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8-18

(보고서) 위안화 평가절하에 대한 월街 시각

(※ 국제금융센터 뉴욕사무소가 작성한 보고서 요약 부분임)

■ 경기둔화 조짐이 뚜렷하고 위안화가 상대적으로 고평가된 상황에서는 추가적인 평가절하가 가능하고, 위안화 약세에 신흥국 통화가 동조화 경향을 보일 경우 세계경제의 디플레이션 압력이 증대될 우려 (Andrew Hunt, Hunt Economics)

■ 위안화 국제화에 대비하여 시장친화적인 방향으로 환율 운용방식을 변경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 다만, 시중유동성 축소, 자본유출 우려 등을 감안할 때 당분간 신중한 태도를 견지할 것으로 예상 (Wang Tao, UBS)
○ 이번 조치로 위안화의 IMF 특별인출권(SDR) 편입 가능성이 증대
■ 중국인민은행이 추구하는 적정환율 수준(6.4~6.5위안)을 달성한 만큼 현재로서는 외환시장 안정화를 우선적으로 도모하겠지만 정부의 추가 개입 가능성을 전적으로 배제하기 곤란 (Zhu Haibin, JP Morgan)
○ 정책당국은 13일 추가 절하 계획이 없다고 표명하였으나, 시장개입 여지를 완전히 부인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유념할 필요
■ 국제금융시장은 일시적 혼란 후 진정된 모습이지만 위안화 약세가 지속될 경우 미국 금리인상 전망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향후 위안화 환율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필요 (Vicki Schmelzer, Market News International)
○ 인민은행은 시장 안정을 위한 발언을 지속하고 있지만 환리스크 및 시장 불확실성이 잠재되어 있어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
■ 중국 수출품의 가격경쟁력 확보로 물가하락 압력이 증대되어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 향후 미국 인플레이션 지표가 부진하게 나타날 경우 금리인상이 지연될 소지 (Jim Bianco, Bianco Research)
○ 위안화 평가절하 영향으로 미국의 첫 금리인상 시기는 12월이 될 가능성 증대
■ 기준환율 산정 시 시장의 기대를 반영하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달러강세로 인해 미국 무역적자가 심화될 수 있고, 신흥국 통화도 동반 약세 흐름을 보인다면 위안화 약세의 긍정적 효과가 약화될 가능성 (Eswar Prasad, Cornell University)
○ 신흥국들이 경쟁적으로 통화를 절하할 경우 위안화 약세의 긍정적 효과가 약화될 수 있고, 미국 무역적자가 더욱 심화될 소지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