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02

(보고서) 4월에 신경써야 할 국제금융시장 위험요인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4월 및 이후 관심을 가져야 할 국제금융시장 주요 리스크 요인)

[미 경제성장률, 1분기 일시적 둔화 후 반등 예상] 1분기 미국 GDP 성장률은 1%대로 낮아질 전망이나 2분기 이후 3% 내외로 반등 예상


○ `14년 4분기 GDP 성장률은 2.2%로 시장 예상치(2.4%) 하회(연간 성장률은 ‘13년2.2%→’14년 2.4%)

○ 1분기 성장률은 한파, 투자감소, 달러화 강세 등으로 둔화될 전망이나 2분기부터 견조한 성장세 예상
- 주요 위험요인은 ①유가급락에 따른 Oil & Gas 기업들의 투자 감소, ②달러 강세에 따른 순수출 감소(HSBC)
- 1분기 한파의 성장률 영향이 -1%p로 추정되는 점, Oil & Gas 부문 설비투자 조정이 선제적으로 이루어진 점 등을 감안할 때 2분기 이후 미 경제성장 전망은 긍정적(Goldman Sachs)
[중국 주식 열풍으로 버블 우려] 양회(兩會) 이후 정책 기대감에 힘입어 주가 급등 재개. 투기적 양상 심화에 따라 버블론 제기


○ 3월 상해 주가가 13.2% 상승하는 등 중국 주가가 재차 급등하며 과열 양상 뚜렷. 신용거래 규제로 주춤했던 신규계좌개설건수가 3월 넷째주 역대 최대 수준인 167만개를 기록하는 등 주식투자 인구 폭발적 증가
- 양회(兩會) 및 보아오 포럼 이후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구체화 ▲통화정책 추가완화 기대 ▲부동산 규제완화 등 정책 기대감 확산 → 관련 업종인 인프라, 부동산, 은행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시장 활황으로 증권주 급등
○ 밸류에이션 상승, 시장 레버리지(신용거래) 확대, ‘광풍(frenzy)’에 가까운 투자심리 등 변동성 리스크 증대(BNP Paribas)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사우디의 예멘 공습은 시아파 맹주 이란과의 대리전 성격을 지니는 만큼 잠재적 위험 상당.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의 추가 고조 예상


○ 3/26일 사우디 등 중동 10개국이 예멘내 후티 시아파 반군(이란 배후지원)을 저지 하기 위해 공습을 단행. 이후 교전 지속
- 후티 반군은 작년 8월 반정부시위를 주도해 9월 수도를 점령. 금년 2월 정부를 전복한 후 현재 22개 지방중 9개 장악. 최근 남부 위협
○ 중동 전반의 지정학적 리스크를 확대 시킬 소지. 최근 하락세인 국제 유가에 반등 요인으로 작용할 위험
- 가장 큰 위험은 중동 맹주간 대립 격화 가능성. 현재 사우디(수니파)와 이란(시아파) 간의 대립이 레바논, 시리아, 이라크에서 예멘으로 확대되는 양상
- 이외 원유수송 차질 우려(전세계 해운수송의 4대 요충지로 일 400만배럴의 원유 이동), 교전 장기화 가능성(6개월 이상, 지상군 투입 여지), 예멘 내 테러단체 준동(알카에다, IS) 등 
[그리스 구제금융 협상 난항 지속] EU-그리스 간 구제금융 협상의 교착상태가 지속되면서 그렉시트(Grexit) 우려 재부상

○ [현황] EU는 그리스의 개혁방안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유지하고, 그리스 또한 경기침체 우려로 일부 개혁요구를 거부
- EU 채권단은 3/30일 세부사항 부족, 근거 없는 낙관적 전망 등을 이유로 그리스의 개혁안을 재차 거부
- 그리스는 경기침체 우려로 채권단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려운 상황
○ [전망] 그렉시트(Grexit) 우려가 확대되고 있으나 파급 영향에 대해서는 낙관적인 전망이 우세
- 그리스에서 뱅크런 움직임이 관측(`15.1~2월 204억유로 인출). 단 그리스가 유로존을 이탈하더라도 ECB 양적완화에 의해 충격이 완화할 것으로 예상(Financial Times)
[Moody’s, 은행 평가방식 변경] 3/16일 Moody’s는 새로운 은행 평가방식 발표에 이어 신용등급이 변경될 수 있는 은행들을 관찰대상으로 지정

○ 변경내용: Moody’s는 신용등급 산정과정에서 ①디폴트시 예상손실 분석(Loss Given Failure Analysis, LGF), ②거래상대방 리스크 분석(Counterparty Risk Assessment), 독자신용등급(Baseline Credit Assessment) 평가시 ③거시환경(업황, 자금조달 능력 등)과 ④정성적 평가(업무 다변화, 투명성, 운용행태 등)를 추가한다고 발표
- 이에 따라 Moody’s가 평가하는 은행, 금융지주 및 자회사, 특수목적회사 등의 1,934개 채권 중 1,021개가 영향을 받게 됨
ㆍ 긍정적 관찰대상: BoA, Citi, Goldman Sachs, HSBC, Morgan Stanley, 신한은행 등
ㆍ 부정적 관찰대상: Credit Suisse, Deutsche Bank, UBS, CIMB금융지주 등
○ Moody’s의 금번조치는 신용등급 부여시 예금자 및 채권자의 손실 정도 등을 감안, 리스크 관리부문 평가를 확대한 것으로 유의할 필요

※ 평가 및 전망

■ 4월 국제금융시장은 미국과 여타국 간 경제·통화정책 차이 축소 등으로 미국을 중심으로 자산가격의 단기적 조정 국면이 예상

○ 최근 미 주가 상승 모멘텀이 둔화되고 달러화도 3월 중순을 기점으로 약세로 전환 되는 등 지난해 하반기부터 부각된 미 경제의 뚜렷한 회복에 대한 인식이 약화
- 반면 금리인상 속도가 완만할 것이라는 전망이 증가했음에도 불구, 연내 금리 인상을 기정 사실화하며 통화정책 정상화를 앞둔 긴장감을 사전 반영하는 모습
○ 견조한 경제성장(상승요인)과 통화정책 정상화(하락요인) 중 어떤 요인이 주가의 방향성을 결정할지에 대한 본격적인 시험 시기에 진입. 달러화 강세 심화시 주가에 부정적

○ 글로벌 저금리기조가 연장되었으나 신흥국은 미 금리인상에 대비할 필요
- 고통을 늦출 수는 있으나 피할 수는 없음(“The pain can be delayed, not avoided”). 미 금리인상 본격화시 신흥국 불안 영역이 주식시장까지 확대될 전망(UBS)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