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27

(보고서) 제기능을 하지 못하는 근원인플레이션율

(※ 금융연구원 보고서 내용을 소개한다. 보고서 원래 제목은 『근원 인플레이션율의 한계와 개선방향』이다. 한편 글 아래에 유사 주제에 관해 본 블로그에 게재했던 글도 소개돼 있다.)
요약: 한국은행이 작성하는 근원 인플레이션율은 수요측면 인플레이션율을 측정하기 위한 것으로서 소비자물가지수 품목 중 석유류 및 농산물을 제외시킨 나머지를 가지고 물가상승률을 계산함. 그러나 근원 인플레이션율은 작성방식상의 한계로 인해 물가상황을 왜곡하고 통화정책을 오도(誤導)할 가능성이 있어 개선이 필요함.
■ 한국은행이 작성하는 근원 인플레이션율은 소비자물가상승률 가운데 통화정책 영역 밖의 요인에 의한 인플레이션을 제거함으로써 수요측면의 인플레이션을 측정해보려는 지표임.

• 이를 위해 소비자물가지수를 구성하는 481개 품목 중 석유류 및 농산물 가격 또는 에너지 및 신선식품 가격을 제외시킨 나머지를 가지고 물가상승률을 계산함.
• 이런 방식은 총수요 내지 통화량, 그리고 인플레이션 기대에 의해 유발되는 수요측면의 인플레이션율 측정을 위해 표준적으로 사용되고 있음.
• 그러나 근원 인플레이션율은 작성방식상의 한계로 말미암아 물가상황을 왜곡하고 통화정책을 오도(誤導)할 가능성이 있어 개선이 필요함.

■ 석유류와 농산물이 아닌 품목들의 가격변동이 모두 근원 인플레이션율의 변화로 간주됨.

• 통화정책 영역 밖의 요인임이 명백한 간접세, 도로통행료, 교통요금, 각종 수수료, 납입금, 대입 전형료, 시험 응시료 등등의 가격변화가 석유류 및 농산물 가격이 아니라는 이유로 근원 인플레이션율 계산에 모두 포함됨.

■ 가장 최근의 사례로는 담배 소비세 도입에 의한 근원 인플레이션율 상승을 꼽을 수 있음.

• 담배 소비세를 도입한 2014년 말의 세법개정으로, 담배 값이 한 갑 당 2000원씩 비싸짐.
• 담배 값 인상은 통화정책 영역 밖의 일이었으나 석유류 및 농산물 가격지수만을 제외시키는 근원 인플레이션율의 작성방식상의 한계로 상승분이 모두 근원 인플레이션에 반영됨.
• 그 결과 담배 소비세 인상은 2015년 1월 근원 인플레이션율을 0.563%p 상승시켜, 수요측면의 인플레이션을 연말까지 매월 약 0.5%p씩 실제 이상으로 높게 측정하게 됨.
• 다행히 지금은 저물가 상황이기 때문에 이러한 오류가 잘못된 정책대응을 유발하지는 않았으나 만약 지금이 고물가(高物價) 상황이었다면 필요 이상의 통화긴축을 권하였을 것임.

■ 근원 인플레이션율의 이러한 작성방법상 한계가 잘못된 정책대응을 유발시킬 위험이 가장 컸었을 때는 1998년 외환·경제위기 당시였음.

• 1997년 7월 890.6원이던 원/달러 환율이 외환위기 발생으로 1998년 1월에는 월평균 1701.5원으로 폭등하면서 수입물가 전체가 일제히 급등하여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전년의 4.4%에서 7.5%로 급상승하였음.
• 근원 인플레이션율은 1998년 초부터 급증하여 연평균 5.9%를 기록하였는데 이는 만성적 초과수요로 물가상승률이 상당히 높았던 1993∼1996년의 평균 5.0%보다 높은 값이었음.
• 1998년 2∼4월 근원 인플레이션율은 평균 7.2%까지 올라 부동산 투기 붐이 잦아들던 1991년 말 이래 가장 높은 값을 기록했음(<그림> 참조).

■ 당시의 높은 물가상승률은 환율급등에 의한 것이었으며, 총수요 또는 통화량이 급증한 때문도 아니었고 일반 국민들의 인플레이션 기대가 높아졌기 때문도 아니었음.

• 근원 인플레이션이 급등했던 1998년 1/4분기는 성장률이 △7.3%로 폭락하는 가운데 민간소비가 13.7%, 설비투자는 무려 47.2%나 폭락하여 내수가 무너지다시피 하던 시기였음.
• 기업부문의 연쇄 파산으로 실업자가 대량으로 쏟아져 나오기 시작하여 경제주체들의 심리는 그야말로 공황상태였고, 초보적인 경제상식을 가지고 있다면 누구라도 당시의 총수요 상황은 물가급등을 불러올 만큼의 경기과열이 전혀 아니었음을 피부로 느끼고 있었음.

■ 근원 인플레이션율은 1999년 11월부터 작성되기 시작한 것으로서 1998년 통화정책과는 아무 관련이 없지만, 만약 그것이 1998년에 이전에 작성되어 당시의 정책결정이 그것에 의존했더라면 위기에 빠져있던 경제를 더욱 심각한 위기상황으로 몰아갔을 것임.

• 1992∼1996년에 비해 대폭 상승한 1998년 근원 인플레이션율의 메시지는 극도의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통화긴축이 필요하다’ 내지‘ 통화팽창은 안 된다’였음.

■ 석유류와 농산물 가격을 물가지수에서 제외하는 근원 인플레이션의 방식은 오래 전부터 여러 나라에서 널리 사용되던 방식이었고, 수요측면 인플레이션 측정에 있어서는 소비자물가지수 자체보다는 훨씬 더 나은 방법임에 틀림이 없으나 추가적 개선이 필요함.

•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근원 인플레이션 또한 정확한 물가상황을 파악하는 데에 분명한 한계를 가지고 있는 만큼, 코어(core) 인플레이션율 작성 취지에 좀 더 부합하는 지표들을 꾸준히 개발하여 소비자물가지수의 보조지표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함.


= = = = =

※ 위 글과 관련해 본 블로그에 게재했던 유사한 주제의 글을 참고로 소개한다

☞ 한국의 내수 부문 물가디플레이션 위험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았다
☞ (그래프) 각종 인플레이션 지표와 한국은행 기준금리
☞ 한국은행의 기대인플레이션율 설명, 최근 추이 및 개선 필요성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