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보고서) 비트코인 2차랠리와 달러 위상 변화의 관련성

(※ 금융연구원 보고서 주요 내용)

요약: 최근 막대한 통화증발에 따른 인플레이션 증대 및 통화가치 하락 우려를 배경으로 암호화폐의 대표주자인 비트코인으로의 법정통화 유입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2017년 말 제1차에 이어 제2차 비트코인 상승랠리가 시현되고 있음. 향후 각국 정부가 발권력 및 주조차익 확보 차원에서 고객확인의무, 자금세탁방지, 세금 부과 등 관련 규제를 강화할 경우 비트코인 2차 상승랠리에 급작스런 제동이 걸릴 가능성도 있으나, 은행은 물론 자산운용사 등 각종 금융회사의 비트코인 관련사업 진출 및 서비스 개발도 진행되고 있는 만큼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갖는 지급결제 수단으로서의 위상이 더욱 높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음.

■ 미 달러화는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기 직전까지 일부 우려에도 불구하고 국제교역 결제통화(settlement currency), 외환시장 기축통화(key currency), 중앙은행 준비통화(reserve currency)으로서의 패권적 위상을 유지해왔음.
  • 1400년대 중반부터 미국의 부상 이전까지 누구나 갈망했던 준비통화로서의 위상을 누렸던 국가는 포르투갈(이스쿠두), 스페인(페소), 네덜란드(굴덴), 프랑스(프랑), 영국(파운드) 등의 차례로 5개국에 불과했음.
  • 이들 5개 국가 통화가 평균 94년간 준비통화 위상을 누렸던 데 비해 미 달러화는 2020년 기준 이미 100년간의 준비통화 위상을 유지하였으며, 언젠가는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대체할 만한 결제통화 내지 기축통화의 부상이나 출현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음.    
■ 유럽연합(EU)이 경제ㆍ금융ㆍ재정통합에 초점을 맞춰 지향하고 있는 단일통화 유로화는 물론, 미국에 이어 제2위 경제대국으로 미국 추월 및 자국 중심의 패권 질서 재편을 표방하고 있는 중국의 위안화도 자체적인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음.
  • 1999년 1월 공식 출범한 유로화는 EU가 미국의 연방국가(federation)와 달리 연합국가(confederation) 형태를 취해 역내 발생하는 경제 및 금융 위기 극복을 위한 재정정책 수립 및 집행에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충분한 신뢰기반을 구축하지 못하고 있음.
  • 중국 역시 경상거래의 자유화에도 불구하고 자본시장 개방에 대해 독점적인 재량권을 행사하면서 갈망하고 있는 위안화의 국제화 촉진에 있어 만족할 만한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음.
  • 이러한 상황은 미국이 막대한 재정적자 발생에도 불구하고 준비통화로서의 위상 약화를 의식하지 않으면서 통화증발을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야기하고 있는 봉쇄조치 및 실물경제 침체에 공격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만드는 구조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측면이 있음.
■ 그러나 최근 막대한 통화증발에 따른 인플레이션 증대 및 통화가치 하락 우려를 배경으로 암호화폐의 대표주자인 비트코인으로의 법정통화 유입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2017년 말 제1차에 이어 제2차 비트코인 상승랠리가 시현되고 있음.
  •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국가나 중앙은행이 통제하는 중앙집중식 법정통화와 달리 해당 P2P 네트워크에 참가하는 접속자(node) 집단(pool)에 의해 운영되고 통용되는 분산공유 장부의 독립적인 형태를 취하고 있음.  
  •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연준(Fed)을 필두로 전 세계적으로 두드러지고 있는 통화증발 현상이 법정통화의 급격한 가치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개인이나 기관 투자자를 불문하고 총 채굴량이 2,100만 개로 한정되어 있는 비트코인 투자를 상대적으로 선호하는 성향이 강화되기 시작함.
  • 2020년 12월말 현재 총 채굴량의 약 88%가 채굴되어 유통되고 있으며, 2021년 1월 4일 기준 비트코인 시가총액은 약 6,150억 달러(약 666조 6,000억 원)로 한국 삼성전자 시가총액 496조 7,000억 원(약 4,600억 달러)을 이미 넘어섬은 물론 미국 테슬라 시가총액 약 6,689억 달러 및 페이스북 시가총액 7,719억 달러에 육박하고 있음.

