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29

(주간 이슈) 7월 인플레이션 지표가 갖는 중요성

(오늘 아침 KBS 라디오 출연시 방송한 내용입니다)

이달에는 폭우로 인해 채소류 등 신선식품 가격이 많이 올랐다. 그에 따라 전체적인 소비자물가지수도 다른 달보다 많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로이터통신 설문조사에서 전문가들은 이달 소비자물가지수가 전월보다 0.3%, 작년 같은 달보다 1.5%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년동월비 소비자물가상승률 즉 인플레이션율은 1월 이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전달보다 높아지는 것이고 기록도 1월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 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올해부터 3년간 인플레이션율을 평균 2.5%에서 3.5% 사이에서 관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므로 예상대로 나오더라도 인플레이션율은 여전히 한국은행의 목표 범위보다는 많이 낮은 것이다. 그런데 인플레이션율이 1%대로 집계됐다고 하면 많은 사람들은 실제 생활에서 느끼는 것과 통계는 차이가 너무 크다고 하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인플레이션율은 어디까지나 모든 대상 품목을 조사해 지수화한 것이기 때문에 변동폭이 낮게 나올 수 밖에 없다는 점, 그리고 경제지표는 어디까지나 변화 추이를 알아보는 데 목적이 있으므로 이런 차이를 감안할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의 인플레이션율은 동남아시아 저개발국가와 비교하면 그 변동폭이 완만한 편이다. 그런데 인플레이션율은 지난 5월과 6월 1.0%로 근 14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그에 따라 많은 사람들 사이에 우리나라도 디플레이션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아졌다. (☞ "한국은 디플레이션에서 자유로운가?" 참조). 일본의 사례에서 보듯 한 나라의 경제에 있어 높은 인플레이션도 문제지만 디플레이션은 그에 못지 않게 중대한 문제다.

생활비가 많이 오르지 않는다는 것은 좋겠지만 물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산업생산이 감소하는 등 경제 활력이 전반적으로 떨어지는 디플레이션 상황이 되면 기업들은 우선 임금 상승을 억제하면서 대응하다가 뒤에는 고용을 줄이게 된다. 주택 등 자산가격은 계속 하락하고 그에 따라 소비자들의 소득이 감소하면서 경제는 더욱 어려워지는 악순환이 벌어지게 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아직 산업생산은 크게 감소하고 있지 않고 또 낮기는 하지만 공식 인플레이션율이 아직 마이너스는 아니라는 점에서 디플레이션 우려는 과도하는 것이 대다수 전문가들의 판단이지만, 이를 무조건 배제할 수만도 없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이달 물가지표는 그 중요성이 높다. 우선 장마로 인한 채소 가격 등 이외에 다른 부문, 특히 서비스 물가가 어떻게 움직이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서비스 물가는 경제 상황에 대한 반응이므로 이 부문의 움직임이 중요한 것이다. 6월 서비스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1.3%로 올해 2월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지만 1%는 넘었다. 그러나 아직 서비스물가상승률이 서서히 낮아지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자칫 소비자 및 기업들의 경제 심리가 이로부터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 따라서 이달 서비스 물가의 동향을 살펴보는 것이 앞으로의 경제 심리 추이를 예상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8)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4)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0) 기타 (855)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공유 (25) tech (24) 북한 (20) 가상화폐 (19) 블록체인 (19) 암호화페 (19)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