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1-05

(보고서) 2015년 세계증시 주요 변수 및 전망

(※ 국제금융센터 자료 가운데 발췌)

[2015년 주요 증시 변수] 세계경제의 성장 모멘텀 및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 외에 기업이익 및 주가수준, 주식자산 선호 변화, 돌발 리스크 등이 세계증시에 영향 미칠 듯

○ 세계경제 성장지속 전망되나 하향조정중 : 대다수 기관들은 세계경제 성장률이 작년 +3.2%에서 금년 +3.6% 내외로 완만하게 반등할 것으로 보고 있어 주가에 긍정적. 다만 이러한 전망치가 하향조정 중이라 모멘텀 측면에서는 부정적 영향 가능
- Deutsch Bank, HSBC 등 주요 기관은 세계경제의 완만한 성장세가 증시에 호재(moderately positive)로 보고 있으며 Goldman Sachs는 글로벌 전체적으로 회복세가 확장되는 측면을 높게 평가
○ 지역별 경기 상황은 상이. 모멘텀은 오히려 반대일 가능성 : 현재 세계경제는 지역별로 미국의 견조한 성장과 여타국의 부진한 성장 양상으로 크게 상이
- 금년에도 연간전망 기준으로 미국의 성장이 양호해 보이나 여타국들이 예상대로 반등이 이루어진다면 증시 모멘텀 상으로는 오히려 Non-US 증시가 선호될 가능성도 상당
○ 주요국 통화정책 상이 : 금년 미국∙영국은 출구전략, 유로존∙일본은 통화완화로 주요 국가의 통화정책이 상이할 전망. 전체적인 글로벌 유동성은 오히려 증가해 증시에는 긍정적일 것이라는 의견 있지만 미국 출구전략의 부정적 영향이 상당할 수 있음
- JP Morgan은 전체 글로벌 유동성은 양호할 것으로 예상. Credit Suisse는 4대 중앙은행 자산이 작년 $10.5 조에서 $11.8~12.3 조로 증가해 세계주가에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
- 반면, HSBC는 과거 美 금리인상 이후 세계주가가 부진해지는 경향을 지적
○ 주가 Valuation 및 이익 : 세계주가 수준은 저평가는 아니나 그렇다고 과다한 고평가 상황은 아닌 것으로 분석. 또한 기업이익은 작년보다는 다소 둔화되겠지만 한자릿 수 후반대로 전망되고 있어 증시에는 긍정적
- UBS, Citi, HSBC 등 주요 기관들은 세계주가의 trailing PER(과거 12개월 주가수익비율)가 16~17배, forward PER (향후 12개월 추정)가 14배 내외로 장기평균 수준이거나 소폭 높은 수준으로 평가
- Nomura, UBS, Citi, Deutsche Bank는 금년 글로벌 기업이익 증가율이 6~8%로 전년 10% 대비 소폭 낮아지겠지만 양호한 것으로 평가
○ 주식자산 선호 유지 : 금년 주식자산은 기업이익 증가 전망, 글로벌 경기회복 진행, 채권금리 상승 기대 등으로 여타 자산에 비해 선호도가 지속될 전망. 이에 따라 주요 IB들도 채권 등 여타 자산 대비 “주식자산에 대한 비중확대”를 권고
- UBS(타자산 대비 매력), JP Morgan(양호한 기업이익으로 최고 자산군 유지), Goldman Sachs(`09년 이후 평균상승보단 작겠지만 타자산 대비 수익률 양호), Citi(금년 주식이 가장 양호한 성과 예상) 등 다수 기관들은 금리상승에 따른 채권수익률 저조 등으로 주식자산 투자를 권고
- 다만 HSBC, Nomura 등 일부는 美 금리인상 등 상이한 통화정책, 주요국 경기 불확실성 증가 등을 이유로 국채 및 현금자산에 대해선 ‘비중확대’를 권고하고 주식자산에 대해선 ‘비중축소’를 권고
○ 하방위험인 돌발 리스크 산적 : 미국의 예상보다 빠른 경제성장 등 세계증시에 Upside Risk(상방위험)도 있으나 이보다는 돌발 리스크 부각으로 인한 Downside Risk(하방위험)가 상대적으로 큰 편
- 주요 위험요인은 美 금리인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인상시기, 속도), 유로존∙日 경제부진 심화 및 중앙은행 정책 실망, 중국 경제 및 금융시장 불안, 취약 신흥국 불안 확산 등
- 또한, 정치갈등 및 지정학적 위험도 상당. 서방·러시아, IS사태 등 지정학적 갈등 외에 유럽 내 정책갈등, 美 양당 불협화음(재정갈등, 입법), 주요국 선거(그리스 1월 총선, 영국 5월 총선, 터키 6월 총선, 포르투갈 10월 총선, 아르헨 10월 대선, 스페인 12월 총선) 등의 정치 불확실성도 존재

