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참고) 2000년 이후 달러 가치 변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상용화 기대감에 재유행 속에도 세계 위험자산 가격이 랠리를 펼치고 있다. 그에 따라 달러 가치는 연일 하락하고 있으며, 내년까지도 달러 약세가 이어지리라는 전망이 대세다. 달러 약세는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강화한다는 말이고, 그에 따라 주가도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다음 그림은 달러 가치를 보여 주는 2가지 지표의 2000년 1월 이후 월간 추이를 보여준다. 하나는 중앙은행 간 협력체인 국제결제은행(BIS)이 발표하는 월별 달러 실질실효환율로 교역 상대국과의 가중치를 두고 미국 인플레이션을 고려한 지표다. 다른 하나는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지수다.  통화별 가중치는 유로 57.6%, 엔 13.6%, 파운드 11.9%, 캐나다달러 9.1%, 스웨덴 크로나 4.2%, 스위스프랑 3.6% 등이다. 이처럼 달러지수는 중국 위안이 포함되지 않았으며, BIS 실질실효환율은 모든 교역 상대국이 포함된 차이가 있다.

BIS 통계는 올해 10월이 최근 자료이며 달러지수는 이달 현재가 12월 자료다.

그림에 표시된 점선은 21년 기간 중 단순평균으로 추세를 보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21년 기간이 큰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 내년 이후 달러 가치가 과연 2014년 말 이후 교역 상대국보다 고평가된 부분을 되돌리게 될지, 아니면 다른 선진국보다 앞서가는 경제 펀더멘털을 반영해 반등할지 관심사다.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350) 경제정책 (1132) 경제일반 (1128) 경제지표 (1103) 금융시장 (996) 기타 (898) 한국경제 (670) *논평 (482) 보고서 (446) 산업 (318) fb (263) 중국경제 (230) *스크랩 (210) 부동산 (160) 트럼포노믹스 (95) 책소개 (92)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66) 공유 (40) 아베노믹스 (35) tech (34) 가계부채 (31) 가상화폐 (27) 블록체인 (27) 암호화페 (27) 북한 (23) 무역분쟁 (18) 원자재 (18) 코로나 (11) 외교 (8) ICO (6) 미국경제 (6) 인구 (6) 브렉시트 (4) 환율 (3)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