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22

(보고서) 중국 증시의 수급 불안 원인 및 전망

(※ 최근 중국 주식시장 하락에는 근본적으로 구조적 수급 불균형 문제가 있다는 내용의 국제금융센터 보고서 가운데 주요 부분을 공유)

■ [원인 및 전망] 경제성장세가 둔화되는 가운데 IPO 등을 통한 공급 물량이 대폭 확대되면서 수급불균형이 심화. 앞으로도 수년간 시장 불안요인으로 작용할 전망

○ (IPO 및 증자) 최근 10년간 IPO가 급증하였으며, `15년에는 하반기 IPO 중단 불구 세계 1위를 기록. 상장 기업의 유상증자 규모는 `08년 이후 지속적으로 IPO를 대폭 상회<상해 기준>
- 10년간 연평균 IPO 규모는 1,227.3억위안으로, 상장 기업수가 `05년 1,069개에서 `15년 5,914개로 약 5.5배 증가(한국 702→770개)
- `15년에는 하반기부터 상장이 거의 중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상반기와 12월에 집중됨에 따라 전세계 IPO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5.5%로 2위 미국(7.1%)를 압도
- 참고로 중국기업의 상장은 중국 내뿐만 아니라, 미국·호주·아시아 등 해외에서도  적극적으로 진행되어 외국기업의 상장 수위를 차지
- `08년~ `15년 중 상장기업의 누적 증자는 2.6조위안으로 IPO 0.7조위안의 4배 수준
- 전체 증시 자금 조달에서 증자의 비중이 `06년 31.2%에서 `15년 87.5%로 상승하였으며, 특히 지난해에는 전년동기대비 2배 증가한 0.7조위안에 달함
- 이에 따라 상해종합지수의 하락에도 불구 전체 시가총액은 꾸준히 확대되는 경향
- 상해종합지수는 단기 고점인 `15년 5월 이후 지난해 말까지 23.3% 하락하였으나, 같은 기간 시가총액은 3.2% 감소에 그침
- 금융위기 직후인 `09년부터 `14년 2분기까지는 상해종합지수와 시가총액간 상관계수가 마이너스(-0.08)로 우리나라(0.96)와 대비

- 기업의 자금수요 증가에 정부의 상장규제 완화, 국제판 개설 등 직접금융시장 육성 정책이 가세하여 향후에도 공급 우위 상황이 장기간 지속될 전망
-  정부는 금융의 은행 편중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주식·채권 발행 등 직접금융시장 발전을 핵심과제로 추진 중
-  지난해 말 기준, 상장 대기 또는 신청 중인 주식 물량은 지난해 전체의 두 배 규모
 ○ (비유통주) 유통 전환주의 최대 매각가능 물량은 現시가총액의 약 40%로, 최근 10년간 IPO·증자 규모의 4배 수준<상해기준>. 앞으로 3~4년내에 매물압력이 해소되기는 기대난<상해기준>
- `06년 이후 전환주의 누적 매각 규모는 약 3.6조위안으로 IPO·증자의 85%에 달해 주가 상승을 제약하는 내재적 원인으로 작용
- 유통주의 비중이 `06년 38.5%에서 `15년 91.1%로 상승하면서 주가가 상승하는 경우, 매각이 동반 증대되는 경향(상관계수 0.75, 기간 `08년 6월~`15년 6월)
-  특히, 상해증시가 급등한 `14년말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월평균 매각 규모는 1.7억주로 이전 8년간 월평균 5.4억주의 3.1배에 달해 주가 급락을 초래
- 그동안 전환주 매각이 지속되어 왔음에도 불구, 장기간에 걸친 증시 침체로 전체에서 매각된 비중은 15% 내외에 불과하여 앞으로도 물량 압력이 장기간 지속될 전망
- 상당한 물량 출회에도 불구, `09년 이후 지속된 대외 불확실성과 국내 증시 위축으로 정부가 매각 자제를 권고해옴에 따라, 실제매각 비중은 14.8%(심천 21.8%)에 불과
- 유통주로 전환된 주식의 시가총액 비중 52.7%에서 실제 매각 분을 제외한 향후 최대 잠재 매각 규모는 18.9조위안으로 시가총액의 44.9%를 차지. 이중 정부의 전략적 지분 보유 필요분을 감안할 경우에도 30%를 상회
- 연초 정부가 대주주의 주식매각을 다시 제한했음에도 불구, 해당 주식의 매각 유인이 소멸되기 어렵고, 상대적으로 규제가 적은 소액 주주의 물량 출회는 지속될 전망
- 대주주인 국유기업은 주식매각을 통한 자본 확충이 필요하고, 정부도 낙후지역 개발·빈민지원 등에 소요되는 재원을 조달할 필요성이 상당
- 정부 통제가 상대적으로 약한 5% 이하 소액주주의 전환주 보유 중 기매각 비중은 50.4%로 향후 49.6%의 잔여 잠재 매각 물량이 존재
-  실제로 지난해 하반기에는 대주주의 주식 매각 금지 조치가 해제될 가능성에 불안을 느낀 소액주주의 매각이 급증함에 따라 전체 매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81.6%에 달했으며, 이는 이전 6년 평균 44.9%의 약 두 배로 그 영향력이 상당
○ (주식 수요) 경제성장률은 국유기업의 비유통주 개혁시점인 `06년 12.7%에서 `15년 절반 수준인 6.9%로 둔화된 가운데 기업수익은 과잉생산 심화 등으로 악화되면서 투자 수요가 크게 위축
- 가계 자산에서 부동산 비중은 65%에 달하는 반면, 금융 상품은 15% 수준에 불과하여 거부들이 전통적으로 주식보다 부동산 투자를 선호하는 점도 수요를 제약
- 지난해 중반과 금년 초 급락으로 인한 투자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위안화 환율 불안도 가세하여 외국인의 주식 투자도 단기 내에 크게 증가하지 않을 소지
- QFII 등 허용 한도 확대에도 불구, 그 규모가 미미할 뿐만 아니라 외국인의 중국 주식 보유 잔액도 지난해 5월 이후 감소하는 추세


= = = = =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