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28

(보고서) OECD 원자력 에너지 시장 현황

(※ OECD 보고서를 산업연구원이 요약ㆍ번역해 소개한 것)

통계로 본 OECD 원자력 에너지 시장 현황

▣ OECD 원자력 발전 시장 동향

    ○ 저비용 화석연료 (천연가스 및 석탄)와의 경쟁 심화나 각국의 재생에너지 보조금 제도와 같은 각종 도전적인 시장 여건에도 불구하고, 원자력 발전은 생산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막대한 규모의 탄소제로 전력을 OECD 회원국들에게 꾸준히 공급하고 있음.
    ○ 하지만, 역내 3개국의 원자력 발전 단계적 폐쇄 계획과 지난해 말까지 48개 원자로 모두가 가동 중단에 들어가 있는 일본 원자력 발전 시장의 불확실성은 OECD 원자력 발전 시장 전반에 상당한 위기로 인식되고 있음.
    ○ 다만, 지난해 말 일본 원자력규제당국 (Nuclear Regulation Authority)이 4개의 원자로에 대하여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강화된 안전 기준을 충족했다고 결론을 내린 것은 최소한 일부 원자로가 다시 가동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고무적인 상황 전개로 평가되고 있음.
    ○ 2014년 OECD 회원국들의 발전 총량은 2013년에 비해 0.3% 감소했으나, 원자력 발전량은 오히려 1.4%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음. 이로써, OECD 전체 전력 생산량 중 원자력 발전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19.0%에서 2014년 19.3%로 소폭 확대된 것으로 밝혀졌음.
    ○ 그러나, 신규 원자로의 국가 전력망 연결이 전혀 없었고, 미국에서 1개의 원자로가 영구 폐쇄된 관계로, OECD 원자력 발전 설비용량은 2013년 298.8 GWe에서 2014년 298.1 GWe로 0.2%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음.
    ○ 설비용량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원자력 발전량이 증가하고, 전체 전력 생산량에서 원자력 발전이 차지하는 비중이 오히려 높아졌다는 사실은 OECD 역내 원자력 발전소의 높은 가동 효율성을 반증하는 것으로 해석됨.
    ○ 2014년 캐나다, 프랑스, 한국, 스위스 및 미국의 원자력 발전량이 2013년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데 반해서, 원자로 압력 용기 이슈로 인해 2개의 원자로 가동이 중단된 벨기에와 원자로 보일러 오류 문제가 불거진 영국의 원자력 발전량은 상당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음.
    ○ 2014년 말 기준, OECD 역내에서 국가 전력망에 연결되어 실제 가동 중인 원자로가 총 324개로 밝혀졌음. 이와는 별도로, 18개의 원자로는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며, 35개의 원자로 건설 계획이 확정된 것으로 조사되었음.
    ○ 공사가 현재 진행 중이거나 건설 계획이 확정된 원자로가 완공될 경우, OECD 원자력 발전 설비용량은 총 65.1 GWe 증가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음. 반면, 2019년까지 계획되어 있는 4개의 원자로 폐쇄는 역내 원자력 발전 설비용량이 3.6 GWe 감소하는 결과를 가져올 전망임.

▣ OECD 우라늄 생산 동향

    ○ 지속되고 있는 우라늄 가격의 약세 기조로 말미암아, 2014년 전세계 우라늄 생산량이 2013년에 비해 5% 감소한 56,200 tU에 머물렀으며, 역내 우라늄 생산량도 전년 대비 4% 줄어든 16,000 tU에 그친 것으로 조사되었음.
    ○ 생산 감소에도 불구하고, 2014년 OECD 우라늄 수요 대비 역내 생산량은 39%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음. 나머지 역내 생산 부족분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수입, 비축, 재처리, 핵무기 해체, 재농축 등의 방식으로 충당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음.
    ○ OECD 유럽의 우라늄 전환 및 농축 설비용량은 수요를 초과하고 있으며, 미주 지역의 전환 설비용량도 충분한 것으로 드러났음. 하지만, OECD 미주와 태평양은 농축 설비를 수입을 통해 추가할 필요가 있으며, 태평양 지역의 경우, 전환 설비도 수입해야 할 것으로 판단됨.

▣ OECD 사용후핵연료 저장 설비 동향

    ○ OECD 사용후핵연료 (Irradiated fuel) 저장 설비용량은 역내 수요를 충족시킬 만큼 여유로운 상황을 유지하고 있으며, 향후의 시장 상황에 따라 현재보다 더욱 늘어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음.
    ○ 벨기에, 캐나다, 핀란드, 프랑스, 한국, 스페인 및 영국에서 사용후핵연료나 기타 방사성폐기물을 영구적으로 처분, 보관하는 시설이 건립 중인 것으로 보고되었음. 이 가운데 핀란드의 핵폐기물 영구 보관 시설이 2020년대 초 가장 먼저 가동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음.

▣ OECD 원자력 발전량 동향 (아래 그림 위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음. 바탕 자료는 그림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구할 수 있음)
큰 그림을 보려면 그림 위를 클릭

▶ 보고서 원문 전체 ☞ http://www.oecd-nea.org/ndd/pubs/2015/7246-ned-2015.pdf

= = = = = = =

이 블로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