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9

(보고서) 국제 원유 거래에서 위안화 결제 시작됐다

(※ 한국금융연구원이 발표한 보고서 내용 중 주요 부분)

■ 지난 7월 영국의 메이저 석유회사인 BP(British Petroleum)가 상하이국제에너지거래소(Shanghi International Energy Exchange)를 통해 중국에 이라크 원유 300만배럴을 중국 위안화로 결제한 것이 세간의 관심을 집중시켰음
  • 상하이국제에너지거래소는 중국이 금융시장 개방과 에너지 상품거래 국제화 등을 목적으로 2018년 개장한 상품거래소로, 출범 이후 중국 내 원유거래에 국한하였고 2019년 일평균 2.8억배럴의 거래실적을 보였음
  • 이번과 같이 글로벌 석유 메이저가 상하이국제에너지거래소에 참여하여 미국 달러화가 아닌 위안화로 거래한 후 현물로 납품한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짐 
(사진 출처: fool.com)

■ 세계적으로 원유거래는 미달러화로 거래되는 페트로달러(petrodollar) 체제 내에서 이루어짐 
  • 페트로달러 체제는 1973년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간에 원유 결제통화로 미달러화를 사용하는 대신 소련, 이란 등으로부터 사우디아라비아의 안보를 미국이 보장해 준다는 합의가 이루어진 후 1975년 OPEC 회원국들이 이에 동조하며 원유거래 결제에 미달러화를 사용하면서 확고해졌음
  • 페트로달러 체제는 미달러화가 국제교역에서 결제통화로 자리 잡는 데 일조하였을 뿐만 아니라, 중동 산유국들이 원유수출로 취득한 미달러화를 미국 국채 등에 투자함으로써 국제금융 거래에서도 미달러화가 주요한 위상을 차지하는 데 일조한 것으로 평가됨 
■ BP와의 거래와 같은 대형 국제거래에서 중국이 위안화 결제로 거래를 성사한 것은 중국이 국제 원유시장에서 위안화 결제 비중을 늘리기 위해 첫 걸음을 뗀 것이라 볼 수 있음 
  • 최근 중국이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으로 부상함에 따라 국제 원유거래에서 위안화 사용을 늘릴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면서 중국은 국제 원유시장에서 위안화 사용을 확대하고자 함
  • 2019년 중국의 원유 수입량은 일평균 1,010만 배럴로, 미국의 수입량 680만 배럴을 넘어서는 세계 최대 원유 수입량을 나타냈음(Joint Organisations Data Initiative)
  • 중국의 이러한 행보는 코로나19 사태,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등 미국과의 대외적인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루어져 중국이 국제교역에서 미달러화 사용 의존도를 줄이며 위안화의 국제적 사용 비중을 확대하고자 하는 것으로 해석되기도 함 
■ 국제 원유 거래 규모를 원유의 인수도가 일어나는 실물거래와 실물거래 헷징을 위해 국제상품거래소에서 이루어지는 파생상품거래로 구분하여 일평균 생산규모 및 거래규모로 파악해봄 
  • 실물거래는 생산된 원유가 소비되기 위해 거래되는 경우로, 원유 실물이 인도된 후 재판매되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에 전 세계 산유국의 생산량이 실물거래의 최대한도라 할 수 있음 
- 산유국의 자국내 소비를 제외한다면, 전 세계 수출량이 국제 실물거래의 최대한도라 할 수 있음  
  •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과 Joint Organisations Data Initiative에 따르면, 2019년기준 전 세계 산유국의 원유 생산량은 일평균 8,231만 배럴이며, 수출량은 일평균 3,636만 배럴로 집계되었음 
- 전 세계 생산량 중 OPEC은 37.9%인 3,126만 배럴을 생산하고 러시아가 1,085만 배럴(13.2%), 미국이 1,223만 배럴(14.9%), 중국이 383만 배럴(4.6%)을 생산하였음  
  • 유가변동 위험 회피 목적 또는 투기적 목적을 위해 거래되는 파생상품거래는 뉴욕상업거래소와 런던대륙간거래소의 원유선물거래가 가장 큰 규모이고 미달러화로 결제되며 대부분 현금청산됨 
