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30

(참고)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정보 총정리

(※ 대한무역투자공사(KOTRA)가 발간한 『중국의 전자상거래 시장 현황과 진출 방안』 제목의 보고서 일부를 공유한다. 이 보고서는 모두 111페이지에 걸쳐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 관한 다양한 최신 정보와 통계를 제공하고 있으나 여기서는 극히 일부만 소개한다. 보고서 전체는 이 글 맨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볼 수 있다.)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부상과 특징》

1.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확대

□ 중국 소비재 시장에서 주목되는 변화는 전자상거래의 급성장
  • 최근 5년간 중국의 전자상거래 규모는 연평균 57.2% 성장, 세계 성장률보다 3배, 한국보다 6.4배 빠르게 증가
- 최대 소비시장인 미국의 연평균 성장률 12%에 비해 4.8배 빠르고, 2위 성장국인 인도의 29.5%에 비해서도 약 2배 빠른 속도로 성장
  • 중국 내 거래에서 전자상거래의 비중도 급속하게 증가
- 중국 내 도소매 판매에서 전자상거래의 비중이 2011년 16.6%에서 2017년 45.5%로 28.9%p 증가
- 기업간 거래(B2B) 비중은 13.6%에서 32.5%로 18.9%p 증가, 기업과 개인간 거래(B2C)는 2.2%에서 11.4%로 9.2%p 증가

□ 중국의 전자상거래, ‘신유통(新零售, new retail)’으로 진화 시작
  • 알리바바 마윈 회장은 신유통을 ‘데이터에 기반한 소비자 체험 중심 유통’으로 정의하고 새로운 유통 트렌드가 될 것으로 전망(’16.10월)
- 데이터에 기반한 유통 3요소(소비자, 상품, 채널)로 재구성하고, 온·오프라인(O2O) 매장과 신속한 물류 시스템을 결합함
- 알리바바는 신유통의 첫번째 사례로 신선식품 위주 온·오프매장인 허마셴셩(盒马鲜生)을 런칭하여 많은 주목을 받고 있음
  • 텐센트, 징둥 등 주요 유통 플랫폼 기업도 ‘신유통’에 대한 정의를 내리고 신유통 매장을 경쟁적으로 오픈
- 볜리거우(便利购, 텐센트 무인점포), 용후이슈퍼(永輝商超, 징동 무인점포) 등의 신유통 플랫폼 운영(상세 내용 아래 표 및 4장 참조)

2. 국제(跨境) 전자상거래 시장의 발전

□ 전자상거래의 발전에 따라 국제전자상거래 역시 급속 확대 중
⇒ 국경을 넘는 전자상거래라는 의미로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跨境电商, CBT)라고도 함
  • 국제전자상거래 수입 증가율은 2015년 전년보다 111.9% 증가했고, 2017년과 ’18년에도 각각 55.3%와 54.4%(추정)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
  • 전체 수입에서 전자상거래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8.6%에 불과했으나 2018년에는 27.9% 확대된 것으로 추정
- 2015년 이후 수입 증가율이 둔화되었음에도 전자상거래를 통한 수입 비중은 계속 확대

□ 중국정부는 국제전자상거래 제도 마련과 활성화 정책을 추진
  • 2013년 ‘국제전자상거래 종합시범지역’ 지정을 시작한뒤 ’18년 8월에는 35개 도시로 확대 시행
  • 동시에 ‘인터넷 플러스(+)’, 통관 및 검역제도 개선, 조세정책 등을 통해 국제전자상거래 제도 정비 및 지원정책을 추진
- ’15.5월 ‘인터넷 플러스(+) 유통’ 사업에 국제전자상거래 포함
- ’15.5월 ‘국제전자상거래 발전 지도 의견’ 등 촉진정책 발표
- ’19.1월 국제전자상거래 수입 세수 정책 조정 등 시행

□ 중국산 제품 수요 확대로 전자상거래 해외진출(수출)도 본격화
  • 2013년 전체 국제전자상거래에서 수출은 85.7%을 차지했으며 2017년 77.1%로 낮아지기는 했으나 여전히 높은 비중을 유지
  • 수출 확대에 발맞춰 정부는 전자상거래 수출(역직구) 촉진정책 적극 추진
- ’13년 첫 종합정책을 통해 전자상거래 제도정비 및 조세지원책 실시
- 〈전자상거래시범지역〉(’13년), 〈종합시범구〉(’15년) 정책을 통해 제도 정비와 개혁, 조세지원 정책 강화
  • 알리바바 등 업체 역시 해외 플랫폼 구축, 동남아·인도 플랫폼 인수 등 해외진출 노력 강화