[2015 년 세계증시 전망] 주요 IB 들은 금년 세계주가가 작년과 비슷한 한자릿 수 후반대 추가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나 다수 불안요인으로 인해 이보다 낮은 보합수준 예상

○ IB들은 작년과 비슷한 폭의 추가 상승을 전망 : 금년 세계주가는 ① 세계경제 성장세 지속 ② Non-US 지역의 통화완화 ③ 풍부한 글로벌 유동성 지속 ④ 기업이익 증가 등으로 한자릿 수 후반대 내외로 추가상승 전망
- 기관별로 HSBC, Credit Suisse, Citi 는 금년 세계주가 상승률을 각각 +7%, +8%, +9%로, BoA-ML 은 두자릿 수 초반인 +11%로 전망
- 한편 Thomson Reuters 가 작년 12월 250명을 대상으로 한 서베이에서는 전세계 16개 주요국 주가의 금년 상승률이 평균 +13%로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
○ 그러나 다수의 불안요인으로 인해 이보다 보수적인 보합 수준 예상 : IB 들의 낙관적 전망에도 불구 ① 美 금리인상을 전후로 한 일시 조정 ② 주요국 경기회복 약화 가능성 ③ 신흥국 불안요인 증가 ④ 주요국 정치 불안 등 불확실성으로 인해 세계주가가 큰 폭 등락은 보이겠지만 전체적으로 보합 수준에 머물 가능성
- 특히 과거에도 美금리인상시 주가는 장기적으로는 상승세로 전환됐지만 인상 초기에는 부정적 영향을 받았음. `88 년 이후 네 차례 금리인상시 주가는 최소 3개월에서 최대 12개월간 직전 수준을 하회했으며, 당시 주가는 3~8% 하락
- HSBC 도 과거 40 년간 6 차례 美 금리인상시 세계주가는 직후 12 월간 4% 상승에 그치는 등(이전 12 개월 +21%) 상대적으로 부진했다고 지적. Wall Street Journal 도 최근 투자전략가들의 전망을 빌어 금년 주가 성적이 예상보다 낙관적이지 않다(the numbers are puny)고 보도
- 또한 우크라이나·러시아 사태와 이라크 사태 등 지정학적 요인 외에 연초 그리스 총선, 취약 신흥국 불안 확대 등이 연중 하방요인으로 작용할 듯
○ 지역별로는 선호도 차이가 뚜렷해질 가능성 : 주요 IB들의 금년 세계증시 투자전략은 ① 미국 선호 감소 ② 유럽·일본 선호 증가 ③ 신흥국 선호 혼조 등 선별적인 투자 심리가 이어질 가능성
- 미국 “축소 의견” 우세 : 일부 기관은 경제회복세 및 美 자산 선호 등으로 “확대 의견” 권고. 그러나 주가수준 부담, 금리인상, 기업이익 추가 개선 회의적 의견 등으로 “축소 의견”이 우세(9개 기관 중 6개 축소)
- 유럽 “확대 의견” 우세 : ECB 통화완화 기대, 통화·신용사이클 회복 전망, 유로화 약세에 따른 기업이익 호전, 경제회복 모멘텀 강화 등으로 최근의 부진에도 불구 “확대 의견” 증가(9개 기관 중 5개 확대, 4개 중립)
- 일본 “확대 의견” 압도적 : BOJ 통화완화 및 경기진작 기대, 연기금 국내투자 증대, 엔저 따른 기업이익 개선 전망, 저평가 인식으로 “확대 의견” 우세(9개 기관 중 7개 확대, 2개 중립)
- 신흥국 “확대, 축소 의견” 혼재 : 통화약세 따른 지표 개선, 저평가 등으로 ‘확대’를 권고하는 기관과 美 금리인상, 취약 신흥국, 선별적 투자 등으로 ‘축소’를 권고하는 기관이 혼재

이 블로그 검색

태그

국제 (1278) 경제정책 (1064) 경제일반 (1053) 경제지표 (1038) 금융시장 (928) 기타 (834) 한국경제 (634) *논평 (468) 보고서 (441) 산업 (297)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4) 부동산 (153) 책소개 (86) 트럼포노믹스 (80)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6) 아베노믹스 (33) 가계부채 (28) 공유 (23) tech (20) 북한 (19) 가상화폐 (16) 블록체인 (16) 암호화페 (16)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브렉시트 (4) 인구 (3)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