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30

(그래프) 설비투자 회복세 확산 기대할 수 있나?

지난 3/4분기 국내총생산 속보에 따르면 설비투자는 전년동기대비 1.8% 증가하면서 5개 분기 연속 감소를 끝냈으며 2년동안 두 번째 증가를 기록했다. 민간소비와 건설투자 등이 회복되는 기미를 보이면서 일부 미뤄졌던 투자가 집행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10월 산업활동동향 자료를 포함해 지금까지 발표된 제조업 관련 지표를 보면 설비투자 회복세가 확대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기에는 이르다는 생각이 든다.

우선 산업활동동향 자료에 따르면 제조업평균가동률은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 발발 이전에 80%를 웃돌았으나 지금은 75% 선에 머물고 있다. 물론 수출 회복에 힘입어 2011년 초반에는 위기 이전 수준으로 잠깐 돌아간 적도 있지만 이후 유로존 재정위기가 악화된 뒤 세계의 수출수요가 급감했다. 그에 따라 불안한 국내 소비자들도 소비를 줄여 수출과 내수가 함께 위축됐고 실제 제조업평균가동률은 다시 하락한 것이다.


또 지금은 널리 언급되지 않지만 생산증가율과 생산능력증가율 차이로 표시하는 이른바 설비투자조정압력은 변동폭을 줄이기 위해 3개월이동평균 기준으로 계산할 때 지난해 5월 이후 지금까지 단 한 차례만 빼고 계속 0 아래에 머물고 있다. 즉 생산능력이 실제 생산보다 높다는 것을 말한다. 한편 대규모 제조업체들이 향후 해외 생산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세계 수출수요 증가로 인한 국내 투자 증대 효과는 예전보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GDP 증가율(전년동기대비)과 설비투자의 성장 기여도 추이. 설비투자는 5개 분기 연속 감소를 마감하고 3/4분기에 증가를 기록했다.)

(설비투자조정압력과 제조업평균가동률 3개월이동평균 추이를 보면 설비투자 증가 확산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