□ 국제전자상거래 주도 플랫폼이 다양한 비지니스 모델을 형성
  • ‘왕이카오라’는 정품·품질 보장 모델, ‘티몰’은 몰인몰 모델, ‘징둥’은 전략적 협력 통한 소싱 강화 모델을 추진
  • 주요 국제전자상거래 플랫폼은 한국을 비롯한 외국업체를 상대로 소싱(납품), 입점 등의 전략을 추진

3.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특징

□ 세계 최대 시장
  • 중국은 내수시장에 힘입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시장으로 성장함
⇒ 내수시장: 1인당 GDP 1만 달러(9,776달러, 2018년), 14억 인구(13억 9,500만, 2018년)
- 2018년 중국의 전자상거래 소매 판매액은 약 1조 5천억 달러로 약 5천억 달러인 미국에 비해 3.3배가 많음: 미중 소비시장 규모 차이는 (2018년) 1,005억 달러 → (2019년) 1,348억 달러
  • 전자상거래시장 성장 속도는 세계 평균보다 3배, 한국보다 6.4배 빠름
- 2016~2017년 사이 전 세계와 한국의 연평균 전자상거래 소매판매 증가율은 각각 18.2%와 8.9% 성장한 반면 중국은 57.2% 성장
- 2018~2019년에도 중국의 전자상거래시장은 주요국 중 가장 빠른 27.3%의 소매판매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함
  • 전 세계 10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중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 4개(알리바바(1위), 징둥(4위), 쑤닝(7위), 샤오미(8위))가 포함됨(Internet Retailer(2016.8.))
□ 정부의 육성 정책
  • 중국 전자상거래의 또 하나 특징은 중국 정부의 강력한 지원정책임
- 중국 정부는 온라인 소비재 시장 성장을 수출주도에서 내수기반으로 성장방식 전환을 위한 계기로 보고 적극 육성하고 있음
- 또한, 정부의 경제 통제능력 제고 및 세수 확대를 효과적으로 이룰 수 있는 기회임
  • 대표적인 전자상거래 촉진정책은 모바일 결제(핀테크)의 허용임
- 리커창 총리는 2015년 〈정부사업보고〉에서 ‘포용적 금융’ 과제를 제시하고, 2014년~’15년 핀테크 관련 정책을 집중적으로 발표
- 기존 제도권 은행의 독점 영역이었던 금융시장의 진입장벽을 완화하고 핀테크 기업의 금융서비스 제공을 허용하게 되어 알리바바, 텐센트, 징둥 등의 전자상거래 업체들은 성장 기회를 확보
  • 국제전자상거래에도 주목하고 제도 마련과 적극적인 활성화 추진
- 2013년 이후 국제전자상거래 권한을 허가한 ‘종합시험구’, 수출입관련 조세 및 결제 제도 마련과 보완 등을 추진
□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의 실패
  •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또 다른 특징은 아마존, 이베이 등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의 무덤이라는 점임
  • 아마존, 이베이 등 글로벌 기업의 중국 경영 실적이 저조해 사실상 철수했고, 중국계 플랫폼이 B2C 시장 점유율 상위 5위를 모두 차지함: 티몰(52.5%), 징둥(31.3%), 웨이핀후이(5.7%), 쑤닝(3.7%) (iMidea Research(’18.11.))
  • 외국계 플랫폼의 부진 이유는 △중국시장 특성 경시(현지화 부족), △중국식 결제시스템(모바일 결제) 미비, △중국기업 특유의 점유율 우선전략 등임


▶ 보고서 전체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



★★★★★
★★★★★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69) 경제정책 (1055) 경제일반 (1043) 경제지표 (1029) 금융시장 (918) 기타 (824) 한국경제 (630) *논평 (467) 보고서 (441) 산업 (296)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199) 부동산 (153) 책소개 (85) 트럼포노믹스 (80)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6) 아베노믹스 (33) 가계부채 (28) 공유 (21) tech (18) 북한 (18) 가상화폐 (14) 블록체인 (14) 암호화페 (14)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브렉시트 (4) 인구 (3)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