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9

(스크랩) 가계부채를 위한 변명 (Ⅰ)

(※ 키움증권 홍춘욱 이코노미스트의 글을 공유한다.)

최근 가계부채가 급증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국제결제은행(BIS)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2016년 1분기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88.8%로 1년 전인 84.3%에 비해 4.5%포인트 늘었다. 급격한 가계부채 증가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이 많은 것은 당연한 일이며, 필자 또한 이 부분에 대해 우려하는 마음은 마찬가지다.

다만, 이 컬럼을 쓰는 이유는 '부채 증가를 악(惡)한 것'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기 위함이다.

잠깐 시계를 돌려 5년 전으로 가보자. 당시에는 공기업 부채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2012년의 공기업의 GDP 대비 부채비율은 43.2%에 달했다. 2008년에 34.5%에 불과하던 것이 단 4년 만에 1/4 이상 늘어났으니, 공기업 경영 정상화를 언급하는 목소리가 하늘을 찔렀다.

결국 2013년부터 공기업은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들어갔다. 한국전력이 삼성동 부지를 판 것, 그리고 LH공사가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줄이는 한편 공공택지를 건설사에 대거 매각한 것도 이런 배경에서 이해될 수 있다.

일련의 조치 덕분에 공기업 부채는 2012년 GDP의 43.2%에서 2014년 41.7%로, 그리고 2016년 3분기 말에는 38.0%까지 낮아졌다. 공기업의 부채가 급격히 줄어들었으니, 좋은 일 아니냐고? 물론 대상을 공기업 부채에만 맞추면 좋은 일이 맞다. 그러나 국민 경제 전체 차원에서는 부작용도 꽤 컸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공기업은 민간기업들이 하지 못하거나, 혹은 민간이 담당하기에 비효율적인 분야에서 역할을 수행한다. 예를 들어 한국전력은 산간 오지에도 전기를 공급하는 등 수지타산이 잘 맞지 않는 일을 한다. 또 LH공사는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하여 저소득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한편, 공공택지를 공급하여 주택시장의 수요와 공급을 조절하는 역할을 담당해왔다.

문제는 공기업의 부채 구조조정 과정에서 이상과 같은 기능이 크게 약화된 데 있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LH공사의 공공택지 및 공공임대주택 건설 기능의 약화다. 2013년 이후 전국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게 된 이유 중 상당 부분은 주택공급의 감소, 그리고 임대수급 불균형에 따른 전세가격의 급등에 있다고 볼 수 있다.

공기업만 부채를 줄인 것이 아니다. 한국의 재정도 다른 나라에 비해 매우 건전하게 유지되었다.

2007년 이후 세계 주요국은 ‘금융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해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쳤고, 이 결과 G20에 속한 대부분의 나라들이 정부부채의 급격한 증가를 경험했다. 예를 들어 일본의 GDP 대비 정부 부채는 67% 포인트 증가했으며, 미국도 44% 포인트 증가했다.

그러나 한국은 위기 이전에 비해 단 10% 포인트 증가하는 데 그쳤다. 다시 말해, 한국은 다른 나라에 비해 정부 재정지출을 덜 한 편이라고 할 수 있다.


대신 한국은행이 경기부양의 역할을 짊어져, 2008년 9월 5.25%에 달했던 정부 정책금리는 최근 1.25%까지 떨어졌다. 공공부문의 주택 및 택지공급이 감소한 데다 금리마저 인하되니, 주택 가격이 오르지 않을 수 없다. 그런데, 이제 와서 가계부채가 ‘한국 경제의 최대 골칫거리’로 취급 받고 있다.

가계 입장에서는 전세금을 계속 올려주느니, 부동산 담보대출을 받아 내 집 마련에 나서는 게 합리적인 선택이 아니었을까? 더 나아가 정부가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줄이는 마당인데? 왜 합리적인 선택을 한 가계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는 지 이해할 수 없다.

특히 공기업 부채의 축소가 다양한 영향을 미쳤던 것처럼, 가계 부채를 급격히 줄임으로써 나타날 부작용에 대해서도 고민이 필요하지 않을까? 부채 감축을 요구하기에 앞서, 가계부채의 증가를 유발한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분석하는 게 급선무라고 생각된다.

▶▶▶ 이와 관련해 필자의 글도 참조 바람 ⇒ 『가계부채를 위한 변명 (Ⅱ)』 (클릭)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