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20

(보고서) 그리스 유로존 탈퇴 재부각, 복잡한 셈법

(※ 국제금융센터 자료의 일부분임)

[Grexit 가능성] 구제금융 협상 결렬시 일시적 디폴트는 발생할 수 있으나, 장기화 되지는 않을 전망. Grexit는 발생 가능성이 낮은 Tail Risk

○ 과거 협상사례를 볼 때 Grexit가 유발할 경제적·정치적 위험을 감안하여 디폴트 이전 또는 일시적 디폴트 이후에라도 합의를 도출할 가능성


[유로존 영향] Grexit시 대출금 회수가 불투명해지고 전염우려가 제기되면서 일시적 성장후퇴 예상. 그러나 `12년보다는 파급력 약화

○ 각종 대출금에서 손실발생이 우려되나, 시리자 집권시의 Grexit 가능성은 `12년 이후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기 때문에 과거보다 충격은 제한적

○ `12년에는 GDP성장률이 2.0%p 하락할 것으로 예상(JPMorgan)되었으나, 이번에는 성장률 감소폭이 1.0%p에 그칠 것(BoA)

[그리스 영향] 뱅크런 및 금융시스템 붕괴, 민관기관 디폴트, 高인플레이션 예상

○ 금융시스템 붕괴 및 유로화 부채 상환부담 증가, 대외교역 위축 등으로 공공부문과 기업들의 연쇄적 디폴트 불가피

○ 통화가치 절하로 수출경쟁력은 제고될 수 있으나, EU 탈퇴로 관세·비관세 장벽이 높아지면서 수출확대에 한계 발생

[여타지역 영향] 금융시장이 일시 충격을 받겠지만, 점차 정상을 되찾을 전망이며 성장률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크지 않을 가능성

○ 현재 시장은 Grexit를 반영하지 않고 있어 실제 발생시 일시적 충격 예상
- 금융시장과 유로화 환율은 초기에 상당한 충격을 받을 소지(Eichengreen)
- 단기적으로 유로존 주가와 동조성이 높아지면서 불안한 양상을 보이겠지만 지역간 통화정책 방향과 강도의 차이, 기업실적 차이 등으로 Grexit의 주가 영향은 점차 소멸
- 벡터자기회귀모형* 추정 결과 유로존 주가 1% 하락시 미국 0.11%, 영국 0.16%, 일본 0.56% 하락. 충격반응함수에 따르면 1개월내 하락 동조성은 강화되나 2개월째는 반등. 초기 하락폭이 크더라도 3개월째는 영향 소멸
*기간: `10.01~`15.02, 변수: 각국의 주가, 실효환율, 산업생산, 통화량, R2=0.48~0.99
- 선진국 국채간 과거 동조성 추이로 보아 美 10년물 채권금리는 독일 금리 상승폭의 1/3, 일본은 2/3 수준까지 상승(Goldman Sachs)
- 남유럽 국채가 100bp 상승한다면 중동유럽 국채금리는 32bp, 신흥국 전체로는 18bp 내외 상승
○ Grexit는 금리보다는 환율 경로를 통해 여타국 성장률에 부정적으로 작용 하겠으나 하락폭은 감내 가능한 수준
- 유로화 10% 약세시 미국 GDP 성장률은 향후 2년간 -0.2%p 하락하나 유로존 금리 100bp 상승시 성장률 변동폭은 거의 없음(OECD)
- 非유로존 OECD 유럽이 -0.3%p, 나머지 OECD 국가들은 -0.4%p 정도. 그러나 양 지역 모두 금리 100bp 상승시에도 GDP 충격은 거의 없음

[평가 및 전망] 단기적으론 Grexit가 상당한 위험요인이지만 중장기적으로 유로존 안정요인이 될 것이라는 견해도 제기

○ Grexit는 불확실성 해소 및 경제동질성 강화, 정치적 안정, 급진세력 견제 등으로 경제성장 요인(잠재성장률 +0.5%p)이 될 전망(MS, Unicredit, Deutsche bank)
- 그리스 문제가 악화되더라도 ECB가 QE를 통해 위기 전염을 억제(Aberdeen). Grexit가 일시적 시장 위축 요인이나 유로존에 큰 위험은 아니라고 판단(BoE)
- 유로화 약세 요인이나 이후의 정쟁해소 감안시 유로화 강세 요인(Barclays)
○ 디폴트나 Grexit의 영향이 대출 손실에 그친다면 유로존이 감내할 수 있으나 스페인, 이탈리아 등으로의 정치적 전염 가능성은 경계해야 할 요소

○ 그러나 EU 관료들과 치프라스 총리의 발언 등을 종합하면 서로 입장차이가 크지만 Grexit를 방치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임
- 모스코비치 통화담당위원은 Grexit가 발생해서는 안되는 사건이라고 지적 했고, 치프라스 총리는 합의 총족을 위한 최선책을 강구 중이라고 언급
- 독일과 그리스간 큰 의견 대립을 보이고 있으나, 결국 4월말 이전 합의안이 도출될 전망 우세. 양측은 유로존 붕괴의 비난을 피하고 싶어함(Citi)
- 부채탕감은 다소 어려우나 제 3차 구제금융, 이자 및 만기조정, 긴축완화 등의 내용으로 타협이 이루어질 가능성(Oxford Analytica, JPM)
○ 신규로 합의된 긴축과 개혁안이 시리자당 강경파나 국민들이 원하는 수준에 이르지 못할 경우 합의안이 국민투표에 회부될 우려
- 구제금융안 부결시 시리자 연립정권 붕괴 또는 유로존 이탈 국민투표 등이 시행될 가능성(HSBC)
- 4개월 연장 합의 및 제 3차 구제금융 등은 모두 긴축과 기초재정수지 흑자 유지를 전제로 하기 때문에 그리스 유권자들이 크게 반대
○ 한편, 이번에 그리스 사태가 봉합된다 하더라도, 재정개혁 이행목표 및 부채 축소 등을 달성하기 어려워 언제든지 유로존 탈퇴 위험이 재연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곤란

이 블로그 검색

라벨

국제 (1299) 경제정책 (1084) 경제일반 (1075) 경제지표 (1058) 금융시장 (951) 기타 (856) 한국경제 (645) *논평 (475) 보고서 (442) 산업 (299) fb (263) *스크랩 (210) 중국경제 (209) 부동산 (154) 책소개 (88) 트럼포노믹스 (84) 뉴스레터 (79) 일본경제 (59) 아베노믹스 (34) 가계부채 (29) tech (25) 공유 (25) 가상화폐 (20) 북한 (20) 블록체인 (20) 암호화페 (20) 원자재 (8) 무역분쟁 (7) ICO (6) 코로나 (5) 브렉시트 (4) 인구 (4) 터키 (2) 중동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