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24

(스크랩) 어린이도 이해하는 사내 유보 이야기

어린이도 이해하는 사내 유보 이야기(?)

- 이렇게 설명을 해줘도 못 알아먹으면 방법이 없다.
- 첫 그림은 사내 유보된 이익잉여금의 흐름이고 두 번째는 투자나 현금성 자산과의 관련성이다.
- 이걸 말로 하니 자꾸 우겨서 그림으로 그린다. 귀찮음을 감수하고 직접 그린 차트다.
투자랑 사내 유보랑 관련이 없는 이유를 그림으로 그려 설명하였다. 그림에서 빨간색이 사내 유보된 이익잉여금이다.

1. 사내 유보가 증가하면 투자가 감소한다는 이야기는 성립하지 않는다. 예를들어, 사내 유보는 증가하는데 투자(비유동 자산 취득)도 동시에 엄청나게 증가할 수 있다. 회사가 영업 이익을 내면서도, 부채 or 증자로 조달하여 투자하면 사내 유보의 증가와 투자의 증가가 역방향이 아니라 정방향에 놓인다.

2. 사내 유보의 증가와 현금성 자산의 증가 사이에도 아무런 관련이 없다. 회사가 영업적자를 내면 사내 유보는 줄어든다. 그런데, 운영 자금을 금융 기관으로부터 차입하면 현금성 자산은 늘어난다. 즉, 사내 유보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현금성 자산이 증가하게 된다. 이런 오해가 발생하는 (수 많은 이유가 있고 근본적으로는 게을러서겠지만) 이유 중에 하나는 이익잉여금의 사내 유보가 대차대조표와 손익계산서 상에서 의미하는 바를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 주의 : 물론 나는 회계 원리 수업 한 번 안 들어본 사람이라 용어나 표현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 그리고 장표 그리는데 칸이 안 나와서 차변과 대변을 거꾸로 위치시켰다.

1. 그림 1 - 손익계산서상에서 사내 유보(retained earning)란 회사가 영업 활동을 통해서 벌어들인 이익을 관련된 개별 주체에게 어떻게 나누어줄지에 관하나 문제이다. 관련된 player는 회사의 임직원, 그 회사에 자본금을 댄 주주, 그리고 세금을 걷는 정부, 마지막으로 그 회사라는 그 자체이다.

- 임직원은 이익이 나기 전에 이미 나누어줘야 하기 때문에 원가에 반영하여 '비용(노무비 등)'으로 부른다.
- 나머지 플레이어들은 이익이 날 때만 그 몫을 가져가게 되는데, 국가가 가져가는 걸 '법인세'라 부르고, 가장 먼제 떼어간다.
- 이제 법인세 납부 후 남은 이익을 두 player가 나누어 가져가는데, 주주가 가져가는 걸 배당이라고 부르고, 나머지 플레이어인 회사 그 자체가 가져가는 걸 사내 유보(retained earning)이라고 부른다.
- 그리하여 배당과 대비되는 용어인 사내 유보를 줄이자는 건 곧 배당을 늘리자는 이야기로 주로 주주 측에서 주장해야 할 일이지 정부에서 투자를 늘리라며 요구할 때 사용할 수 있는 단어가 아니다.

2. 그림 2 - 대차 대조표 상에서 사내 유보는 이익 잉여금의 형태로 대변의 자본 계정이 된다.
- 대변의 항목은 회사가 전체 가지고 있는 capacity가 되는데, 그걸 어디서 누구한테 조달했느냐에 따라 크게 외부에서 조달하여 언젠가는 갚아야 하는 부채가 있고, 자기가 알아서 조달하고 갚을 필요가 없는 자본이 있다.
- 따라서, 사내 유보가 대차대조표 상에서 가지는 의미는 부채와 대비되어, 외부에서 조달하지 않고 따라서 언제가 갚을 필요도 없이 스스로 만들어낸 돈이라는 의미 외에 없다.
- 이렇게 해당 회사가 가진 전체 자금(?) 능력을 표시한 대변을 가지고 그럼 어떠한 자산의 형태로 보유할 것이냐가 차변에 표시된다.
- 투자는 대변에서 발생한 어떠한 것으로 할 수 있기 때문에, 투자와 사내 유보 사이에는 아무런 당위적인 관련성도 없다. (다만 회귀분석에 의한 경향성은 있을 수 있다.) 위의 사례에서 보았듯이 부채를 늘리거나 자본금의 증자를 하는 방법들이 있기 때문에, 투자가 늘거나 주는 것과 사내 유보가 늘고 주는 것 사이에는 관련이 없다.

결론 : 따라서, 사내 유보를 줄이라는 건 투자를 하라는 것과 아무런 상관이 없으며 두 가지 의미를 가진다.

첫째, 손익계산서 상으로 봤을 때 사내 유보를 줄이라는 건 이익 자체를 줄이거나, 배당을 더 하라는 의미이다. (나는 이익잉여금이나 현금성 자산 가지고 어쩌고 저쩌고 하면 자사주 소각으로 주주 가치를 실현하는게 바보들을 엿먹이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본다.)

둘째, 대차대조표 상으로 봤을 때 대변의 항목인 사내 유보를 줄이라는 건 자산 취득을 위한 자금의 조달을 영업 이익으로 하지 말고, 부채로 하라는 의미가 된다. 즉, 투자를 자기 돈으로 하지 말고 빚 내서 하라는 이야기이다.

마지막으로, 차변의 항목을 보았을 때 현금성 자산을 줄이라는 건 현금을 들고 있느니 차라리 부채를 없애어 BS상의 차변대변 규모를 다 줄이라는 게 된다.

이렇게 그림까지 그려줬는데 못 알아먹으면, 귀를 막은 것을 넘어서 눈도 감고 있는 거라고 밖에.



(※ 출처: Johoon Lee 님의 페이스북 담벼락)
☞ 이전에 포스팅한 관련 글: (보고서) 사내유보금은 남아도는 돈이 아니다

┗ 이전 글: (보고서) AIIB가 가져올 국제금융질서 변화 - 일본측 시각

이 블로그 검색

태그