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6

(보고서) 미국 베이비부머 세대의 401(k) 인출 개시

(※ 금융연구원 보고서)

■ 금년 1월부터 미국 역사상 최대인구 세대인 베이비부머들의 퇴직연금 인출이 시작되고, 향후 수십 년간 총 수천억 달러의 의무적인 연금 인출과 새로운 자산분배가 이루어질 것으로 추산되고 있음.
  • 베이비부머 ⇒ 미국 상무부 산하의 인구조사국(Census Bureau)에 따르면 베이비부머는 1946년 중반부터 18년간 출생한 세대로 규정되고 있음.
  • 미국의 퇴직연금제도는 가입자가 만 70세 6개월에 달한 경우 의무적으로 퇴직연금 인출을 개시하고 인출금액에 대해 세금을 납부하도록 되어 있음.
  • 미국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총 7,500여만 명의 베이비부머들 중 최고 연령층들이 금년 1월중 처음으로 의무적인 연금 인출 연령에 도달함.
■ 확정기여퇴직연금(401(k))과 개인퇴직계좌(IRA)의 강제적인 연금 인출 개시로 인해 주식시장과 실물경제는 물론 퇴직연금 운용수수료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미국 자산운용업계가 상당한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음.
  • 산하에 자산운용사를 거느리고 있는 뉴욕멜론은행(Bank of New York Mellon Corporation)에 따르면 베이비부머 세대는 401(k)와 IRA로 약 10조 달러의 총자산(현금, 유가증권, 부동산 등)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 퇴직연금을 운용하는 자산운용사들은 가입자들이 인출한 연금을 소비하거나 절세를 목적으로 자선재단에 기부하기보다는 다른 금융상품에 가입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한다는 계획임.
  • 액티브펀드(active fund)를 취급하는 전통적인 자산운용사들은 투자자들이 수수료가 저렴한 인덱스펀드나 패시브펀드(passive fund)로 자산을 적극 이전하면서 운용자금 확보에 이미 상당한 고충을 겪고 있음.
  • 전통적인 자산운용사들은 베이비부머 세대의 연금 인출 개시로 생겨나는 공백을 밀레니엄 세대에 대한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충당하려는 전략을 세우고 있음.
  • 밀레니엄 세대 ⇒ 1982~2000년 사이에 베이비부머 세대가 낳은 만 20~30대의 젊은이들을 일컫는 용어로, 이들이 갖는 유행과 소비의 특성은 사회적 내지 경제적 의미를 갖는 지표로 활용되고 있음.
■ 가입자들은 강제적인 연금 인출로 받게 될 납세 부담과 기대수명 연장으로 인한 퇴직자산의 부족을 우려하는 가운데 인출 자금을 어떻게 운용할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모습임.
  • 미국 사회보장청(Social Security Administration)에 따르면 2015년 기준 65세 남성과 여성은 각각 평균 19년과 21.5년을 더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됨.
  • 이는 30년 전인 1985년 기준 65세 남성과 여성이 답변한 기대수명인 각각 15.4년과 19년보다 상당히 높아진 수준임.

■ 401(k)의 부상과 성장은 2차 세계대전 이후 대거 태어난 베이비부머 세대와 불가분하게 관련되어 있음.
  • 베이비부머들은 과세가 유예되는 퇴직연금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성향을 보였으며, 그 결과 401(k)는 1980년대와 1990년대 걸쳐 가장 유력한 저축수단으로 부상함.
  • 401(k)는 전통적인 확정급부연금을 대체하여 수조 달러에 달하는 자산 풀을 형성하면서 수백여 개에 달하는 투자회사와 생보사(연금보험)들의 수익창출을 뒷받침해왔음.
■ 1990년대와 2000년대에는 대체로 퇴직연금 납입액이 인출액보다 많았으나 베이비부머 세대들의 퇴직이 점차 증가하면서 2013년과 2014년에는 역전 현상이 두드러지기 시작함.
  • 2013년은 90억 달러, 2014년은 249억 달러의 순유출이 발생하였으며, 2015년에는 보다 많은 순유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음.
  • 2016년 9월말 기준 약 15조 달러에 달하는 확정기여퇴직연금의 총자산을 감안할 때 아직은 순유출 규모가 미미하다고 할 수 있지만, 베이비부머 세대의 인출이 본격화되면서 순유출 규모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

■ 향후 자산운용사들은 베이비부머 세대들에 적합한 새로운 자금운용 상품을 개발하고 수수료 인하 및 다양한 서비스 발굴 등 자산운용시장의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임.
  • 미국 최대의 온라인 증권회사로 2016년 9월말 현재 약 2,080억 달러의 확정기여 퇴직연금을 운용하고 있는 Charles Schwab의 경우 상대적으로 수수료가 저렴한 상장지수펀드(exchange-trade fund)나 생애주기펀드(target-date fund)의 고객 판매 비중을 늘려가고 있음.
  • 고객별 근로소득 및 금융소득 등에 따라 과세구간이 크게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절세나 상속 등에 대한 자문업무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음.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