접근 예상 - 작년 6월에도 MSCI는 QFII, RQFII 등 중국의 일부 조치에도 불구 자유로운 투자가 허용되지 않고 외국인 자산운용사의 자산규모, 거점, 투자자 성격 등으로 투자규모를 할당해 공정성을 저해한다는 투자기관들의 의견을 상당부분 반영

④ 외국인 투자자들의 과도한 중국 익스포져 자제 가능성: MSCI 신흥국 지수에서 중국 비중이 30%대 중반으로 증가하더라도 자산운용사들이 분산투자 측면에서 포트폴리오의 1/3 이상을 한 국가에 집중하지 않을 가능성

■ [평가 및 시사점]

○ 중국 A주의 MSCI 신흥국지수 편입 등 중국증시 성장에 따른 투자자금 이탈에 대응하여 ① 안정적인 글로벌 투자자의 국내 유치 ② 국내 기관투자자의 안전판 역할 제고 ③ 국내기업들의 투자유인 강화(거버넌스 개선, 주주가치 증대) 등을 추진할 필요

○ A주의 최초 편입비율이 소폭에 그치고 중국의 외국인 투자 규제 완화 속도가 느릴 것으로 보여 편입비율이 빠르게 확대되지는 않을 전망인 만큼 외국인의 국내증시 자금이탈을 지나치게 우려할 필요는 없을 것으로 평가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