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참고) 신흥국들도 QE 도입..실제 사례와 특징 정리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보고서의 일부를 소개)


⬛ 신흥국 QE의 목적 및 특징: 대체로 ▲정책금리가 비교적 높은 상황에서도 ▲금융시장 기능 회복과 재정조달 지원을 목적으로 ▲상대적으로 소규모로 자산을 매입하는 것이 특징이나, 국가별로 QE 도입 여건이나 규모, 방식 등이 상이
  • 장기금리 하락을 통한 수요 진작과 인플레이션 견인을 목표로 QE를 도입했던 선진국과 달리 신흥국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손상된 금융시장의 기능을 회복하고 정부의 재정부담을 완화하는 것이 주 목적
  • 브라질 중앙은행장 “환율안정을 위한 외환시장 개입처럼 채권매입은 금리 변동성 완화가 목적”. 남아공 중앙은행장 “자산매입은 시장기능 회복을 위한 것”
  • 통화가치 하락과 인플레이션 유발은 선진국 입장에서는 QE의 목표인 반면, 신흥국에게는 QE 실행에 따른 리스크. 따라서 대규모 QE로 중앙은행 B/S가 크게 증가한 선진국과 달리 신흥국들은 상대적으로 매입 여력이 제한
  • 신흥국 중앙은행들의 자산매입 규모를 정확히 파악하긴 어렵지만, 대체로 QE 규모가 GDP의 15~20%에 달하는 선진국과 달리 대체로 5% 미만
  • 다만, 신흥국 사이에서도 QE 실행의 배경이나 여력, 규모 등이 국가별로 상이
⬛ 국별 현황 : 이스라엘∙폴란드 등은 금리인하 여력을 거의 소진 후 QE를 도입하는 ‘선진국형’에 가깝고, 터키∙인니는 QE 실행에 따른 ‘재정의 화폐화’ 위험이 큰 국가. 다른 국가들은 소규모 자산매입을 실행 중이나 향후 확대 가능성도 상존

[Group 1] 저금리 국가의 전면적 QE - 이스라엘∙폴란드∙칠레 등
  • 이 국가들은 정책금리가 제로 수준에 근접 후 공식적으로 QE를 도입하고 목표 매입 규모가 GDP의 3% 이상으로 비교적 크다는 점에서 선진국과 유사
- 이스라엘은 신흥국 중 유일하게 QE 경험(`09.3~8월, 180억셰켈)이 있는 국가로 3/23일 QE 재개를 공식화하면서 500억셰컬(GDP의 3.6%)을 목표로 자산을 매입 중
- 폴란드는 QE 목표∙기간 등을 제시하지는 않았으나 5월 중순까지 이미 721억즐로티(GDP의 3.2%)를 매입했으며, 최대 2천억즐로티(GDP의 8.7%, UBS)에 달할 가능성
- 칠레는 3/19일 6.5조페소($80억, GDP의 3%) 규모 은행채 매입 계획을 발표. 중앙은행의 국채매입은 법으로 금지되어 있으나 최근 전∙현직 중앙은행장들이 법률 개정을 요구
  • QE의 1차적 목적은 시장 유동성 여건을 개선하고 금리인하 효과를 제고하기 위함이나, 시장금리 하락을 유도하여 재정 조달을 지원하려는 목적도 내포
  • QE 실행 후 통화가치 추가 하락 압력이 제한되고 장기금리도 안정되는 모습이나, 미국 등 주요국의 정책대응 효과로 국제금융시장 불안이 완화한 영향이 큰 만큼 아직 이 나라들의 QE 실행에 따른 장기적 영향은 불확실

