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3

(보고서) 세계경제, 코로나19에 관한 국내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

(※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발표한 2021년 세계경제 전망 보고서 요약 부분과 보고서에 첨부된 전문가 설문 조사 내용을 발췌해 공유한다. 성장률도 중요하지만 내용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설문 조사 내용을 공유한다. 보고서 전문은 연구원에서 받아볼 수 있다.)

주요 내용

▶ 2021년 세계경제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다소 회복세를 보이면서 2020년 전망치 대비 10.1%p 상승한 5.0%의 성장률(PPP 환율 기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 
- △백신 개발·보급 지연 및 코로나19의 재확산 △미·중 갈등의 장기화 △금융부문과 실물부문의 괴리 등이 세계경제의 주요 리스크 요인
▶ 주요 선진국은 2020년 3/4분기 이후 다소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하겠지만, 코로나19 확산 이전의 성장경로로 복귀하지는 못할 전망
- 미국은 큰 폭의 경기침체로부터 다소 회복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겠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부정적 영향은 2021년 초까지 이어지면서 2020년 대비 7.8%p 상승한 2.8%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
- 유로 지역과 영국은 재정지출의 확대와 수출의 일부 회복에 힘입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부터 다소 회복하면서 각각 2020년 대비 13.7%p 상승한 3.7%와 17.3%p 상승한 4.5%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
- 일본은 소비활동의 제한이 점차 줄어들면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세계경제의 회복세 전환 등으로 2020년 대비 7.8%p 상승한 2.0%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
▶ 신흥국들은 코로나19의 확산이 진정될 경우 성장률 둔화추세가 완화되거나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
- 중국은 △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책 △투자와 소비 회복 △세계경제의 회복세 전환 등 긍정적 요인과 함께 다양한 정부정책이 적극적으로 시행되면서 장기 성장경로에 근접하여 2020년 대비 6.2%p 상승한 8.4%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
- 인도는 전년도 기록적인 경제규모 축소에 따른 기저효과로 2020년 대비 19.0%p 상승한 9.0%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
- 아세안 5개국은 코로나19 확산이 통제되고 경기부양책이 효과를 발휘할 경우 2020년 대비 9.0%p 상승한 5.5%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
- 러시아는 코로나19의 재확산세가 조기에 진정되고 국제유가 급락 등 부정적인 대외충격이 없을 경우 2020년 2/4분기를 저점으로 V자형 회복경로를 보이면서 2020년 대비 7.7%p 상승한 3.2%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
- 브라질은 코로나19 확산이 다소 진정되고 경기부양책이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2020년 대비 8.4%p 상승한 3.1%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 
대외경제 전문가 대상 설문조사 결과

■ [개요] KIEP는 2020년 10월 30일부터 11월 5일까지 대외경제 전문가를 대상으로 △세계경제 △코로나19의 지속 △시급한 정책과제 △미국 대선 이후 세계경제 질서 △유가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함
- 조사대상은 학계, 정부 및 공공기관, 민간연구소, 기업 등의 경제 및 지역 전문가로 구성
■ [세계경제 성장] 대외경제 전문가들이 전망한 2021년 세계경제 성장률의 중위값은 3.0%
- 설문조사에 참여한 대외경제 전문가 57명 중 20명이 2021년 세계경제 성장률을 4~6% 수준으로 전망
- 이어 2~4%(16명), 0~2%(6명) 등의 순으로 응답하여, 전문가들은 2021년의 세계경제 성장률에 대해 상당한 이견을 보임
- 이러한 차이는 미 행정부 변화, 백신 개발 가능성 등 세계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반영된 결과로 판단됨
- 평균은 1.8%, 최빈값은 3.0%(6명)와 4.5%(6명)로 조사됨

■ [코로나19의 지속]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확산이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평균 22개월간 지속될 것이라고 응답
- ‘코로나19 확산이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의 지속성’에 대한 물음에 향후 12개월에서 18개월 정도 지속될 것이라는 응답이 15명으로 제일 많은 비중을 차지함
- 이어 36개월(10명), 24개월(8명), 12개월(6명) 순이었으며, 전문가들은 이전의 성장경로로 회복되는 데 약 1~3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남
■ [정책]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가장 효과적이었던 정책은 보건 및 방역 정책과 정부지출 확대였으며, 시급한 정책과제는 재정건전성과 불평등의 확대로 조사됨
-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세계 각국이 도입한 정책 가운데 △보건 및 방역 정책(36%) △정부지출 확대(35%) △통화정책 및 유동성 확대(19%) △국제공조(5%) 순으로 효과적이었다고 응답
- 시급한 정책과제로는 △재정건전성(35%) △불평등의 확대(19%) △세계화 후퇴(16%) △금융시장의 불안정성(12%) △인플레이션(11%) 순으로 응답
- 전문가들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현재 시점에서 정부지출을 확대하는 것은 불가피하지만, 이로 인해 훼손된 재정건전성이 장기적인 경제성장을 저해할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보임

■ [미 대선 이후] 9개 국제 이슈에 대해 미국 대선 이후 세계질서의 변화에 대한 의견 조사
- 자국우선주의가 지속되어 세계화가 후퇴하는 가운데 금융시장은 여전히 불안정한 모습을 보일 전망
- 중국, 인도 등 신흥국이 부상하고, 미·중 갈등이 지속되며, 다국적 거대기업이 세계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
-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이 강화되고 디지털 경제와 디지털 무역의 확대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

하방 시나리오 분석

■ 하방 시나리오는 다음과 같은 가정을 바탕으로 추정
- 2020년 하반기부터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주요국 정부는 확산 방지를 위한 봉쇄 및 방역 조치를 시행
- 주요국의 기업투자가 감소하고 실업률도 증가하며 노동시장에 대한 진입도 감소
- 주식 가격이 기본 시나리오 대비 13~25% 정도 하락
- 위험회피도가 지속되면서 선진국의 채권수익률이 약화되며, 기업부채에 대한 리스크 프리미엄도 증가
- 투자자 위험회피도가 상승하면서 자본이 신흥국에서 선진국으로 이동
- 정부 경기부양책의 효과가 점차 약화
■ 하방 시나리오가 실현될 경우 경제성장률은 기본 시나리오 대비 2020년 1.3%p와 2021년 2.8%p 감소할 것으로 예상
-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실물 및 금융 부문이 동시에 위축되는 하방 시나리오가 실현될 경우, 2020년부터 세계경제는 더 깊은 경기침체에 빠지고 이전 성장경로 복귀까지의 시간도 더 오래 걸릴 것으로 예상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325) 경제정책 (1111) 경제일반 (1103) 경제지표 (1084) 금융시장 (977) 기타 (878) 한국경제 (660) *논평 (480) 보고서 (446) 산업 (305) fb (263) 중국경제 (221) *스크랩 (210) 부동산 (157) 트럼포노믹스 (95) 책소개 (90)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63) 아베노믹스 (34) 공유 (32) 가계부채 (30) tech (26) 가상화폐 (22) 북한 (22) 블록체인 (22) 암호화페 (22) 무역분쟁 (12) 원자재 (12) 코로나 (7) ICO (6) 인구 (5) 브렉시트 (4) 외교 (2) 터키 (2) 중동 (1) 환율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