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07

(보고서) 중국 증시 버블이냐 강세장이냐 - KB경영연구소

(※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발간한 『중국 주가 급등에 대한 상반된 견해, 버블 vs. 강세장』이라는 제목의 보고서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보고서 전문은 여기를 클릭하면 볼 수 있다.)

■ 버블 초기 단계라는 견해

○ 고수익 추구를 위한 신용거래 급증 등으로 증시가 과열되어 현재 중국 증시가 버블 초기 단계에 처해 있다는 견해

- 상하이 및 션쩐거래소 신용거래 잔액은 연초 증권감독 당국의 규제로 주춤하다가 3월 이후 재차 급증하며 4월 셋째주 1.78조 위안에 달하고 있음
- 또한 증시 활황이 지속되면서 신규 주식투자자 중 중졸 이하의 학력 보유자가 68%를 차지하는 등 지식과 경험이 다소 부족한 투자자들이 대거 유입되어 투기적 행태가 확대되고 있다고 경고(西南財經大學)
- 감독 당국의 규제 강화에도 시장 레버리지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만약 증시가 큰 폭의 조정을 받을 경우 손절매 물량이 한꺼번에 출회돼 변동성이 급속히 확대될 가능성(Morgan Stanley, BNP Pariba)

○ 실질금리 상승으로 인한 디플레이션 심화 우려, 부동산 시장 회복 기대난 등으로 펀더멘털 측면에서도 지금은 중국 주식 매입의 적기가 아니라는 견해

- 물가 하락에 따른 실질 금리 상승으로 경제주체의 채무상환 부담이 증가하고 있으며, 채무상환을 위해 앞다투어 자산을 매각할 경우 자산가치는 더욱 하락하게 되어 디플레이션을 부추기는 악순환 발생 가능성이 큼(BoAML)
- 중국 정부의 부동산 활성화 대책에도 주택 가격이 추가 하락할 여지가 있다며 부동산 관련 정책 효과는 일부 지역에 국한될 것으로 전망(Fitch)

○ 중국 정부가 내세운 ‘일대일로’ 프로젝트는 수십 년에 걸친 초장기 프로젝트로 현 시점에서 성공여부를 예상하기 쉽지 않아 관련주 급등이 일시적 현상에 그칠 가능성이 있음을 지적(BoAML)

■ 추세적 강세장이라는 견해

○ 현재 중국 주가는 이전 주가 버블 시기보다 저평가되어 있으며, 다른 선진국 증시와 비교하여 아직 상승 여지가 충분하다는 견해

- 현재 상하이종합지수의 평균 주가수익배율(PER)은 22배 정도로, 중국 증시 사상 최대의 호황이었던 2007~8년 약 50배의 절반 이하 수준(Citi)
- 2014년 말 기준 증시 시총/GDP 비중을 살펴 보면 런던 증시는 241%, 뉴욕 증시는 111%에 달하고 있으나, 중국 상하이와 션쩐 증시는 각각 38%와 20%에 불과(HSBC)

○ 현재 증시는 정부 주도의 강세장으로서 향후에도 증시에 대한 정부의 우호적 태도와 정책이 지속될 것이란 견해

- 금년 3월 인민은행장은 기업들이 증시에서 자본을 조달하므로 실질적으로 증시를 활성화 시키는 것은 실물경제 발전을 지지하는 것이라 발언
- 또한 4월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최근의 증시 급등은 2007년 및 2009년과는 다르며 향후 추가 상승 여지가 충분하다고 설명
- 중국 정부는 정책 주도의 강세장을 통해 증시의 자금조달 능력을 제고시켜 기업의 자금조달 어려움을 해결하고, 전체 자금조달 중 은행의 비중을 줄여 시중 은행의 리스크를 완화하는 한편, ‘부의 효과’ 창출을 통해 가계 소득을 높임으로써 소비를 진작 시키고자 함(Macquarie)
- 향후에도 예금보험제도 시행 및 금리자유화 등의 금융 개혁이 증시에 대한 호재로 작용할 것이며, 일대일로 등 중국의 새로운 발전 기회가 관련 테마주의 주가 상승을 촉진할 것(申萬宏源證券)
- 예금자보호제도가 시행되면 중국 개인 예금자들이 예금보호 한도를 초과하는 자금에 대해 펀드, 보험, 연금 등으로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꾀함에 따라 자본시장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으로 예상

○ 2007년 주가 버블 붕괴 때와 현재의 가장 큰 차이점은 정부의 상이한 통화정책 기조이며, 아직 주가 하락을 예고하는 신호는 감지되지 않아 당분간 강세장 지속 예상

- 주가는 상승하는 반면 상장사의 실적개선이 뒤따르지 않아 거품 경고가 대두되고 있으나 증시가 폭락장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통화 긴축이라는 대전제가 필요(新華社)
- 부동산 시장 회복에 따른 증시 자금 이동, 광의통화(M2) 급증 및 소비자물가 급등에 따른 긴축 필요성 증가, IPO 등록제 전환에 따른 대규모 기업공개 등 주가 하락을 예고하는 신호가 아직 하나도 감지되지 않아 당분간 강세장 지속을 예상(民生銀行)

■ 종합 평가

○ 정부의 증시 상승 속도 조절을 위한 조치 강화로 증시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

- 2007년 주가 버블 때의 고속 성장기와 비교하여 현재의 중국 경제 상황은 주가 폭락으로 인한 충격에 더 취약하다 할 수 있으므로 현 시점에서 중국 증시에 가장 필요한 것은 주가 상승 속도 조절을 통한 점진적인 강세장 유도임
- 중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금년 1월16일 中信, 海通, 國泰君安 등 3개 대형 증권사에 대해 3개월간 신규 신용거래 계좌 개설을 정지시켰고, 4월17일에도 우산신탁(Umbrella Trust, 자산관리상품 등의 투자금으로 주식에 투자하는 것)을 통한 주식 신용융자 금지 등을 추가로 조치한 바 있음
- 향후에도 신용거래 총액에 대한 관리, 개인투자자 증거금 조정 및 증권사 창구지도, 高레버리지 상품에 대한 규제 등의 조치가 언제든지 발표될 가능성 상존

○ 정부의 증시 활성화 노력, 통화 완화 지속, 주가 호재 요인 상존 및 신규 증시 유입 자금 이탈 가능성 제한 등으로 상승 추세는 이어질 전망

- 금융개혁의 일환으로 증시의 자금조달 기능을 제고시키려는 중국 정부의 의지, 성장률 하락을 방어하기 위한 통화완화 지속 예상 및 하반기 MSCI EM 지수 편입·션강통 시행 등의 주가 상승을 견인할 수 있는 요인 상존
- 또한 부동산 경기 부진 지속 및 그림자금융 기대 수익률 감소로 증시 유입 신규자금의 이탈 가능성이 아직 크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상승 추세는 이어질 전망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