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8

(보고서) 환율조작국 지정 이후 중국 대응으로 본 환율정책 속내

(※ 유진투자증권의 보고서 주요 내용)

 중국정부, 환율조작국 지정 이후 두 가지 정책대응 → 통화안정채권 발행과 기준환율 상승 고시
- 지난 5일 미 트럼프 정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이제 미국은 중국에게 환율 저평가 및 무역흑자 시정을 요구하게 되며, 1년이 지나도 개선되지 않을 경우 미 기업의 대중국 투자 제한 및 중국 기업의 미 연방정부 조달계약 체결 제한, IMF에 추가적인 감시요청 등의 제재에 나서게 된다. 그러나 지난 1992-1994년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지만, 실제적인 조치가 취해지는 않았던 사례가 있다.
- 중국정부는 당연히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이 규정에 맞지 않는 자의적 결정이며, 관세 인상에 이은 대중국 무역전쟁의 일환이라는 시각이다. 환율조작국 지정 이후 중국정부의 정책 대응은 두 가지이다. 하나는 인민은행이 300억위안 규모의 환율안정채권을 발행하여 역외 위안화환율의 안정을 유도하는 대책이며, 다른 하나는 7일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일비 0.0313위안(+0.45%) 상승한 6.9996위안으로 고시하며 공식적인 포치 가능성을 열어 놓은 조치이다. 위안/달러환율은 이제 미중 무역분쟁의 강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동시에 원/달러환율에도 가장 영향력이 큰 변수가 되었다. 중국정부의 정책에 나타난 환율정책에 대한 속셈과 원/달러환율 영향을 진단한다.
 중국정부, 위안화가치의 점진적 하락 용인 가능성 → 원/달러환율의 상승기조 여전히 유효
- 중국정부의 조치는 환율을 미국의 관세인상에 대응수단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동시에 환율 급등에 의한 금융불안 여지를 차단하겠다는 의지를 지닌다. 이는 중국정부가 위안/달러환율의 급등은 막지만 점진적인 상승기조는 용인할 가능성을 시사한다.
첫째,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이후 3거래일 동안 DXY 미 달러지수는 0.5% 하락한 반면 위안/달러 기준환율은 1.0% 상승했다. 지난 5월 위안/달러 기준환율이 6.7286위안에서 6.8992위안으로 2.5% 상승했을 때는 미 달러지수가 0.6% 상승한 바 있다. 어느정도는 위안/달러환율의 상승이 미 달러강세에 의해 초래되었음을 의미한다. 따라서 5일 이후 고시된 위안/달러 기준환율 상승은 대미 보복의지를 보여주는 셈이다.
둘째, 인민은행이 7일 1일물 HIBOR 금리가 2.43%에서 별 변동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환율안정채권 발행 계획을 밝히며 선제적인 HIBOR 상승 억제에 나섰다. HIBOR 금리급등이 위안/달러 역외환율 급등과 핫머니 유출로 연결됨을 감안하면, 위안화가치의 단기급등을 차단하겠다는 의지이다. 지난 2015년의 정책 오류가 타산지석이 된 셈이다.
- 6-7일 위안/달러환율 상승세가 진정되면서 원/달러환율 역시 1,215원 내외에서 안정되고 있다. 그러나 중국정부의 미국에 대한 보복수단으로 위안화 가치의 점진적 하락을 용인하는 정책의지가 전환되지 않는 한, 원/달러환율의 추세적 안정 예단은 시기상조이다.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