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1

(보고서) 주요국 초장기 국채 발행 현황과 전망

(※ 산은경제연구소 보고서 내용)

■ 초장기 국채는 글로벌 저금리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재원을 조달하려는 정부와 장기 투자자의 기간매칭 수요가 부합하여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발행 확대

○ 글로벌 저금리가 지속되면서 만기 50년 이상 초장기 국채의 발행이 확대되어 ’16년에는 특히 유럽을 중심으로 발행 증가
- 우리나라는 ‘16.10월 50년 만기 국고채를 처음 발행한 이후 ’17년에도 약 1조원 규모의 50년물 발행 계획을 발표
○ 주요국 정부는 초장기 국채 발행을 통하여 평균만기를 늘림으로써 차환부담을 줄이고 국채 만기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자 함
- 글로벌 저성장 저물가 전망이 계속되면서 기간프리미엄이 하락하여 장기 자금의 차입비용 축소
○ 초장기 국채를 매수하는 투자자는 주로 연기금 및 보험사로, 장기 자산 부채 만기를 매칭하고자 하는 수요가 상당
- 유럽에서는 완화적 통화정책으로 마이너스 금리 채권이 만연한 가운데 추가 수익을 얻고자 기간프리미엄이 가산된 초장기 채권을 찾는 투자자 증가

□ 최근 미국에서도 초장기 국채 발행을 검토하고 있으나 정부의 부채한도 협상, 금리인상 지속 등 발행환경 악화로 초장기 채권에 대한 투자심리는 위축될 전망

○ 트럼프 대통령의 확장적 재정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미국 정부는 국채발행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대해 므누신 재무장관이 ‘17.2월 CNBC 인터뷰에서 50년 또는 100년 만기 국채 발행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언

○ 미국 정부의 자금조달 자문을 맡은 차입자문위원회(TBAC : Treasury Borrowing Advisory Committee)는 ‘17.1월 초장기 국채 발행에 대하여 금리인상기에는 장기채권 전략이 더 효과적이라는 의견 제시
- 차입자문위원회는 ‘14.7월 초장기 국채 발행에 대하여 보수적인 입장을 표명한 바 있으나, 최근 수익률곡선의 기울기가 완만해짐으로써 장기 자금 차입비용이 상대적으로 축소되어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
○ 그러나 미국정부는 부채규모가 법정한도에 달하여 부채한도 증액이 필요한 상황이라 한도 협상이 완료될 때까지 우호적 발행환경이 유지될지는 불확실
- 법정한도: ‘15.10월 의회 합의로 적용 유예되었던 법정 부채한도는 ’17.3.16일부터 법적 효력이 되살아나 ‘17.3.15일 기준 채무규모(19.8조달러)로 재설정
- 재무부는 일시적인 특별조치*로 재정적자 확대 및 디폴트를 면하였으나 ‘17년 가을까지 의회에서 부채한도 증액 또는 적용유예에 대한 합의 필요
- 특별조치로 만기도래 계좌(공무원 퇴직금 등) 및 외환 안정기금 등의 납입을 유예하며 여유자금을 확보하였으나 미 의회예산국(CBO)에서는 이마저도 ‘17년 가을쯤 소진될 것으로 예상
○ 또한 Fed의 기준금리 인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국채가격 변동성 확대와 평가손실 우려로 초장기 국채에 대한 글로벌 투자심리는 위축될 것으로 예상
- 유럽에서도 ECB가 ‘16.4월부터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하기로 함에 따라 국채가격 하락으로 인한 투자자들의 평가손실에 대한 우려 확대(Reuters)




★★★ ★★★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61) 경제정책 (1045) 경제일반 (1033) 경제지표 (1020) 금융시장 (909) 기타 (815) 한국경제 (622) *논평 (463) 보고서 (441) 산업 (295)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195) 부동산 (151) 책소개 (84) 뉴스레터 (79) 트럼포노믹스 (79) 일본경제 (56) 아베노믹스 (33) 가계부채 (28) 공유 (20) tech (17) 북한 (17) 가상화폐 (14) 블록체인 (14) 암호화페 (14)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브렉시트 (4) 인구 (3)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