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18

(보고서) 과거 실질유가 추이를 근거로 추정한 원유가 밴드

(※ 하이투자증권 보고서)

■ 90년 유가사이클∙실질유가로 추정한 유가 밴드는 15.6~42.0달러 수준

3대 유가(WTI, 브렌트유 및 두바이유)가 모두 20달러대 수준으로 하락하면서 추가 하락 공포심도 커지고 있음. 특히, 17일 이란에 대한 제재가 해제됨으로써 이란발 원유 초과공급 현상이 더욱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는 유가 저점 추정을 어렵게 하고 있음. 일부에서 유가 수준이 10달러대에도 진입할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마저 나오고 있음

당사의 경우 지난해 12월 8일자 자료(유가, 어디까지 추락할 수 있을까?)와 1월 11일자 자료(유가, 90년대 장기 저유가 사이클 답습하나)를 통해 국제 유가가 90년대와 같이 장기 저유가 현상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고 유가 평균 저점은 약 20달러 후반대로 추정한 바 있음. 당사의 이러한 전망기조는 유효하다는 판단임

다만 유가 역시 오버슈팅하는 가격변수라는 특성, 그리고 이란의 본격적 원유시장 복귀 등의 변수가 남아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유가 추가 하락 여지를 배제할 수 없음

이와 관련하여 당사는 블룸버그에서 발표하는 소비자물가를 감안한 실질유가(= 현 유가/미국 소비자물가지수)를 기준으로 향후 유가 저점과 유가 밴드를 추정해 봄. 90년대 실질유가의 저점과 밴드를 고려하여 추정할 경우 유가 저점은 15.6달러, 유가밴드는 15.6~42.0달러/배럴 수준임. 참고로 실제 90년대 명목유가 밴드는 10.7~26.6달러임

그러나 90년대 실질유가 저점, 즉 6.56달러 당시에는 아시아 외환위기에 따른 경기침체로 유가 수요가 크게 약화된 특수 상황임을 고려할 때 다소 비정상적 수준일 수 있음. 아시아 외환위기 당시를 제외한 실질유가 저점(9.53달러) 수준을 기준으로 추정할 경우 유가 저점은 22.6달러, 유가밴드는 22.6~42.0달러/배럴임

■ 경제위기 등의 특수 상항을 제외 시 유가 추가 하락폭은 약 7~8달러 수준으로 예상. 다만, 저점 확인 시에도 유가 반등폭은 제한적 수준일 듯

현 시점에서 국제유가 저점을 어느 누구도 예측하기는 힘든 것이 현실임.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가격 변수라는 특성상 투기적 매도 수요 등이 집중된다면 유가가 정말 10달러대 수준까지 하락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음

그러나, 당사 추정치를 기준, 즉 90년대 장기 저유가 당시의 실질유가 저점(아시아외환위기 제외)을 기준으로 추정한 유가 저점이 20달러 초반 수준일 것으로 가정하면 유가의 추가 하락폭은 7~8달러 수준으로 예상됨

결론적으로 당사 추정치처럼 유가 저점이 20달러 초반대에서 형성된다면 금융시장 역시 안정을 찾아 갈 것으로 보임. 향후 유가 추이의 관전 포인트는 추가 하락보다는 바닥론 기대감 확산 여부일 것임



= = = = =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