[Group 2] 저금리 국가의 소규모 자산매입 또는 QE 검토 - 체코∙태국∙한국 등
  • 자산매입이 소규모이거나 아직 검토단계에 있는 국가들로 아직까지는 유동성 공급을 통한 금융시장 기능 회복에 초점
- 체코 의회는 4/8일 중앙은행(CNB)이 유통시장에서 국채를 매입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 5/7일 정책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인하(1.00%→0.25%) 후 추가 대응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시장의 QE 기대가 확산 중이나 전면적 QE 실행 여부는 아직 불확실
- 태국은 법적으로 중앙은행의 국채매입이 가능하며 3월 중 1천억바트를 매입. 5/20일 정책금리를 0.50%로 인하하여 실효 하한에 도달한 만큼 QE를 고려할 소지(HSBC 등)
- 한국은행은 3/26일 무제한 RP 매입 제도를 도입하고 채권시장 안정을 위해 3/20일과 4/10일에 각각 1.5조원 규모 국고채를 매입. 5/28일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0.50%로 인하하고 필요시 국고채 추가 매입 가능성을 시사
  • 정책금리가 실효 하한에 근접한 가운데 향후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금융시장 불안과 정부의 재정 부담이 확대될 경우 본격적으로 QE를 실행할 가능성
[Group 3] 고금리 국가 중 소규모 자산매입 또는 QE 검토 - 인도∙브라질∙남아공 등
  • 인도∙브라질은 정책금리 및 지준율 인하, 장기대출(LTRO) 등으로 대응 중이나, 비상 상황에서 국채를 매입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을 갖춤에 따라 향후 재정적자 증가 시 국채매입에 나설 가능성. 남아공은 소규모 QE를 실행 중
- 인도 중앙은행(RBI)은 법적으로 비상 상황에서 국채를 직매입할 권한을 보유. 아직 QE 실행을 공식화하지 않았으나 3월 중순 이후 8,400억루피(발행시장 5천억, 유통시장 4,400억) 국채를 매입했으며, 향후 재정적자가 확대되면서 국채매입 규모도 증가할 가능성
- 브라질은 과거 포퓰리즘 정책에 의한 하이퍼 인플레이션을 경험하면서 법적으로 중앙은행의 권한을 제한했으나, 4/17일 ‘전시예산법War Budget Law’이 통과되면서 위기 국면에서 국채 등 자산을 매입할 수 있는 재량권이 부여
- 남아공은 3/25일 금융시장 유동성 공급과 시장기능 개선을 위한 국채매입을 발표. 매입 목표나 기한을 제시하지 않았으나 5월 중순까지의 매입액은 120억란드($7억, GDP의 0.2%)
  • 재정건전성 및 인플레이션 위험 등을 감안할 때 이들 국가의 QE 여력은 크지 않은 것으로 평가(BofA, Bloomberg)
[Group 4] 고금리 국가의 전면적 QE - 터키∙인도네시아
  • 터키와 인도네시아는 고금리 통화 신흥국 중 유일하게 QE 실행을 공식화하고 발행∙유통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국채를 매입 중
- 터키는 3월말 QE 실행 발표 후 중앙은행의 국채 보유액이 빠르게 증가. 중앙은행의 국채 보유가 B/S의 5%로 제한되어 있지만 한도가 상향될 수 있다고 발표
- 인도네시아는 3/31일 행정명령을 통해 중앙은행(BI)의 국채 직매입을 허용. BI는 발행시장 매입은 최후의 수단이라고 강조했지만 4/21일 수쿡 입찰에서 1.72조루피아(20%)를 직매입했으며, 유통시장에서는 3월에만 153조루피아(GDP의 1%)를 매입
  • 국내저축 부족과 인플레이션 압력 등으로 고금리를 유지하는 상황에서 재정 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QE에 나서면서 ‘부채의 화폐화’ 위험이 점증

⬛ [평가] 경제활동의 Sudden-stop으로 성장동력이 약해지고 재정∙통화정책 여력이 한계에 봉착한 것은 전세계 공통. 이에 많은 신흥국이 선진국처럼 QE를 실시 중이나 대외건전성이 취약한 신흥국들은 차별성이 저하되어 자본유출 위험이 확대될 소지
  • 주요국의 적극적인 경기부양과 경제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 속에서 현재 시장은 신흥국들의 QE 실행에 따른 잠재적 위험에 덜 민감하게 반응
– ▲경제활동 위축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낮고 ▲연준 등의 적극적인 통화정책이 투자자들의 수익률 추구를 부추기고 있으며 ▲많은 신흥국이 동시에 자산매입에 나서는 점(safety in numbers) 등은 신흥국 QE의 위험을 저평가하는 배경
  • 그러나, 앞으로 미국 등 선진국들이 코로나19 통제에 성공하고 먼저 출구전략을 모색할 경우 신흥국들은 공격적인 통화정책 실행에 따른 후유증에 노출될 가능성
– 선진국과 신흥국을 망라한 전세계 중앙은행들이 일제히 QE에 나선 것은 팬데믹 대응 과정에서 동조화synchronized된 것일 뿐, 정책공조coordinated의 결과는 아님(BofA)
– 향후 ▲자산매입 규모와 기간 ▲불태화 여부 ▲환율 및 인플레이션 통제 능력과 의지 여하 등에 따라 국가별로 QE 실행에 따른 위험이 부각될 소지
- 특히, 터키∙인도네시아 등 재정 및 대외건전성이 약한 고금리 국가들은 전면적 QE 실행에 따른 순기능보다 투자자 신뢰 훼손으로 인한 대규모 자본유출 등 부작용이 더 크게 나타날 것으로 우려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