■ 2009년 첫 등장한 비트코인은 개발자나 옹호론자들에 의해 인플레이션 헷지를 위한 전통적인 안전자산인 금(physical gold)과 유사하게 신뢰할 수 있는 가치저장 수단을 제공하는 대체자산(digital gold)으로 간주되고 있으나, 회의론자들은 비트코인을 안전자산으로 간주하기에는 가격 변동성이 너무 크다는 점을 상기시키고 있음.
  • 2017년 12월 당시 2만 달러까지 육박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이후 2018년 8월 시점에서 4,000달러 전후까지 하락하였음.
  • 회의론적인 견해는 디지털기술에 익숙하지 않은 세대들을 중심으로 주장되고 있는데, 이들은 가치저장을 위한 안전자산으로서 실물 금에 대한 투자를 절대적으로 선호하는 성향을 갖고 있음.
  • The Coronavirus Cryptocurrency Craze: Who’s Behind The Bitcoin Buying Binge?(Forbes, 2020.7.27)에 따르면, 밀레니엄 세대(1982~2000년생)의 암호화폐 보유 비중은 27%인 데 비해 베이비부머 세대(1944~1964년생)의 암호화폐 보유 비중은 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남.
■ 그러나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보유 비중이나 보유 의향이 갈수록 증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그 대표적인 두 가지 이유로 절대적으로 높아진 정부채무 수준과 지속적인 재정수지 악화가 지적되고 있음.

  • 2019년 말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은 채무위기 임박을 예고하는 수준으로 인식되는 50%를 상회하였으며, 이후에도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대규모 재정지출 확대로 인해 2020년 11월말 시점에서는 경계수준(warning zone)인 67%까지 상승함.
  • 더욱이 코로나19 사태가 치료제나 백신 개발로 종식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실물경제 기초체력 회복을 위해 추가적인 재정지출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일정기간 재정수지 악화는 불가피하며, 이는 법정통화 불신 및 비트코인 선호 성향을 강화시킬 가능성이 높음.
  • 전 세계 채권자들이 미국의 부채상환 능력에 대해 갖는 회의감이 커질수록 미 달러화가 누리고 있는 패권적 위상은 약화될 수밖에 없으며, 이러한 분위기는 미 달러화 가치의 하락 추이에서 간접적으로 확인되고 있음.
■ 최근 비트코인 2차 상승랠리와 관련하여 무엇보다 주목되고 있는 것은 투자나 가치저장 수단으로뿐만 아니라 지급결제 수단으로서의 수용성 확대임.
  • 미 달러화 접근성이 크게 제약되어 있는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및 자국 통화 가치가 높은 불안정성을 보이고 있는 중남미 아르헨티나 등에서 중소기업들이 비트코인을 국제교역 결제통화로서 사용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기 시작함.  
  • 페이팔 및 자회사 벤모 등 간편결제서비스회사들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거래 및 결제 서비스사업 진출 계획을 발표하면서 가치저장은 물론 지급결제 수단으로서의 비트코인 위상이 부각됨.  
■ 은행은 물론 자산운용사 등 각종 금융회사의 비트코인 관련사업 진출 및 서비스 개발도 진행되고 있는 만큼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갖는 지급결제 수단으로서의 위상이 더욱 높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으나, 향후 각국 정부가 발권력 및 주조차익 확보 차원에서 고객확인의무, 자금세탁방지, 세금부과 등 관련 규제를 강화할 경우 비트코인 2차 상승랠리에 급작스런 제동이 걸릴 가능성도 있는 만큼 투자 시 주의를 기울이 필요가 있음.
  • 최근 미국의 경우 규제 환경과 관련하여 국법은행 관리감독 당국인 통화감독청(Office of the Comptroller of the Currency)이 혁신적인 지급결제 수단의 생성 촉진 차원에서 암호화폐 관련 기업 고객에 대한 계좌 개설 및 개인 고객에 대한 암호화폐 개인키 보관 서비스 제공 등을 적극적으로 권장하는 성명서를 발표함.

★★★★★ ★★★★★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342) 경제정책 (1124) 경제일반 (1119) 경제지표 (1095) 금융시장 (988) 기타 (892) 한국경제 (665) *논평 (482) 보고서 (446) 산업 (313) fb (263) 중국경제 (227) *스크랩 (210) 부동산 (159) 트럼포노믹스 (95) 책소개 (92)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64) 공유 (38) 아베노믹스 (34) tech (33) 가계부채 (31) 가상화폐 (27) 블록체인 (27) 암호화페 (27) 북한 (23) 무역분쟁 (16) 원자재 (15) 코로나 (9) ICO (6) 외교 (6) 인구 (5) 브렉시트 (4) 환율 (3) 미국경제 (2)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