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06

(보고서) 미국 금리인상 6월 가능성 높다...이유는?

(※ 국제금융센터가 정리한 미국 금리인상 시점에 대한 최근 논의 동향을 소개한다.)

▣ [금리인상 시점] 미 금리인상 시점을 평가함에 있어 주목해야 할 사항과 현 여건은 다음과 같음


▣ [실업률갭] 1월 미국의 명목실업률은 5.7%로 미 의회예산국(CBO)이 추정하고 있는 Nairu 수준인 5.4%에 근접: 실업률갭 0.3%
○ ’86년 이후 4차례 금리인상 개시 시점의 실업률갭 수준이 -0.7~1.2%이었음을 고려할 때 실업률갭 0.3%는 언제든지 금리인상이 가능한 수준
- Fed 관계자들은 Nairu 수준*을 5.2~5.5%로 추정(Wall Street Journal). 이 밖에 WSJ 서베이 평균치 5.1%, 의회예산국(CBO) 5.4%,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5.45%
- 의회예산국은 작년말 0.3%인 실업률갭이 금년과 내년 0.1%를 나타내고, 2017년에 해소될 것으로 예상
● 실업률갭 축소 속도가 크게 완만해지면서 금리인상 시기의 측정에 있어 GDP갭의 중요성이 한층 증대

▣ [GDP갭] 미 의회예산국은 지난해 -2.78%를 나타내었던 마이너스 GDP갭이 견조한 경기회복세*를 반영하여 연중 -1.66%로 줄어들면서 2분기 또는 3분기에 과거 금리인상 개시 시점과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
* 마이너스 GDP갭은 작년 2분기 0.61%p(-4.42→ -3.81%), 3분기 0.67%p(-3.81→ -3.14%) 축소
○ 과거 금리인상 시작 시기의 GDP갭은 ’94년 1분기 -1.96%, ’99년 2분기 1.94%, ’04년 2분기 -0.87%
- 한편 ’99년과 ’04년의 금리인상이 실기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어 금번 금리인상은 상대적으로 큰 폭의 마이너스 GDP갭 수준에서 시행될 가능성
● 2000년 IT 버블 붕괴 및 ’07년 주택시장 버블 붕괴는 ’99년과 ’04년 Fed의 금리인상이 지연되면서 저금리 기조가 지나치게 장기화되었기 때문이라는 시각이 존재

▣ [Fed의 Forward guidance] 1월 FOMC 성명서는 작년 12월에 비해 고용개선 (solid→strong) 및 경기확장 속도(moderate pace→solid pace)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강화. 인내심(patient) 관련 문구는 3월 FOMC에서 삭제될 가능성
○ 옐런 의장은 의회증언에서 “경제여건 개선이 지속된다면 언젠가부터 FOMC 회의 때마다(meeting by meeting basis) 금리 인상을 고려하기 시작할 것이며 그전에 Forward guidance를 수정할 것”이라고 발언
- Forward guidance 수정이 특정시점에(in a couple of meetings) 금리를 인상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언제든지 금리를 인상할 수 있을 정도로 경제여건이 개선되었다는 FOMC의 판단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
● 옐런 의장의 발언은 인내심 문구 삭제에 대한 시장 충격과 기대를 축소하여 쏠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의도를 반영(BoA-ML, RBS)
- 뉴욕연준 프라이머리 딜러 서베이 결과 다수의 딜러들은 금리인상 2회전 FOMC에서 ‘인내심’ 문구 삭제 예상→ 3월 삭제시 6월 금리인상 예상
● Morgan Stanley 서베이에서는 3월 FOMC에서 ‘patient’ 문구가 삭제될 것으로 예상하는 참가자가 30%, 유지 예상 37%, 다른 문구로 대체 예상 33%
● 6월 또는 9월 인상을 위해 3월 FOMC에서 인내심문구 삭제 예상(JPMorgan, HSBC)
● ’04년의 경우 3월 FOMC에서 patient 문구가 “pace likely to be measured”라는 문구로 대체→ 2회 후인 6월 FOMC에서 금리인상 개시
○ [서베이 결과 및 IB 시각] 주요 서베이에서는 6월 인상 가능성이 우세하며 IB들은 6월보다 9월에 무게를 두는 모습
- 뉴욕 연준 서베이(프라이머리 딜러): 6월 26%> 9월 21%> 내년 15%> 12월 14%
- 로이터 폴(이코노미스트): 총 54명 중 6월 36명(2/3), 9월 18명(1/3)
- 주요 IB 시각: 11개 해외투자은행들 중 2분기 인상 예상은 4개, 3분기 예상은 5개, 12월과 내년 1분기 예상은 각각 1개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