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2

(참고) 코로나19 확산 현황과 시나리오별 전망 총정리

(※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발간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경제적 영향 및 시사점』이라는 제목의 보고서 내용 중 일부. 상세한 내용은 연구원 홈페이지의 보고서 전문을 참고하기 바람.)

《중국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현황》

■ 2020년 2월 10일까지 중국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2019-nCoV) 감염 확진자 수는 4만2,638명이며, 이 중 1,016명이 사망(전체 감염자의 2.4%), 3,996명이 완치되어 퇴원함(전체 감염자의 9.4%).
- 바이러스 발발 초기에는 우한 시정부만 지역 내 감염 현황을 공표했으나, 1월 21일부터는 중국 중앙 보건부처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매일 중국 전 지역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현황을 집계·공표함.
(↑ 크게 보려면 사진 클릭 ↑)

■ 사스(SARS)에 비해 후베이를 중심으로 한 중앙지역에서의 감염이 빠른 속도로 늘어났으며, 현재 신규 감염·사망자 수 모두 증가세에 있음(그림 1~3 참고).
- 춘절 기간 이동으로 인하여 중앙지역으로부터의 확산이 급속히 진행되면서 확진자 수가 이미 사스를 초월함.
  • 사스 발발 당시인 2002년 11월~2003년 8월의 약 9개월 동안 중국 내 총 5,327명이 감염되고 348명이 사망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경우, 1월 21일 기준 신규 확진자, 사망자 수는 149명, 4명에 불과했으나, 2월 3일에는 하루 동안 총 3,235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64명이 사망함. 
  • 검사 시간이 3~4시간으로 짧아지고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이루어짐에 따라 감염자의 조기 발견이 가능해진 상태로, 이것이 확진자 수의 급속한 증가에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기도 함.
- 지역별로는 이번 바이러스의 발원지인 후베이에 감염자의 약 66%가 집중되어 있으며, 이 외에 저장, 광둥, 허난, 후난 등 주로 후베이 인근의 인구 규모가 크고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감염자가 많은 편(그림3 참고)
■ 감염자에 대한 중국의 대응 시스템이 바이러스 발발 초반보다 강화됨에 따라 완치·퇴원하는 이들이 점차 늘고 있으며, 현재 알려진 치사율은 4~5% 정도로 사스(9.6%)보다는 낮은 수준임.
- 1월 30일부터 신규 퇴원자 수가 신규 사망자 수보다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음(그림 5 참고).
(↑ 크게 보려면 사진 클릭 ↑)

■ 중국의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잠복기는 평균 5.2일이며, 확진자의 중위연령이 59세로 면역력이 약한 고령자가 쉽게 감염되는 것으로 나타남.
- 확진자의 95%는 잠복기가 12.5일을 넘지 않으며, 무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소수 있으나 주로 발열증상이 공통적으로 나타나며, 환자 1명당 평균 2.2명을 감염시킴.
《시나리오 분석》

■ 중국은 정치 특성상 중앙정부 차원의 지시가 내려진 후 지방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전염병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을 시작함.
- SARS의 경우, 2003년 4월 17일에 진행된 중앙정치국 상무회의에서 사스에 대한 정보를 숨기지 말 것을 지시하고, 중앙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표명한 이후 전역에서 SARS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임.
  • 전국적 차원의 대응이 시작된 지 3주 후에 감염 의심자 수가 정점을 찍은 뒤 점차 감소하기 시작하였으며, 두 달 동안 확산속도가 점점 느려지다가 3개월째에 확산이 멈춘 것으로 판단됨. 
  •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소속 전염병 전문가인 중난산(鐘南山) 원사는 2월 2일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번 바이러스가 10일~2주 사이에 절정기를 이룰 것이라 전망

