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31

(보고서) 해외 IB들, 안심전환대출 확대를 긍정적으로 평가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자료의 주요 부분임.)

■ 해외 IB들, 안심전환대출 확대를 긍정적으로 평가

○ 해외 IB들은 안심전환대출 20조원 추가 확대가 잠재적 시스템리스크를 축소시켜 경제 전체에 긍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

- Nomura는 안심전환대출 확대가 은행수익 및 가계소비를 제한할 소지가 있으나, 저성장 및 저물가 장기화시 실질채무부담 악화 가능성에 대비하는 중요한 구조개혁이라고 평가
● 미국의 저금리대출 전환 및 분할상환 가속화, 네덜란드의 주택시세대비 원금일시상환대출 비중 50% 상한, 노르웨이의 LTV 70% 초과주택의 분할상환 강제 등 선진국의 가계부채 축소노력과 유사한 방향임을 상기
● 가계부채 보유비중이 가장 높은 연령집단(40-59세)이 내년에 인구구성상 정점을 기록하고, 원금일시상환대출의 만기가 집중된 ’19년이후 상환 충격 가능성을 지적하면서, 금년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

- Goldman Sachs는 안심전환대출은 MBS를 통한 자금조달 및 시장의 저위험자산 선호로 재정지출을 최소화하면서 가계 재정건전성을 효율적으로 개선하는 방안이라고 평가
● ECB와 BOJ의 양적완화조치로 글로벌 금리가 추가 인하될 가능성, 일본식 장기침체 가능성 등에도 불구, 향후 경기회복 및 금리인상에 대한 한국 채무자들의 예상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
○ Nomura는 가계부채 구조개선 가속화를 위한 추가 조치가 2분기중 시행될 것으로 전망

- 당국은 원금일시상환대출 비중 축소, 연금수익 등 가계의 순금융수익 증대 및 주택자산 의존도 축소, 디플레이션 억제 및 가계소득 증대 등을 위한 거시경제정책들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
● 일시상환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LTV(70%) 및 DTI(60%) 상한선을 각각 50%로 인하, 국제표준과 같이 DTI 계산시 여타 가계부채 포함, DTI 규제 적용 지역의 전국적 확대 등을 전망
※ 본 블로그에 게시했던 다음 글도 참조 바람

☞ 한국 은행권 비거치식 분할상환대출 비중 꾸준히 높여...중요한 문제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