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22

(스크랩) 각 산유국의 유가 감내 수준

(※ 네이버 블로그 『Santacroce의 세상 이야기』에 소개된 글을 공유)

The Economist의 흥미로운 통계 자료를 소개합니다.

유가의 수준별 각 산유국의 경제성이 있는 원유 매장량을 추정해보면 산유국 별 처지가 매우 다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먼저 브렌트유가 150 달러를 넘는 상황부터 시작해 보겠습니다. 이렇게 되면 모든 산유국의 석유가 경제성을 갖게 됩니다.

* 유가 150 달러 초과 상황(막대의 높이는 매장량, 군청색은 OPEC 회원국, 녹색은 비 OPEC 산유국)


유가가 150 달러 수준이 되면 전 세계 매장량의 89.7%가 경제성을 확보합니다. 대부분의 중동 석유는 물론 브라질 암염하층 심해 석유까지도 이윤을 남기는 가격입니다. 의외로 러시아는 69% 정도만 수익성이 있다고 합니다.

* 유가 150 달러 수준


유가가 125 달러 수준이 되면 세계 매장량의 83.6%만 수익을 남길 수 있습니다. 여전히 사우디 등 중동 산유국은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있습니다.

* 유가 125 달러 수준


유가가 100 달러가 되면 세계 석유의 73.7%만이 수익을 남길 수 있습니다. 중동에서도 이라크는 71.8%만 수익성을 확보하게 되며 베네수엘라는 67.7%로 하락합니다. 캐나다 석유 중 경제성이 있는 비중은 51.6%로 떨어집니다.

* 유가 100 달러 수준


유가가 80 달러로 떨어지면 세계 석유의 61.2%만 수익을 남기게 됩니다. 사우디와 이란은 큰 영향을 받지 않지만 브라질은 51%의 석유만 경제성을 갖게 되며 나이지리아의 비중은 48.3%로 하락합니다.

* 유가 80 달러 수준


유가가 60 달러가 되면 세계 석유의 49.3%만 수익성을 갖게 됩니다. 러시아는 27%, 캐나다는 25.5% 수준으로 하락하지만 미국은 그래도 33.8% 수준은 유지합니다.

* 유가 60 달러 수준


유가가 40 달러로 하락하면 세계 석유 중 32.2%만 수익성을 확보합니다. 브라질의 수익성이 있는 석유는 1%만 남게 되며 베네수엘라는 8.3%로 떨어집니다. 캐나다의 경제성 있는 석유 비중도 4.7%대로 주저 않습니다. 미국은 7.9% 정도가 됩니다.

* 유가 40 달러 수준


마지막으로 유가가 20 달러가 되면 세계 석유 중 불과 19.5%만 경제성을 확보하게 됩니다. 특히 이 가격대에서 비 OPEC 산유국의 수익성이 있는 석유는 거의 남지 않게 됩니다. 오로지 사우디, 이란, 이라크, UAE, 쿠웨이트의 석유만 경쟁력을 확보하게 됩니다.

* 유가 20 달러 수준


물론 유가가 20 달러로 주저앉았다고 해서 생산량이 비례하여 줄어드는 것은 아닙니다. 아직 세계 석유 생산량은 수요를 아직 초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자료를 보면 현재의 유가 하락이 OPEC 국가(특히 사우디)의 치킨 게임이라는 말도 한편 이해가 갑니다.(전적으로 동의하지는 않습니다.)

걸프 국가들이 보유한 석유 자원의 가격 경쟁력은 정말 대단히 높은 것 같습니다.

▶ 블로그 원문 주소: http://santa_croce.blog.me/220605862966

▶ 자료 원문 주소: http://www.economist.com/blogs/graphicdetail/2016/01/dailychart6



= = = = =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