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5

(참고) 추석연휴 국제금융시장 및 한국물 동향

(※ 한국은행이 정리한 내용)

1. 금리

□ 추석 연휴기간(9.12~13일)중 미 국채금리(10년물)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미국 경제지표 호조 및 ECB 정책회의(9.12일) 결과가 예상보다 덜 dovish하다는 인식 등으로 큰 폭 상승(+16bp)
  • 미국의 대중 추과관세 부과 연기(2,500억달러 25% → 30%, 기존 10.1일 → 10.15일)에 대해 중국이 농산물 수입재개 절차개시 등으로 화답(9.12일)한 가운데, Trump 대통령은 중간단계 무역합의(interim deal) 가능성을 시사(9.13일)
  • 8월 근원 CPI가 예상치를 상회(9.12일)한 데 이어 8월 소매판매 및 9월 미시간대 소비자심리지수도 예상치를 상회(9.13일)
  • 시장에서는 QE 종료시점을 특정하지 않은 채 forward guidance를 인플레이션과 연동하여 데이터 기반으로 변경한 점이 예상보다 dovish하지만, Draghi 총재가 기자회견에서 필요시 매입한도 상향조정 가능성 및 매입대상 채권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점은 덜 dovish한 것으로 평가

□ 9월중에는 미·중 무역분쟁 등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주요국 경기부양 기대감, 미국 경제지표 호조 등으로 경기둔화 우려가 완화되면서 큰폭 반등(+40bp)하며 8월중 하락분(-51bp)의 상당부분을 되돌리는 모습
  • No-Deal Brexit 방지법안 가결(9.4일), 홍콩 정부의 범죄인 송환법안 공식 철회(9.4일), Bolton 미 국가안보보좌관 해임(9.10일), 미국의 대중 추과관세 부과 연기 및 중국의 대미 농산물 수입재개(9.12일) 등

□ 독일 및 영국 국채금리(10년물)는 ECB의 QE 지속 가능성에 대한 의문 제기 및 미국 국채금리 큰 폭 상승 영향 등으로 상승(독일 +12bp, 영국 +13bp)
  • 일부 ECB 정책위원들이 QE 재개 등 ECB의 정책결정이 최근 경제상황에 부합하지 않는 결정이라고 발언하는 등 이견을 표출
□ 9월중에는 독일정부의 재정지출 확대 기대감, No-deal Brexit 우려 완화, 미국 국채금리 상승 영향 등으로 큰 폭 상승(독일 +25bp, 영국 +28bp)

2. 주가

□ 추석 연휴기간 중 미국 주가는 미·중 무역분쟁 우려 완화 및 미국 경제지표 예상치 상회 등으로 상승(+0.2%)하였으나, 사상 최고치 근접에 따른 밸류에이션 부담 등으로 상승폭은 제한
  • 9.13일 현재 미국 주가(S&P500)는 3,007.39로 사상 최고치(7.26일 3,025.86)에 근접
□ 9월중에는 미 연준의 정책금리 인하기대가 지속되는 가운데 글로벌 지정학적 리스크 축소, 주요국의 경기부양정책 기대감 등으로 상승(+2.8%)


3. 환율

□ 추석 연휴기간 중 미달러화는 ECB의 완화적인 정책결정 발표 직후 유로화 큰 폭 약세(-1.3%)로 강세를 보였으나, 이후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등의 QE 재개 반대 소식이 알려지면서 유로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약세(DXY –0.4%) 전환

□ 엔화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등으로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지속되며 약세(–0.2%)

□ 9월중에는 양호한 미국 경제지표 및 미 국채금리 상승 등 강세요인에도 불구하고 No-deal Brexit 우려 감소에 따른 파운드화 강세(+2.8%) 등의 영향으로 미달러화가 약세(-0.7%)
  • No-deal Brexit 방지 법안 통과(9.4일), 북아일랜드 민주연합당(DUP)의 합의안 수용 가능성 보도(The Times, 9.13일) 등

4. 유가

□ 추석 연휴기간 중 유가(WTI 기준)는 OPEC+가 추가 감산 여부를 12월로 보류(9.12일)함에 따라 공급과잉 우려가 지속되며 하락(-1.7%)

□ 9월중에는 Bolton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임(9.10일)에 따른 지정학적 긴장감 완화 기대, 미국의 이란 제재 완화 가능성, OPEC+의 추가 감산 결정 연기 등으로 하락(-0.5%)
  • 9.11일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제재 완화 가능성에 대해 “이란은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고, 합의에 도달할 수 있다(we can make a deal)”고 발언

5. 한국물 동향

□ 추석 연휴기간 중 CDS 스프레드와 외평채 가산금리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에 따른 위험자산 선호의 영향으로 축소(각각 –0.1bp, -7.1bp)되었으며 원화(NDF)는 강세(+0.9%)

□ 9월중에는 미·중 무역갈등 완화, 중국의 지준율 인하(9.9일) 등의 영향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되면서 CDS 스프레드와 외평채 가산금리가 하락(각각 –4.9bp, –12.5bp)하고 원화는 강세(+2.6%)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