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3

(보고서) 마이너스 금리에도 일본 국채 외국인 투자 느는 이유

(※ 금융연구원 자료)

■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보이는 일본 국채는 보유할 유인이 전혀 없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최근 외국인 투자자들은 일본 국채 매수를 확대하고 있음.
  • 일본은행(Bank of Japan)에 따르면 작년 3분기 말 기준 외국인들의 일본 국채 보유액은 111.9조엔(9,979억 달러)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였음.
  • 이러한 외국인들의 일본 국채 매수 확대는 3.6조 달러에 달하는 일본 국채 발행 잔액 중 1/3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여 투자자가 오히려 국채 보유 비용을 지급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타나고 있음.
  • 더욱이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세는 수익률이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는 1년 미만의 단기국채에 집중되어 있음.

■ 외국인들의 일본 국채 매수 확대는 일본 국채 보유에 따른 투자 이점보다 은행, 헤지펀드, 자산운용사 등 달러 자금의 조달이 용이한 외국 금융회사들이 일본 금융회사들과의 통화베이시스스왑(cross currency basis swap) 계약을 통해 높은 수익을 취득할 수 있는 데 기인함.
  • 통화베이시스스왑은 일정기간 약정환율(S)로 일정액의 달러 자금(X)과 엔 자금(X·s)을 교환하고, 이와 함께 차입금리 지급조건도 상호 간에 교환하는 계약임(<그림 2> 참조).
  • 베이시스스왑의 가격(프리미엄)이 높게 형성되어 외국 은행은 엔 자금을 수익률이 마이너스인 단기 국채로 운용하더라도 상당한 수익 확보가 가능해짐.
  • 금년 2월 중 3년 만기 일본 국채를 매수하는 외국 은행은 만기 시 -0.187%의 마이너스 수익률을 감수해야 하지만 0.78%p의 베이시스스왑 가격으로 인해 약 0.6%p의 플러스 수익률을 얻을 수 있음.
  • 금년 미국 Fed는 금리인상을 본격화하고 일본은행(BOJ)은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을 제로에 가깝게 유지하는 정책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높은 운용수익이 기대되는 달러 자금 수요가 확대되면서 베이시스스왑의 가격이 추가 상승할 가능성이 높음.

■ 최근 미 달러화 유동성의 주요 수요자인 일본 금융회사들은 금년 2월 현재 수익률이 약 2.3%에 달하는 10년 만기 미국 국채 투자를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있음.
  • 이는 약 0.05%에 머물고 있는 10년 만기 일본 국채 수익률과 비교할 때 월등히 높은 수준임.
■ 외국인 투자자들은 통화베이시스스왑 계약으로 보유하게 된 엔화 유동성을 신용위험과 변동성 억제를 위해 주로 만기 5년 미만의 단기 일본 국채에 대한 투자로 운용하고 있음.
  • 일본증권업협회에 따르면 2016년 외국인의 5년 미만 만기 일본 국채 월평균 거래액은 25조3,000억 엔으로 2008년 이후 2배 수준으로 증가함.
  • 이에 비해 동 기간 중 만기 5년 이상 일본 국채 월평균 거래액은 30% 이상 감소함.

■ 외국 은행이나 헤지펀드뿐만 아니라 주요국 중앙은행의 외환보유액 운용담당자들도 일본에서 통화베이시스스왑 계약을 통해 높은 수익을 취득하고 있음.
  • 호주중앙은행(Reserve Bank of Australia)의 2016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6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의 약 58%가 단기 일본 국채 등 엔화표시 자산에 투자되어 있는데, 이를 통한 수익률이 여타 외화표시 자산에 비해 상당히 높게 나타남.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