■ 2020년 1월 25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중앙정치국 상무회의가 개최되었고, 2월 중순이 향후 확산 수준을 판단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으로 예상됨.
- [시나리오 1] 2003년 SARS와 같이 감염의 확산이 3주 후에 정점을 찍고 점차 감소한다고 가정하면, 2월 중순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수가 정점을 찍은 뒤 3월 중순에는 확산이 멈출 것으로 예상됨.
  • 이 경우 2020년 1/4분기 말에는 안정기에 접어들고, 2/4분기부터는 정상적인 경제체제로 복귀할 것으로 보이며, 경제성장률도 1/4분기에 큰 폭으로 하락 후 2/4분기부터는 회복될 것으로 보임.
- [시나리오 2]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이미 2003년 당시 사스 확진자 수를 넘어섰고, 교통의 중심지이자 중부지역인 후베이를 중심으로 점차 확산이 진행되는 등 감염 확산 수준이 SARS보다 심각하여 1/4분기 동안 전염이 진행될 가능성도 존재함.
  • 이 시나리오에 따르면 4월 말~5월 말에 안정기에 들어설 것으로 보이며, 1/4~2/4분기 모두 경제성장이 둔화된 후 3/4분기부터 회복될 것으로 예상됨.
- [시나리오 3] 마지막으로 가능성이 가장 낮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지 못해 전국적으로 전염자가 크게 확산되고, 이러한 상황이 2020년 내내 지속된다면, 중국의 경제성장률에도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

■ 확산 속도가 감소하는 시점도 중요하지만, 이미 확진자 수가 SARS 때의 규모를 넘어섰기 때문에 정점에 도달했을 때의 감염규모에 따라서 중국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다를 것으로 보임.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 주요 금융기관은 중국의 2020년 1/4분기 예상 경제성장률을 하향조정하여 발표하고 있음.


《한국경제 영향》

■ [중국 조업 단축의 영향] 과거 SARS 발생 시기(2003년)와 비교해 한국산업의 대중국 가치사슬이 보다 심화됨에 따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 의한 중국 내 조업 단축이 확대될 경우 한국의 대중국 부품 조달에 차질이 발생할 우려 제기
- 총액 기준으로 2014년 한국산업의 글로벌 밸류 체인(GVC)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2003년에 비해 크게 확대됨(1.8% → 5.3%).18)
- 다만 한국의 대중국 수입에서 후베이가 차지하는 비중이 미미(2018년 1.0%)하고, 후베이의 대한국 주요 수출 품목과 한국의 주력 수출 품목의 관련성이 낮아 시나리오 1의 상황에서 한국의 수출에 주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
  • 최근 언론에서는 후베이에서 수입되는 자동차 부품의 수입 지연에 대해 우려를 제기하고 있으나 중국의 대한국 자동차 부품 수출 중 후베이가 차지하는 비중이 낮고, 신속한 통관조치 지원 및 기업들의 적극적인 수입선 전환 노력이 병행됨에 따라 부정적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기대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조업 단축 지역이 산둥 및 장쑤 등 주요 자동차 부품 수출 지역으로 확대되지 않을 경우 자동차 부품 공급 차질로 인한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
- 그러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조기에 해결되지 못하고 넓은 지역으로 확산되어 중국의 생산 활동에 지장을 주게 될 경우(시나리오 2, 3) 한국의 수출에 일정 부분 차질이 발생할 수 있음.
  • 특히 대중국 중간재 의존도가 높은 컴퓨터·전자·광학제품, 전기기기 제품, 금속가공 제품, 기타 운송기기, 기계 및 장비, 자동차·트레일러 등 한국의 주요 수출산업이 중간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
■ [중국의 수출 및 소비 둔화의 영향] 중국산업의 글로벌 밸류 체인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낮고 점차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지만, 최근 중국경제의 급격한 성장으로 한국에 미치는 영향력이 증가함.
- 중국이 소비, 수출 등을 위해 생산활동을 할 때 한국에서 발생되는 생산액과 부가가치는 2003년 대비 2014년에 각각 464억 달러 → 2,226억 달러, 157억 달러 → 698억 달러로 크게 증가하였고, 최근 한·중 교역과 한국의 대중국 투자 역시 증가함에 따라 중국경제의 충격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은 증가되었을 것으로 예상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의 영향이 시나리오 1과 같이 전개될 경우 중국의 소비 위축이 일시적으로 발생되어 한국에 영향을 주게 되지만, 이 사태가 장기간 지속될 경우(시나리오 2, 3) 중국의 내수시장 둔화 및 수출 부진으로 이어져 한국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
■ [중국의 대한국 관광 위축] 한편 중국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 의해 중국 관광객의 한국 방문이 감소할 경우 음식·숙박업, 운송서비스, 유통서비스, 의료서비스, 중국인 쇼핑 주요 품목 관련 제조업 등 국내 관광부문의 최종수요가 감소되어 이와 연관된 국내 산업 전반의 생산과 부가가치 창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
- 2019년 11월 한국의 전체 외래 관광객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차지하는 비중은 39%로 매우 높은데, 사드사태 이후 2018년부터 중국인 관광객 수가 크게 증가
- 전체 외래 관광객 대비 중국인 관광객의 1인당 지출 경비가 매우 많아(2018년 기준 1.4배) 중국인 관광객 수가 감소할 경우 화장품, 유통업 등 쇼핑 관련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 등의 매출 감소에 직접적인 영향이 예상
■ 앞의 분석을 토대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인한 한국경제의 영향을 정리해보면 크게 △중국 내 조업 단축 △ 중국의 수출 둔화 △ 중국의 해외관광 위축 △ 중국 내 서비스업 감소에 의한 내수 둔화, 이렇게 네 가지 경로를 통해 분석이 가능함

