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3

(보고서) 중국의 대미 수출 감소에도 한국 수출 직접 피해는 적을 듯

(※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발간한 『미국의 對中 통상압력 강화와 한국 수출에 대한 시사점』 보고서 내용 공유.)

■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해 초고율 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은 낮으나, 트럼프 정부의 對中 통상압력 강화로 중국의 對美 수출이 감소할 전망
  • 지난 23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틀 만에 북미무역협정(NAFTA) 재협상과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를 공식 선언하는 등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정책이 본격적으로 개시
  • 트럼프가 대선 과정에서 중국산 수입품에 4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했으나, 초고율 관세 부과에 따른 美中간 전면적 통상마찰 우려는 미국 경제에도 부정적이기 때문에 공약이 현실화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
- 중국은 미국의 최대 항공기 수출시장, 애플 휴대폰의 최대 소비시장, 콩·옥수수 등 농산품의 주요 수출시장으로 전면적인 對中 제재에 대한 관련 업계의 반대가 예상
  • 트럼프는 대선 공약으로 제시했던 대로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 불법보조금에 대한 제재 등을 통해 중국에 대한 통상압력 수위를 점차 강화할 전망
- 이미 환율 관찰대상국(Monitoring List)에 포함되어 있는 중국은 미국의 對中 무역적자가 심화되고 있는 최근 추세를 고려할 때 오는 4월에 다시 환율관찰대상국에 포함될 가능성이 커 보임
- 중국의 불법보조금 지급에 대해 WTO 제소 또는 상계관세 부과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되며, 지적재산권 침해 및 경영비밀 탈취 등 불법행위에 대해 통상법 301조 등을 통한 규제를 강화할 것으로 보임
- 미국은 중국에 대해 WTO 가입협정에 명시된 시장경제지위(MES)를 인정하지 않음에 따라 향후 반덤핑 마진 선정기준 적용을 둘러싸고 美中간 마찰이 지속될 전망
- 중국은 이미 지난달 12일 중국의 시장경제지위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미국과 EU를 WTO에 제소한 상태
  • 트럼프 정부의 對中 통상압력 강화는 중국산 제품에 대한 부분적인 관세 인상, 수입물량제한(쿼터) 등을 통해 중국의 對美 수출 감소를 야기할 것으로 예상
■ 중국의 對美 수출 감소가 한국 수출에 미치는 전체적인 영향은 크지 않으나, 산업별로는 주력 소재산업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집중될 수 있어 주의 필요
  • 한국은행은 세계산업연관표를 이용, 중국의 對美 수출이 10% 감소하더라도 우리나라의 전체 수출이 0.36% 감소하는 데 그칠 것으로 분석
- 이는 對中 중간재 수출의 최종 귀착지 중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5%(2014년)로 낮아 중국의 對美 수출 감소 영향이 제한적으로 나타나기 때문
- 우리나라의 對中 수출(2014년 기준)은 최종재(31.3%), 중간재(68.7%)로 구성되며, 중간재의 최종 귀착지는 중국 43.8%, 미국 5.0%, EU 4.3%, 일본 2.0%
  • 그러나 산업별로는 주로 중간재로 이용되는 전자·반도체, 석유화학 등에 부정적 영향이 상대적으로 클 것으로 예상
- 중국의 對美 수출 10% 감소시 우리의 산업별 수출 감소율: 전자·반도체 0.7%, 석유화학 0.5%, 석유·석탄 0.3%, 전기장비 0.2%, 기계장비 0.2%, 철강 0.2%
■ 美中간 무역 마찰 과정에서 파생될 수 있는 한국에 대한 통상압력 강화는 우리의 對美 수출에 더 큰 위협이 될 것으로 판단
  • 트럼프 정부의 통상압력 강화는 중국을 주요 목표로 겨냥하고 있으나, 對美 무역흑자 규모가 큰 국가들(주로 환율조작국에 포함된 국가들)을 중심으로 이러한 영향이 확산될 것으로 예상
- 반덤핑, 상계관세 부과뿐만 아니라 외환시장 개입에 대한 제재조치 및 그에 따른 원화 절상압력이 점차 강화될 것으로 예상
- 이러한 조치들은 한국산 제품에 대한 수입물량제한 및 수입가격 상승을 통해 한국의 對美 수출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전망
  • 산업별로는 對美 수출 비중이 큰 산업을 중심으로 통상압력 강화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확산될 것으로 예상
- 트럼프 정부의 자국 기업에 대한 우대 정책에 따라 對美 수출 비중이 높은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수출이 1차적으로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
- 2016년 기준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의 對美 수출 비중은 33.1%
- 이미 여러 차례 미국의 무역구제조치의 대상이 되었던 철강·석유화학·가전은 강화된 보호무역 조치에 의해 추가적인 영향이 예상
  • 한미 FTA에 대한 미국의 재협상 의도는 자동차·농산물·서비스에 대한 추가적인 시장개방을 목적으로 하고 있어 우리 수출보다는 수입에 미치는 영향이 클 전망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