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0

(보고서) 중국의 신용버블 붕괴 신호

(※ 금융연구원 보고서 내용 소개)
요약: 최근 국제결제은행(BIS)은 빠른 신용갭(credit-to-GDP gap)의 상승을 근거로 중국의 신용버블 붕괴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섬. 신용갭이 10%p를 상회하는 경우 금융위기 발생 가능성에 대한 위험신호로 받아들여지는데 금년 1분기중 중국의 신용갭은 30.1%p를 기록함. 향후 중국이 금융위기 발생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실물경제의 통화완화정책과 재정확대정책 의존도를 낮추고 시장유인에 의한 구조조정정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음.
■ 그동안 중국의 대다수 금융전문가들은‘ 중국의 금융위기 발생’ 경고에 별다른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으나 최근 들어 은행권의 부실채권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그 분위기가 사뭇 달라짐.
  • 중국 정부가 은행권을 지원할 수 있는 자금여력을 확보하고 있기는 하지만 대출 확대를 통해 성장을 견인하는 정책의 만성적 반복은 중국경제가 현재 직면하고 있는 경제 및 정치적 난국 상황을 더욱 가중시킬 것으로 우려됨.
■ 최근 국제결제은행(BIS)은 중국의 금융위기 발생 가능성을 구체적으로 경고하고 나섬.
  • 국제결제은행은 최근 분기보고서(BIS Quarterly Review, September 2016)에서 각국의 신용갭 지표를 발표하였는데, 중국의 경우 금년 1분기 중 동 지표가 30.1p%를 기록하였음.
  • 신용갭은 GDP 대비 신용공급(민간부채)의 비율과 장기 추세와의 격차로 정의되는데, 동 지표가 10%p를 상회하는 경우 금융위기 발생 가능성에 대한 위험신호(red flag)로 받아들여짐.
  • 금융위기 발생 여부를 규정짓는 특정한 신용갭 수준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지만 신용갭이 높거나 상승속도가 빨라질수록 금융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는 것으로 인식됨.
  • 미국도 주택시장 버블이 터지기 직전인 지난 2007년 중 신용갭이 10%p를 상회한 바 있음.
  • 금년 초 골드만삭스(Goldman Sachs)는 과거 민간부채가 빠르게 증가한 국가들의 경우 금융위기를 겪거나 GDP성장률이 장기간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는 현상이 빈번하게 나타났다고 지적함.

■ 중국의 총부채(민간부채+정부부채)도 정부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실물경제의 경착륙 방지를 위해 신용공급을 확대하면서 매우 빠른 속도로 증가함.
  • 중국의 GDP 대비 총부채 비율은 지난 2008년말 147%에서 2016년 3월말에는 255%까지 상승함.
  • 이는 유로존(271%), 영국(266%), 일본(394%) 등 여타 주요 선진국보다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나 매우 빠른 증가속도가 문제시되고 있음.
  • 어느 나라라도 단기간에 막대한 자금을 효율적으로 투자·배분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것으로 지적됨.
■ 이러한 총부채의 급속한 증가는 작년 중국 정부가 비효율적인 산업부문에 대한 투자 억제와 공급 측면 개혁을 주창한 이후에도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심각하게 받아들여지고 있음.
  • 작년에 중국 정부는 국유은행들이 불합리한 채권관리 관행(부실채권을 연체 처리하지 않고 한도를 증액하거나 재대출하여 정상채권으로 둔갑시키는 행위)을 중단하도록 지도해나갈 방침을 표명한 바 있음.
  • 이러한 정책은 부실기업들에 대한 적극적인 구조조정과 원활한 파산정리 진행으로 이어져야 효과가 있으나 아직도 파산처리보다는 정부지원을 토대로 좀비상태로 연명하는 기업들이 허다함.
  • 또한 금년 들어 중국인민은행이 기준금리나 지급준비율을 인하하는 조치를 취하지는 않았지만 공개시장조작의 빈도 및 규모 확대를 통해 시중유동성을 충분히 공급하였으며, 이를 토대로 국유은행들은 주택담보대출을 확대함으로써 주택가격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음.
■ 중국 정부가 당초 계획대로 산업부문의 적극적인 구조조정에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는 것은 과감한 구조조정 추진시 경제성장률 둔화와 고용여건 악화, 이로 인한 사회불안(social unrest) 등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기 때문임.
  • 사회불안 야기의 대표적인 사례로 지난 2011년 중국 남부 광둥(廣東)성 우칸(烏坎)촌에서 발생한 농민폭동 사태를 들 수 있는데, 금년 들어서도 유사한 폭동사태가 되풀이될 조짐을 보임.
■ 중국 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중국 은행들의 부실채권 비중은 금년 6월말 현재 2%로 11년래 최고치에 달한 것으로 나타남.
  • 미국 신용평가회사 Fitch Ratings의 베이징 책임자 출신인 찰렌 추(朱夏蓮) 금융애널리스트는 엄격한 분류기준을 적용할 경우 실제적인 부실채권 비중은 최대 22%까지 높아질 가능성이 있고, 지난 2000년대 초와 같이 기업부채 버블이 터지면서 은행권에 대한 대규모 공적자금 투입이 불가피해질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다고 분석함.
■ 그러나 이번에는 막대한 그림자금융(shadow banking)의 존재로 인해 금융시스템의 안정성 회복이 과거만큼 용이하지 않을 수 있음.
  • 중국에서 그림자금융이란 신탁회사, 자산관리상품, 신용보증회사 등 은행권 밖에서 제공되는 비공식 신용공급 채널을 의미함.
  • 크레디트리요네증권(CLSA)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중국의 그림자금융 규모는 GDP의 80%에 육박하는 54조 위안에 달한 것으로 나타남.
  • 자산관리상품의 경우 설계구조가 복잡하여 고객이 잠재위험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어 향후 손실 발생으로 인한 소송이 잇따를 가능성이 제기됨.
■ 향후 중국이 금융위기 발생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는 실물경제의 통화완화정책과 재정확대정책 의존도를 낮추고 시장유인에 의한 구조조정정책을 강화할 필요성 있음.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