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6

(참고) 8년 전 미국 연준 테이퍼링 발작 어떻게 시작됐나

(※ KB증권 보고서 내용)

2013년 5월, 버냉키

2013년 테이퍼링을 돌아보겠습니다. 

문제의 시작인 2013년 5월 22일, 그날 버냉키는 ‘의회 합동경제위원회’에 참석했습니다. 그날 문제가 발생합니다. 

기조발언, 산뜻한 출발: ‘기조발언’까지만해도 분위기는 좋았습니다. 버냉키는 ‘조급한 통화 긴축은 경제회복을 위협할 것’이라며 고강도 부양책을 재확인했습니다. 이 발언에S&P 500은 장중 1%나 치솟으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질의응답이 시작되면서 분위기는 바뀌었습니다. 그 선봉에는 공화당 중진의원 ‘케빈 브레디’가 있었습니다.

※ 2013년 5월, 합동경제위원회 Q&A 회의록 요약

브레디: 경제가 가속화했다고 가정하고, 의장께서 생각하는 출구전략을 말해보세요.

버냉키: 먼저 QE를 축소할 것입니다. 어느 시점에는 QE를 끝낼 것인데, FOMC 가이던스를 따를 것입니다. 하지만 현재는 그것이 필요치 않습니다. 

브레디: 지금 의장께서 얘기하신 출구전략이 언제 시작될 것으로 생각합니까?

버냉키: 노동시장에 ‘실질적+지속적’ 진전이 있었는지가 중요합니다. 만약 확실한 개선이 나타났다고 판단되면, 향후 몇번의 FOMC (next few meetings)에서 자산매입 속도를 낮출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얘기했듯 자동적으로 매입을 종료하진 않을 것입니다.

브레디: 현재 회복세라면 노동절 이전에 이런 조치가 시행될 것으로 봅니까?

버냉키: 그것은 알 수 없으며, 데이터에 의존할 것입니다. 

브레디: 그러면 출구전략 전 어느 정도 시점에 시장에 알려줄건가요?

버냉키: 연준이 주목하는 지표는 시장도 확인할 수 있는 것입니다. 확실한 노동시장 개선이 있고, 그런 자신감이 강화될 때 통화완화도 적절히 줄여갈 것입니다.

브레디: 아주 답답하군요. 금융위기가 끝난지 4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약을 먹고 있습니다. 제가 우려하는 것은 연준의 처방전이 적절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의장께서 말한 출구전략을 연준이 통제하지 못하는 고용에 기반해 결정한다고 하고 있습니다. 

버냉키: 통화정책이 장기고용엔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단기엔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브레디: 이만 합시다. 저는 양적완화는 할 일을 다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모든 건 재정적 문제입니다. 높은 세율, 과잉 규제, 오바마케어. 제 생각엔 이런 요인들이 고용에더 큰 걸림돌입니다. 저는 연준이 양적완화를 더 빨리 축소해야, 의회/정부가 이런 중요한 이슈를 처리할 책임이 커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350) 경제정책 (1132) 경제일반 (1128) 경제지표 (1103) 금융시장 (996) 기타 (898) 한국경제 (670) *논평 (482) 보고서 (446) 산업 (318) fb (263) 중국경제 (230) *스크랩 (210) 부동산 (160) 트럼포노믹스 (95) 책소개 (92)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66) 공유 (40) 아베노믹스 (35) tech (34) 가계부채 (31) 가상화폐 (27) 블록체인 (27) 암호화페 (27) 북한 (23) 무역분쟁 (18) 원자재 (18) 코로나 (11) 외교 (8) ICO (6) 미국경제 (6) 인구 (6) 브렉시트 (4) 환율 (3)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