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8-04

(보고서) 글로벌 이슬람펀드 동향

(※ 자본시장연구원이 발간한 보고서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 2014년 중 신규 이슬람펀드 운용자산규모가 전년대비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이슬람펀드는 최근 몇 년간 지속적인 증가세 시현

─ 이슬람펀드는 이슬람 윤리강령인 샤리아(Shariah) 원칙에 부합하는 펀드 형태로서 무슬림이 아닌 경우에도 다양한 투자목적을 가지고 투자할 수 있음
• 샤리아 원칙에서는 대표적으로 이자(Riba)를 금지하며 도박이나, 술, 마약거래, 담배, 무기, 돼지고기 등과 연관된 기업 및 부채비율이 허용 수준을 초과하는 기업 등에는 투자 금지
─ 2014년말 현재 글로벌 이슬람펀드 운용자산규모는 607억달러로 전년말대비 5.3% 증가하였으며, 펀드수는 11.1% 증가한 1,181개를 기록
• 다만, 2008년 이후 연평균성장률(CAGR)이 13.5%에 이르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이슬람금융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3.5%에 불과한 수준
─ 2014년 중 신규설정된 이슬람펀드의 규모는 22.7억달러로 전년대비 49%나 증가한 반면, 청산된 펀드 규모는 1.3억달러로 신규설정된 펀드 규모가 청산된 펀드 규모를 크게 상회하고 있음
• 2008년 이후 연간 기준 신규펀드 규모는 가장 크고, 청산펀드 규모는 가장 작은 수준

□ 뮤추얼펀드는 분산투자의 이점, 편의성, 비용효율성 등의 강점으로 인해 이슬람 자산운용산업 내에서 절대적인 비중(88%)을 차지

─ 글로벌 이슬람펀드를 유형별로 구분해보면, 2014년말 기준 뮤추얼펀드 운용자산규모가 532억달러로 87.7%를 차지하고 있으며 ETF는 63억달러로 10.4%에 해당
• 그 밖에 Insurance Funds가 1.7%, Pension Funds가 0.3%의 비중을 차지
─ 뮤추얼펀드는 이슬람 자산운용산업 내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2008년 이후 연평균성장률(CAGR)이 12.9%에 달함
• 2014년 중에는 증가세가 다소 둔화되어 운용자산은 전년말대비 4.6% 증가하는 데 그쳤으나, 펀드수는 13.9% 증가한 943개 기록
─ ETF의 경우 2007~2012년 중 빠르게 성장하였으나, 2013년 중 큰 폭으로 규모가 감소하고 이후 신규 ETF의 수가 거의 전무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매우 침체된 모습

□ 이슬람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말레이시아에서 설립된 이슬람펀드가 글로벌 이슬람펀드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이 넘는 가운데, 룩셈부르크 등의 역외 설립지 비중도 증가하는 등 비이슬람권으로 이슬람금융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음

─ 설립국가별 운용자산규모를 보면, 이슬람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말레이시아의 운용자산규모가 2014년말 기준 각각 230억달러, 186억달러로 글로벌 이슬람펀드 시장에서 두 국가가 차지하는 비중이 총 68.6%에 달함
• 펀드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말레이시아가 각각 169개, 309개로 전체 이슬람펀드 대비 40.5%
─ 역외 설립지인 케이만제도, 건지, 아일랜드, 저지, 룩셈부르크 등에서 설립된 이슬람펀드는 전체 이슬람펀드 운용자산규모 대비 15%, 펀드수로는 23%를 차지
• 특히, 룩셈부르크는 펀드수로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하였으나 규모는 상대적으로 매우 작은 것으로 나타남
─ 비이슬람권으로 이슬람금융이 확산되면서 점차 많은 국가들이 이슬람펀드 설립을 추진


□ 위험회피 성향이 지속되면서 2013년부터 신규 이슬람펀드 내 주식 투자비중이 감소하고 MMF 비중이 확대되는 추세가 나타나고 있으나, 유럽 및 북미지역에서는 여전히 주식비중이 절대적이며 수쿠크 비중도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

─ 2014년말 글로벌 이슬람펀드 자산군별 운용자산규모를 보면, 주식이 40%로 가장 비중이 크고, MMF 36%, Commodity 10%, 수쿠크(Sukuk) 6%, 혼합자산 5%, 부동산 3% 등의 순
• 지역별로는 다른 양상이 나타나는데, 유럽 및 북미에서는 주식 비중이 각각 94%, 86%로 절대적인 반면, GCC3) 지역에서는 MMF 비중이 72%에 달함
─ 반면 신규설정된 이슬람펀드의 자산군별 운용자산규모는 2013년부터 위험회피 성향이 지속되면서 주식 비중이 큰 폭으로 감소(2012년 56%→2013년 28%)하고 MMF 비중이 확대되는 추세
• 다만, 이슬람채권인 수쿠크의 경우 2009년부터 신규펀드 내 투자비중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는 있으나, 영국, 룩셈부르크, 홍콩, 남아공 등 비이슬람권 국가에서 수쿠크 발행을 통한 자금조달이 증가하고 있어 향후 비중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

□ 이슬람펀드의 투자지역별 운용자산규모에서는 2014년말 기준 GCC 지역 비중이 동남아시아보다 소폭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나, 최근 신규펀드의 투자지역별 운용자산규모는 동남아시아가 GCC 지역을 크게 상회함

─ 2014년말 글로벌 이슬람펀드 투자지역별 운용자산규모를 보면, 사우디아라비아를 중심으로 하는 GCC 지역이 3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한편, 말레이시아를 중심으로 하는 동남아시아가 31%, 글로벌 지역이 17%, 북미 7% 등으로 나타남

─ 그러나 신규 이슬람펀드의 경우 최근 몇 년 간 동남아시아 투자비중이 GCC 지역에 대한 투자비중을 꾸준히 상회하고 있음

☞ 보고서 전문은 여기를 클릭하면 볼 수 있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