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4

(보고서) 독일 경제의 추락 위기감

(※ 금융연구원이 정리한 보고서 주요 내용)

요약: 독일은 유럽 제조업 및 수출 강국으로서의 위상을 장기간 누려왔으나, 최근 기술적 경기침체 위험에 직면하면서 역내 실물경기 위축을 가중시킬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음. 이러한 위기의식에서 독일 정부는 경기진작을 위한 단기처방과 더불어 새로운 산업경쟁력 강화전략(Industrial Strategy 2030)을 발표하였음. 이는 에너지가격 안정화, 핵심 및 혁신 산업 지원, 조세 개혁 등 투자 족진 유인 확대, 국가 대표기업의 정책적 육성, 외국기업 적대적 매수에 대한 경영권 방어대책 강화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음.

■ 독일은 유럽 제조업 및 수출 강국으로서의 위상을 장기간 누려왔으며, 여타 국가들은 독일식 경제모델 모방을 위해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음
  • 최근 프랑스 정부는 저성장과 고실업 극복을 위해 독일식 노동시장의 유연성 제고에 초점을 맞춘 노동개혁법을 발의하고, 노동계 반대 및 지지율 하락에도 불구하고 이를 통과시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
  • 청년 직업 훈련에 전통적으로 둔감했던 영국은 실업난 극복을 위해 독일식 직업훈련제도인 견습공제도(apprenticeship)의 학습 및 적용을 강화하고 있음.
  • 전 세계 국가들은 독일 경제의 핵심 기반인 중소기업(Mittelstand)의 경영모델 장점을 수용하기 위해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
■ 그러나 최근 독일 경제는 과거와 달리 유럽의 성장엔진이라기보다 역내 실물경기 위축을 가중시킬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음
  • 독일 경제는 작년 4분기에 가까스로 기술적 경기침제(technical recession: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 국면을 모면할 수 있었음.
  • 연간 GDP 성장률도 2017년 2 2%에서 2018년에는 1.4%로 둔화되면서 유로지역 평균 성장률을 하회함.
  • 독일 경제의 성장둔화 요인으로는 중국 및 유럽 경제의 감속과 함께 자동차 탄소배출기준 강화, 라인강 저수위에 따른 화학 및 제약 산업의 물류흐름 장애 및 산업용수 부족 등이 지적되고 있음.

■ 독일 경제는 건설 중심의 내수 투자 확대 및 재정확대정책 등으로 인해 곧바로 경기침체 국면에 빠질 가능성은 아직 낮은 것으로 평가되나 세계경제 둔화 및 통상마찰 심화, 지정학적 위험 증대 등으로 인해 수출 환경이 급격히 악화되는 경우 최악 시나리오도 배제할 수 없음 
  • 미국과 영국의 경우 수출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12%와 30%에 불과하지만, 독일의 경우 동 비중은 50%에 달하고 있음.
  •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성향 강화로 인해 관세 및 비관세 장벽이 높아지고, 영국의 안전장치 없는 유럽연합(EU) 탈퇴 등으로 인해 국제통상질서 혼란이 야기될 경우 독일 제조업체들은 생존을 위한 치열한 경쟁 상황으로 내몰릴 가능성이 높음.

■ 또한 독일의 민간소비와 산업활동은 내수 투자 확대에도 불구하고 저조한 상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 
  • 독일 GDP에서 가계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0년의 57.43%에서 2017년까지 53.1%로 감소하는 등 민간소비가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데, 이는 낮은 금리 수준과 실업률, 적정수준의 임금증가율 등에도 불구하고 가계들이 장래 경기불황 대처와 인구고령화에 따른 노후자금 확보 등을 위해 저축성향을 강화하고 있는 데 기인하고 있음.
  • 독일의 산업생산은 작년 11월 전년 동월 대비 4% 감소한 데 이어 12월에도 3.9% 감소하였음.
■ 이에 대해 독일 정부는 실물경제 감속이 빨라지는 경우 재정구조가 견실한 만큼 사회보장비지출 확대, 세제 개혁, R&D 투자유인 제고, 재정확대정책 등을 통해 충분히 대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음
  • IMF 기준 2017년 총부채/GDP 비율은 한국(39.8%), 독일(59.8%), 중국(65.7%), 프랑스(96.9%), 미국(107.8%), 일본(236.4%) 등임 
  • 반면 이러한 단기처방들은 인구고령화에 따른 생산가능인구 감소 및 생산성 저하 등에 효과적 으로 대처하지 못하고, 오히려 제조업 경쟁력을 약화시기고 잠재성장력을 떨어뜨리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됨.
■ 또한 지난 2월 5일 독일 경제부 장관은 그동안 자국 경제가 누려온 제조업 및 수출 강국 위상은 천부적으 로 주어진 것(God-given)이 아닌 만큼 이를 고수하기 위한 고강도 정책대응이 요구되고 있다고 강조하고, 새로운 산업경쟁력 강화전략(Industrial Strategy 2030)을 발표하였음 
  • 이는 에너지가격 안정화, 핵심 및 혁신 산업 지원, 조세 개혁 등 투자 촉진 유인 확대, 중국의 거대기업(behemoth)들과 경쟁할 수 있는 국가대표기업(national champion)의 양성을 위한 독과점 규제 완화, 외국기업 적대적 매수에 대한 경영권 방어대책 강화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음
  • 독과점 규제 완화는 미국이나 중국의 거대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기 위한 차원에서 제안된 것이나, 보호주의 심화와 정부개입 확대라는 측면에서 자유경쟁시장(free market economy) 원리와 상충될 수 있다는 비난이 제기됨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37) 경제정책 (1020) 경제일반 (1006) 경제지표 (994) 금융시장 (883) 기타 (792) 한국경제 (611) *논평 (459) 보고서 (440) 산업 (293)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183) 부동산 (149) 책소개 (84) 뉴스레터 (79) 트럼포노믹스 (71) 일본경제 (54) 아베노믹스 (31) 가계부채 (27) tech (16) 북한 (16) 공유 (15) 가상화폐 (12) 블록체인 (12) 암호화페 (12) 원자재 (6) ICO (5) 브렉시트 (4) 인구 (3) 터키 (2) 무역분쟁 (1)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