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17

중국 성장률 둔화, 어떻게 볼 것인가?

(필자의 개인적 견해입니다)

지난 주 중국이 6월 수출입동향을 발표하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국채매입 축소 시사 발언으로 흔들렸던 투자심리가 이번에는 중국 경제성장률 둔화 우려에 또 한 번 출렁거렸다. 게다가 중국의 재정부장이 미국에서 뜬금없이 성장률이 둔화될 것이며 다만 둔화되더라도 개혁 의지는 변함이 없고 중국 당국이 충분히 관리할 수 있다고 발언함으로써 중국의 성장률 둔화는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몇 가지 짚고넘어갈 것이 있다. 우선 중국의 수출이 갑자기 왜 그렇게 큰 폭으로 감소했는가의 문제다. 중국의 6월 수출은 전년동월비 3.1% 감소했다. 로이터통신 설문조사 결과 전문가들의 예측치 중간값은 4.0% 증가였고 예측치 최하는 0%였다. 따라서 6월 실적은 전문가들 예측치를 크게 벗어나는 것이다. 게다가 수입도 0.7% 감소함으로써 전문가들 예측치 중간값인 8.0% 증가를 크게 밑돌았다.

표면적으로는 이러한 중국의 수출 부진은 유로존의 내수가 생각보다 더 취약하다는 점을 나타내주는 것일 수 있다. 또한 미국의 경기 회복세가 여전히 수입수요로 이어질 정도는 되지 못한다는 것을 뜻할 수도 있다. 그런데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여기에 덧붙여 몇 가지 재미있는 설명을 하기도 한다. 즉 중국인민은행이 지방정부의 방만한 투자 관행 및 그림자금융을 통한 부동산 투기를 경고하기 위해 은행간 차입금리 급등을 용인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단기자금시장이 경색되면 무역업체들도 수입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고 그에 따라 수출업체들도 원ㆍ부자재 조달에 어려움을 겪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둘째는 그 동안 수출거래로 위장한 수상한 자본거래가 만연해 있는 것을 파악한 중국 당국이 이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면서 전년동월과 비교할 때 수출활동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점들을 감안할 때 6월 수출 부진은 세계 경제 자체의 취약성을 나타내면서도 일부 기술적 요인으로 왜곡됐을 수 있다는 설명이 가능해진다.

한편 중국이 며칠 뒤 발표한 2/4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년동기대비 7.5%를 기록했다. 전분기의 7.7% 성장보다는 낮아졌지만 로이터통신 설문조사 결과 전문가들의 예측치 중간값에 부합하는 결과였다. 결국 6월 수출 부진으로 인한 경제성장률 영향은 크지 않았다고 볼 수도 있다. 이것은 과연 어떻게 된 일일까? 

한편으로는 중국의 내수가 그나마 견조하게 버텨주고 있다는 말이 될 수도 있다. 또 6월 수출 부진이 부가가치 기준으로 측정하는 경제성장률에 생각보다 영향을 덜 끼쳤다는 것은 앞에 설명한 바와 같은 기술적인 요인들이 크게 작용했다는 증거가 될 수도 있다. 

그런데 중국 재정부장은 왜 경제성장률 둔화에 대한 경고를 대대적으로 한 것일까? 그것도 본국이 아니라 미국 방문길에 그런 중요한 내용을 발언한 것이다. 필자는 음모론을 좋아하지 않지만 만일 여기에 어떤 의도가 있었다면 그것은 바로 미국 연준에 대해 일종의 경고를 한 것일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즉, 미국 연준이 국채매입 프로그램 축소를 강행하기에는 중국이나 여타 세계경제 여건이 아직 성숙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은 것은 아닐까?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