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3

(보고서) 글로벌 IB들이 블록체인 기반 결제 인프라 구축에 나선 사정

(※ 한국금융연구원 보고서 주요 내용 공유. 블록체인 기술이 아직 실생활에서 쉽게 와닿지 않지만 뭔가 조금씩 진전이 이루어지고 있는 느낌.)

■ 최근 13개 글로벌 대형은행들은 비트코인으로 대표되는 암호화폐의 블록체인 기반기술이 결제업무의 경제성 및 안정성을 제고해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르면 내년부터 암호화폐 기반의 결제 인프라를 가동할 예정으로 있음
  • 13개 글로벌 대형은행은 UBS(스위스)와 Credit Suisse(스위스), Santander(스페인), BNY Mellon(미국), MUFG(일본), KBC(벨기에), Deutsche Bank(독일), HSBC(홍콩), ING(네덜란드), CIBC(개나다) 등임
  • 이들 대형은행들이 가동하는 결제 인프라에는 범용결제코인(Utiⅱty Settlement Coin, 이하  USC)으로 불리는 안정코인(stable coin) 성격의 암호화폐가 구축•사용될 계획으로 있음
  • 안정코인은 가격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법정통화나 실물자산 등의 담보자산으로 내재가치가 뒷받침되는 암호화폐를 의미함
  • 이러한 안정코인은 지난 2015년부터 테더(Tether)로 명명된 알트코인의 발행 및 유통으로 이미 상용화가 이루어지고 있음
  • 암호화폐의 대표주자인 비트코인을 제외한 여타 암호화폐들은 알트코인(alternative coin)으로 지칭됨 
  • 다만 테더는 가장 대표적인 안정코인으로 법정통화인 미 달러화와 1대1 교환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으나, 최근 담보자산으로 설정된 예금 전액의 제3자 위탁 여부가 확인되지 못하면서 가격이 불안정해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음
■ 이러한 블록체인 기반기술은 결제업무에 요구되는 방대한 서류작업과 집행절차들을 순식간에 처리할 수 있게 해줄 것으로 기대될 수 있지만, 은행들은 이를 상용화하기에 앞서 위험관리나 정보보호 등 법률 및 규제 요인들을 면밀히 점검할 필요성에 따라 지난 2015년부터 연구 및 실험을 거듭해 왔음 
  • USC 결제 인프라를 구축하는 벤처기업인 프날리티인터내셔널(Fnality International)에는  13대 글로벌 대형은행과 미국 나스닥거래소(Nasdaq)가 블록체인 기술기반의 결제 인프라 구축을 겨냥해 총 6,300만 달러를 출자하였음
  • 블록체인 기술기반의 결제 인프라가 가동되는 경우 거래 체결과 집행 완료 사이에 발생할 수 있는 결제위험(settlement risk), 신용위험(credit risk), 상대방위험(counterparty risk) 등 제반 위험을 혁신적으로 축소할 수 있으며, 이는 결과적으로 비용절감과 업무효율성 제고를 통해 수익성 개선 효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음
■ 프날리티인터내셔널이 구축하고 있는 USC 결제 인프라는 내년 14개 출자자 겸 회원사들의 참가로 가동되기 시작하며, 가격은 미 달러화, 엔화, 유로화, 파운드화 등 주요 기축통화로 표시될 계획임 
  • USC 1달러 한 단위는 미국 연준에 예치되는 법정화폐 1달러에 의해 가치가 뒷받침되며, 여타 기축통화로 표시되는 USC의 경우에도 해당 국가의 중앙은행에 예치되는 동일 액수만큼의 법정 화폐에 의해 가치가 뒷받침되도록 설계됨
  • 초기에는 파생금융상품 증거금 납입 등 일부 영역으로 USC 사용을 제한하고, 모니터링을 거쳐 점차적으로 사용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임
  • 현재 증거금 납입에 최소한 하루 이상이 소요되고 있으나, 이는 USC 사용 시 거의 순식간에 완료될 수 있음 
■ 한편 JP Morgan Chase는 법인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블록체인 기술기반의 미 달러화 안정코인 결제시스템 구축을 진행하고 있음 
  • JPM코인으로 명명된 알트코인은 미 달러화와 1대1 교환이 가능한 안정코인으로, 법인고객 계좌 간 즉시 이체 및 결제가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상대방위험 등을 경감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음
  • 블록체인 기반기술은 암호화 및 공개분산원장 기술을 토대로 네트워크 참가자들이 해킹이나 위 변조 위험에 노출되지 않고 거의 실시간으로 공개분산원장에 접속하여 각종 정보를 공유하거나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해줌
■ 일본 대형은행들과 미국의 Facebook도 안정코인을 실험하고 있거나 발행할 예정으로 있는데, 이들은 UBS나 JP Morgan Chase와는 차별적으로 소매고객 대상의 결제시스템 구축에 초점을 맞추고 있음 
  • 미즈호FG과 유초은행(Japan Post Bank)은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스마트폰이나 QR코드를 통한 대금결제에 사용할 수 있는 J코인으로 명명된 안정코인 실험을 진행하고 있음
  • 세계 최대의 사회관계망인 Facebook 역시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안정코인을 사용하여 각종 앱이나 서비스를 구입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기반의 플랫폼(Libra Project) 구축을 진행하고 있음
  • 지난 6월 18일 Facebook은 안정코인 암호화폐인 Libra 발행 백서를 발표하면서 전 세계 약 25억 명에 달하는 이용자들이 법정화폐로 Libra를 구입하여 전자지갑에 예치하고, 전자상거래, 가맹점 등에서 상품이나 서비스 결제에 이용하거나 P2P송금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을 1년 이내 구축 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음. 이번 Libra Project에는 Visa, MasterCard, PayPal, Uber Technology, Spotify Technology 등 결제 및 기술 관련 27개사가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음 
■ 암호화폐가 지급 내지 결제 수단으로서 수용성을 갖기 위해서는 가격 안정성이 확보되어야 하는 만큼 향후 암호화폐시장의 생태계는 안정코인을 중심으로 재편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음 
  • 그러나 법정화폐나 실물자산으로 뒷받침되는 안정코인이더라도 수용성이 보장될 수 있기 위해서는 비트코인이나 여타 알트코인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법률 및 규제 환경 정비, 불법행위 차단 대책, 투명성 강화 등이 전제될 수 있어야 함
  • 지난 2015년부터 유통되고 있는 테더의 경우에도 안정코인으로 실계되었으나, 예금 제3자 위탁 확인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면서 가격이 1달러에서 안정되지 못하고 심한 부침을 겪고 있음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