■ 중국 내 조업 단축이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중국 내 생산활동 저하로 인한 한국의 대중국 부품 수입 악화에 기인함.
- 한국의 중간재 수입에서 중국의 비중은 2019년을 기준으로 32.5%를 차지하기 때문에 재중 한국기업 및 중국기업의 조업 중단은 한국 내 기업의 부품 조달에 영향을 줄 수 있지만, 그 영향은 단기적일 것으로 예상됨.
  • 감염 확산이 심각한 후베이를 제외하고 우리나라와 교역이 많은 광둥, 장쑤, 산둥을 포함한 20개 성은 2월10일부터 생산을 재개함. 
  • 정상 조업이 시작되면 중국은 초과된 연휴기간을 주말 추가 근무 등을 통해 보충하기 때문에 조업 단축으로 인한 영향은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예상됨.
■ 중국 내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이 심해지면서 내수 소비가 둔화되고, 특히 춘절 연휴기간 서비스업 소비가 대폭 감소하면서 한국의 대중국 소비재 수출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임.
- 다만 한국의 수출 중 중국 의존도는 2019년을 기준으로 8.9%이며, 중국 내 위생용품, 공기청정기 등 특정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여 내수 소비 둔화에 의한 감소폭이 예상보다 낮을 가능성도 존재
  • 중국 내 인터넷 소비시장이 최근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인터넷을 통한 소비(예: 배달서비스를 통한 상품 구매)로 인하여 감소폭을 상쇄할 가능성이 있음(2019년 상반기 중국 인터넷 소매 거래 규모는 4만8,200억 위안으로 2018년에 비해 17.8% 성장).
■ 중국의 수출 둔화는 산업생산과 투자를 둔화시키고, 이는 중국 내 중간재 수요를 감소시켜 한국기업의 대중 중간재 수출을 둔화시킴.
- 한국의 중간재 수출 중 중국 의존도는 2019년 기준으로 28.2%를 차지하고 있으며, 자본재의 경우 24%를 기록하고 있음.
- 더욱이 미·중 무역 분쟁 1차 합의로 인하여 중국의 대미 수입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할 때 중국의 중간재 수입시장에서 미국산 제품이 한국산 제품을 대체할 가능성이 존재
  • 이러한 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중국의 수출 감소는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둔화시켜 중국의 중간재 수요를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향후 미·중 무역 분쟁에 의한 불확실성도 가중시켜 향후 한국의 대중 수출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영향이 비교적 장기화될 수 있음을 시사
■ 마지막으로 중국의 해외 관광 위축으로 인한 한국 내 관광수입 감소가 한국경제에 가장 직접적이고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
- 2019년 1월부터 11월까지 한국 방문 외국인 중 중국인의 비중은 34.4%로 2003년의 10.8%에 비해 크게 증가하였으며, 2018년 한국의 여행 수입(국제수지 기준)에서 중국인의 비중은 47.6%를 기록함.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중국 여행객의 감소는 관련 국내 서비스업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임.

★★★★★
★★★★★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93) 경제정책 (1080) 경제일반 (1070) 경제지표 (1054) 금융시장 (945) 기타 (849) 한국경제 (645) *논평 (474)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8) 부동산 (154) 책소개 (87) 트럼포노믹스 (82)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가상화폐 (19) 북한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브렉시트 (4) 인구 (4) 코로나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