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31

(보고서) 일본에서의 1인가구 증가와 금융기관의 역할 변화

(※ 금융연구원이 정리한 자료임. 이 내용은 한국 등과 같이 급속한 인구 고령화와 인구 정체 내지 감소를 앞둔 국가의 경우 참조할 만한 것이 될 듯.)

《단신 세대의 증가와 금융기관의 역할》

▶ 〈배경〉 일본에서는 1인 가구에 해당하는 단신 세대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특히 젊은 단신 세대보다 고령 단신 세대의 증가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음. 단신 세대의 증가는 가족의 형태와 역할에 큰 변화를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가족을 대신할 사회의 역할 또한 커지고 있음.

1. 일본에서는 단신 세대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2030년에는 특히 50대 및 60대 단신 남성과 80대 이상의 단신 여성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됨. 
  • 2010년 10월 1일 기준 일본의 단신 세대수는 1,678만 세대로 전 세대수(약 5,196만 세대)의 32.4%를 차지하며 ‘표준 세대’를 초과함.
  • ‘표준 세대’는 부부와 자식으로 구성된 세대를 의미하며 전 세대수 중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27.9%임.
  • 단신 세대수는 성별·연령별로 차이를 보여 남성의 경우 20대 단신 세대의 비중이 가장 높은데 이는 대학 진학 및 취직 등을 계기로 부모를 떠나 홀로 독립생활을 시작하는 젊은 층의 증가에 기인함. 다만 30대 이후는 결혼 등으로 인해 단신 세대수가 감소하는 경향임.
  • 여성의 경우 남성과 마찬가지로 20대 단신 세대의 비중이 높고, 특히 60~70대의 단신 세대 수가 급증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이는 평균수명이 남성보다 긴 여성이 남편과 사별하여 독신 생활을 시작하는 비중이 증가하는데 기인함.
  • 2030년 단신 세대수는 1,872만 세대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남성의 경우 미혼자의 증가에 기인하여 50대 단신 세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됨.
  • 한편 여성의 경우 80대 이상의 단신 세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며, 배우자와 사별한 고령 여성의 독거생활 비중 역시 증가할 것으로 보임.
  • 실제 남편과 사별한 80세 이상의 여성 중 자식과 함께 사는 비중은 1995년 69.6%에서 2010년 52.4%로 17.2%p 감소하였음.
2. 고령 단신 세대의 증가는 일본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데 이는 지금까지 고령화 문제를 자체 해결해 왔던 가족의 역할을 사회가 대신 수용하고 분담해야 하기 때문임.
  • 향후 고령 단신 세대가 늘어남에 따라 이들에 대한 사회적인 지원체제를 정비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데 특히 고령 단신 세대를 수용할 수 있는 요양시설과 인력 확충 등이 필요해짐.
  • 인지능력이 떨어지는 고령자 수는 462만 명(2012년 기준)으로 고령자 총수의 15%를 차지함. 이에 따라 2000년 일본 정부는「성년후견제도」를 시행하여 은행이 인지능력이 떨어지는 고령자에 대해 예・적금 관리, 해약 처리, 간병 보험계약 처리를 지원하도록 함.
  • 「성년후견제도」는 ‘임의후견’과 ‘법정후견’ 제도로 구별되는데, 전자는 향후 자신의 판단능력이 저하될 가능성에 대비해 미리 대리인(임의후견인)을 정해 그 대리인에게 대리권을 부여하는 것이고, 후자는 가정법원이 선출한 대리인(법정후견인)에게 대리권을 부여하는 점에서 차이가 있음. 후자의 경우 가정법원이 대리인(법정후견인)을 선출하기 전에 판단능력의 저하로 인한 보호 및 지원을 법원에 요청해야 하는데, 자신뿐 아니라 주변에 지인 및 친척이 없을 경우 해당하는 시, 구 등 지자체의 장이 가정법원에 신청하도록 되어 있음.
  • 시, 구 등 지자체 장에 의한 신청 건수는 5,993건(신청건수 전체의 17.3%)으로 자식에 의한 신청 건수인 10,445건(30.2%) 다음으로 높음.
  • 한편 후견인이 피성년후견인의 재산을 횡령하거나 유용하는 문제가 끊이지 않자 2012년 2월 후견인이 피성년후견인의 재산을 마음대로 관리 및 처분하지 못하도록「후견제도 지원신탁」 제도를 도입함.
  • 일본에서는 현재 미쯔비씨UFJ, 미즈호, 미쯔이스미토모, 리소나 은행 등 4개 신탁은행에서 「후견제도 지원 신탁」 상품을 판매하고 있음.
3. 금융기관은 고령 단신 세대의 재산 보호 및 위험에 대처 가능한 금융상품 개발 등 능동적인 대응이 필요함.
  • 2인 이상 세대와 단신 세대의 금융자산 평균치를 비교해 보면 30~40대의 단신 세대가 동 연령대의 2인 이상 세대 보다 금융자산 보유액이 많으나, 60~70대에 접어들면 2인 이상 세대보다 현저히 적음. 이에 금융기관은 고령 단신 세대의 경제적 빈곤에 대비한 사전 자산관리 기능을 강화할 필요가 커짐.
  • 2012년 도입된 「후견제도 지원신탁」 제도는 이를 수행할 수 있는 금융기관이 부족한 점, 주로 대도시에 한정되어 이용되고 있는 점 등 아직 충분히 활성화 되지 못한 것으로 평가됨.
  • 또한 「성년후견제도」는 사망과 동시에 계약이 종료되어 사후 장례의식 등을 의뢰할 수 없다는 데 한계가 있으므로 단신 세대가 직면한 간병·생활리스크를 보완할 수 있는 금융상품 개발 시 그 범위를 유산정리 및 장례의식 지원 등 사후까지 확대할 필요가 있음.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