- 이외에도 국제 원유선물거래는 실물 인도방식의 두바이상업거래소(미달러화 결제)와 현금청산 방식의 도쿄상품거래소(엔화 결제)가 있으나, 뉴욕과 런던에 비해 거래규모가 월등히 작음 
  • 2019년 뉴욕상품거래소의 대표상품인 WTI선물(1~12개월물)은 일평균 11억 배럴, 런던대륙간거래소의 Brent선물은 일평균 7.5억 배럴이 거래되었으며, 두바이상업거래소의 Oman선물은 일평 균 5백만 배럴, 도쿄상품거래소 Dubai선물은 일평균 3백만 배럴이 거래된 것으로 추산됨
■ 국제 원유 실물거래와 선물거래 규모를 거래대금으로 환산하여 국제 원유시장에서 거래되는 미달러화의 규모를 파악하고 이를 전 세계 외환시장에서 거래되는 미달러화의 규모와 비교해 본 결과, 원유거래에서의 미달러화 거래금액은 외환거래에서의 미달러화 거래금액에 비해 매우 작은 규모로 나타남 
  • 국제 원유 일평균 생산량과 수출량에 대해 일평균 WTI-Brent 평균현물가격을 적용하여 추산한 2019년도 일평균 생산금액은 499억 달러, 일평균 수출금액은 220억 달러임 
  • 미달러화로 거래되는 국제상품거래소의 원유선물 1~12개월물에 대해 일평균 가격과 거래규모를 이용해 모든 원유종류별로 일평균 거래금액을 계산하여 국제상품거래소별로 선물거래 규모를 추산하면, 뉴욕거래소 697억 달러, 런던거래소 598억 달러, 두바이거래소 3.3억 달러로서, 이를 합 계하면 미달러화로 거래되는 전 세계 원유 선물거래 금액은 1,298억 달러에 달함
  • 2019년 4월 전 세계 외환시장에서 미달러화가 매수 또는 매도되는 규모는 일평균 5조 8,190억 달러임(BIS, Foreign Exchange Turnover in April, Triennial Central Bank Survey 2019)
  • 2019년 국제 원유 수출 거래에서 미달러화로 거래되는 금액과 국제원유 선물거래에서 미달러화로 거래되는 금액을 합친 전체 국제원유 관련 거래금액 1,519억 달러(생산금액 기준 1,797억 달러)는 외환시장에서 거래되는 미달러화 규모의 2.6%(생산금액 기준 3.1%)에 불과함
  • 전 세계 외환거래에서 위안화가 거래되는 규모는 2,840억 달러로 전 세계 외환거래의 4.3%를 차지하며, 한국 원화는 1,310억 달러로 약 2%의 비중을 보임 
■ 중국이 상하이국제에너지거래소에서 국제 원유 거래를 위안화로 결제하는 것은 국제원유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위안화를 국제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파악됨 
  • 중국이 국제 원유 거래에서 위안화 결제를 개시함에 따라 러시아, 이란, 베네수엘라 등 미국에 적대적인 국가들은 상하이국제에너지거래소를 활용해 미국의 금융제재를 피하면서 원유를 거래할 수 있게 되었음 
  • 이와 함께 중국의 국제 원유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상하이국제에너지거래소는 국제 원유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됨
  • 하지만 국제 원유 거래가 전부 위안화로 대체된다 가정해도, 전 세계 외환거래 대비 원유관련 미달러 사용 비중이 크지 않아, 위안화의 전 세계 외환거래에서의 비중은 눈에 띄게 증가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됨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325) 경제정책 (1111) 경제일반 (1103) 경제지표 (1084) 금융시장 (977) 기타 (878) 한국경제 (660) *논평 (480) 보고서 (446) 산업 (305) fb (263) 중국경제 (221) *스크랩 (210) 부동산 (157) 트럼포노믹스 (95) 책소개 (90)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63) 아베노믹스 (34) 공유 (32) 가계부채 (30) tech (26) 가상화폐 (22) 북한 (22) 블록체인 (22) 암호화페 (22) 무역분쟁 (12) 원자재 (12) 코로나 (7) ICO (6) 인구 (5) 브렉시트 (4) 외교 (2) 터키 (2) 중동 (1) 환율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